IT DONGA

옷의 개념을 넘어 과학기술을 입는 기능성 의류 인기

이문규

[IT동아 이문규 기자] 최근 큰 흥행 성적을 거둔 히어로물 영화를 보면, 다양한 영웅들이 슈퍼섬유로 만들어진 전투복을 비롯해, IT 기술과 웨어러블 컴퓨팅 기술이 적용된 방탄복 등 최첨단 기술력이 접목된 갖가지 의상을 입고 멋진 활약을 펼친다. 단순한 옷의 기능을 넘어선 기술력들. 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이러한 상상은 먼 미래의 일이 아니다. 최근 들어 갑작스런 날씨 변화, 각 상황에 맞는 근육 강화 등에 맞는 기능성 의류들이 업계에 등장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단순한 방수, 방풍의 기능을 넘어 과학적인 인사이트를 접목한 의류가 대표적이다.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는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과 컨디션 유지를 돕기 위해 '클라이마칠' 테크놀로지를 개발, 체온 1도 차이가 경기에 큰 영향을 미치는 선수들을 위한 스포츠 제품을 출시했다. 상의 의류의 경우 스포츠 업계 최초로 3D 알루미늄 쿨링 도트를 신체 중 가장 열이 많이 나는 등과 목 부분에 적용함으로써, 차가운 쿨링 도트가 피부와 직접 접촉, 쿨링 효과를 느끼도록 하고, 마이크로 섬유를 통해 수분이 피부에서 빠르게 제거되도록 한다. 납작한 형태를 유지하여 둥근 형태의 원사보다 피부에 접촉하는 표면을 넓혔으며, 차가운 성분의 티타늄을 추가해 좀더 시원하고 쾌적한 상태를 유지한다. 

아디다스 클라이마칠 알루미늄 도트

코오롱스포츠의 라이프텍 자켓은 2006년 첫 선을 보인 후 올 해로 8번 째 업그레이드됐다. 생명 존중을 컨셉으로 최악의 상황에서도 최선의 효과를 올릴 수 있는 상호 보완적인 클로딩 시스템(clothing system)으로 조난 시 구조될 때까지 조난자가 외부 상황을 극복하고 신체를 유지할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서바이벌 포켓에는 긴급 물품을 수납할 수 있고, 자체 발열체인 히텍스를 내피에 내장해 35~50도까지 발열이 가능하다. 또한 풍력을 이용한 윈드 터빈으로 조난 시 자가 발전을 통해 스마트폰 및 소형 전자기기를 충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코오롱 라이프테크 자켓 윈드 터빈 기능

아웃도어 브랜드 아이더의 냉감 티셔츠 라인 아이스티는 티셔츠 안쪽에 촘촘히 프린트한 버추얼 아이스 큐브가 인체의 땀과 수분에 직접 반응해 피부 접촉 시 냉감 효과를 극대화한다. 외부 온도로 인해 인체의 온도가 상승하면 버추얼 아이스 큐브의 색상이 변하면서 수분과 반응, 수분이 마르는 동안 접촉 면에 지속적인 냉감 효과를 제공한다.

에잇세컨즈는 몸의 수분을 잡아주는 원더스킨을 출시했다. 얼굴에 바르는 스킨과 같이 수분을 유지하는 기능성 의류로, 화장품 보습 효과를 위해 사용되는 글리세린을 활용해 의류로 만들었다. 글리세린은 건조를 막을 뿐 아니라 공기 중의 수분을 끌어당겨 몸의 수분을 유지한다.

이 밖에 IT 업체인 아이리버와 패션 브랜드인 파슨스가 합작해 만든 아발란치는 계절 변화에 따라 추위와 더위를 막아주는 의류 본래의 목적에, 초소형 컴퓨터나 각종 센서로 인간의 체온을 감지하고 그에 따라 온도를 변화시키는 최첨단 의복을 현실화했다. 포켓 수납형 컨트롤러가 들어 있어 면상 발열체에 전력을 공급하고, 1분 안에 최대 52도까지 조절할 수 있어 따뜻한 체온을 유지할 수 있다. 컨트롤러 센서가 자동으로 온도를 감지해 일정 온도에서 과열을 방지하며 전자파도 일반 스마트폰의 1% 미만이다.

아이리버-파슨스 아발란치 자켓

글 / IT동아 이문규 (munch@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