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PC 구입 시, 주변의 ‘컴고수’들을 너무 괴롭히지 말자!

김영우

pc_help_button.jpgPC에 대한 지식이 많지 않은 사용자들은 새로 PC를 구입하거나 기존의 제품을 업그레이드할 때 주변에 있는 '컴고수'들에게 도움을 받는 일이 많다. 실은 본인도 이런 부탁을 제법 많이 받는 편이다.

하지만 나름 시간과 노력을 다해서 조언을 해주었는데도 불구하고 상대방이 시큰둥한 반응을 보일 때가 있다. 이를테면 '가격이 너무 비싸다'라던가 '성능이 생각보다 아쉽다'고 하면서 말이다. 그리고 꼭 맨 마지막엔 '옆집 누구는 이것보다 싸게 샀는데 더 좋더라'라는 확인사살까지. 사실 이렇게 되면 도와주는 사람 입장에선 '뭐 주고 뺨 맞은 격'이 되어서 제법 우울하다.

이런 일이 일어날 땐 사실 처음 부탁을 하는 사람의 태도에도 문제가 있는 경우가 많다. 경험상, 이런 사용자들은 단순히 '난 PC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르는데'라는 단서를 붙이며 그냥 '제일 좋은 PC'로 해달라고 한다거나 '제일 가격이 싼 PC'로 해달라고 하는 경우가 가장 많다. 사실 이런 식으로 질문을 하면 아주 곤란하다.

단순히 좋은 PC라면 코어 i7 익스트림에 지포스 GTX295를 SLI로 꽂고 랩터 하드를 RAID로 하라고 하면 된다. 가격은 약 500만 원 정도할 것이다. 그리고 무조건 싼 PC라면 최하등급의 부품을 조합해서 20만 원대로 만드는 것도 가능하다. 물론 지독하게 느린 작업 속도에 넌더리가 나겠지만 말이다. 이런 상황이 연출이 되니, 서로 만족을 못하는 것이다.

그러니까 꼭 명심하도록 하자. '컴맹'의 입장에서 '고수'에게 질문을 할 때는 꼭 아래와 같은 자신의 처지를 객관적으로 분석하여 이야기하자.

1. PC를 사용할 주된 용도를 정확하게 밝힌다

02_chomolanma.jpg이건 매우 중요하다. 아무리 좋은 부품이라도 사용자의 용도에 적합하지 않으면 돼지 목에 진주목걸이가 될 뿐이니까 말이다. 이를테면 인터넷만 하는 사람에게 쿼드코어 CPU(돈낭비)를 사라고 하거나, 게임을 많이 하는 사람에게 작고 예쁜 슬림형 케이스(열 배출 및 확장 곤란)를 추천하거나, 영화만 보는 사람에게 고성능 그래픽카드(효과 미약)를 사라고 한다면 분명히 나중에 욕을 먹을 것이다.

따라서 게임이면 게임, 그래픽작업이면 그래픽작업, 영화감상이면 영화감상이라고 용도를 정확하게 말해야 한다. 그리고 될 수 있으면 구체적으로 어떤 작업을 할 것인지도 명확하게 말하자. 이를테면 '게임용 PC'라고 하더라도 던전앤파이터나 리니지(2D 그래픽)가 잘 돌아가는 PC와 크라이시스나 C9, 아이온(3D 그래픽) 등의 게임이 잘 돌아가는 PC 사양은 하늘과 땅 차이가 나며, '그래픽작업용 PC'라고 하더라도 포토샵용 PC와 마야용 PC는 지향점 자체가 완전히 다르다.

예: "이번에 새로 살 PC는 게임 '아바'가 잘 돌아갔으면 좋겠어요"

2. 용도가 여러 가지라면 그 중에 우선순위를 정한다

사실 요즘 세상에 PC를 한가지 용도로만 쓰는 경우는 거의 없다. 인터넷도 하고, 영화도 보고, 게임도 하고, 디자인작업도 할 수 있다. 그런데 이런 것이 다~잘 되는 PC를 추천해달라고 하면, PC 사양상담(?)을 받는 입장에선 있는 대로 다 집어넣은 초고가 PC 밖에 생각이 나지 않는다. 그러므로 질문을 할 때는 자신이 원하는 대표적인 용도를 이야기 하되, 그 우선순위를 분명히 설정해야 한다.

예: "대표적인 용도는 인터넷이랑 영화 감상, 그리고 게임 플레이입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영화감상을 주로 하고, 게임은 카트라이더 정도만 잘 돌아가면 됩니다.'

3. 가지고 있는 예산을 분명히 밝힌다

Money_PC_300.jpg어떻게 보면 이것이 제일 중요하다. 자본주의사회이니까 말이다. 제한된 예산 안에서 사용자의 용도에 최적화된 PC를 찾아내는 것이 PC 구성 시의 최대 묘미이기도 하다. 그런데 문제가 되는 것은 요즘 PC, 혹은 들어가는 부품들의 시세를 질문자가 잘 모를 경우이다. 때문에 불필요한 과소비를 하거나 혹은 거의 쓰지도 못할 싸구려 PC를 사는 일도 있다. 본인이 생각하는 소비자 카테고리별 PC의 적정 가격대는 다음과 같다(모니터 미포함, 조립PC 본체 기준).

  • 보급형: 40~50만원 대
  • 중급형: 60~80만원 대
  • 고급형: 90~100만원 대 이상

다만 이건 조립 PC 기준이며, 메이커 PC의 경우 저 기준에서 한 단계 가격대를 높여야 한다고 생각하면 알맞을 것이다.

예: '지금 예산이 한 60만 원 정도 있는데, 게임이랑 동영상이 잘 돌아가는 PC가 필요해요. 특히 '아이온' 게임이 잘 돌아갔으면 좋겠습니다.'

4. 부탁을 들어준 고수는 질문자의 A/S기사가 아니다

pc20repair.jpg부품 선택 후에는 조립이다. 이건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전문 PC 매장에 맡기는 것이 좋다. 왜냐하면 그 '고수'가 직접 조립을 할 경우, 차후 PC에 이상이 생겼을 때 책임 소재가 불분명해지기 때문이다. 그러니 그 이후에 발생하는 이상이나 문제에 대해서는 가급적이면 '스스로' 해결해보도록 하자(사양에 맞춰 견적을 내주고, 조립까지 해줬더니 평생 무료 A/S기사로 생각해버리는 경우가 제법 많다). 조립 PC 전문의 A/S업체도 많으니, 이쪽을 이용해 보는 것도 좋은 일이다.

이 정도의 정보만 준다면 부탁을 받는 '고수'도 계획을 짜기 쉬우며, 부탁을 하는 '컴맹' 역시 비교적 만족스런 PC를 장만할 수 있다. 다만, 이렇게 부탁을 한 후에도 의뢰인이 반드시 적극적으로 의견을 반영시켜야 할 부분이 있는데, 이는 바로 케이스와 같이 디자인적인 취향을 많이 타는 부분, 혹은 키보드나 마우스와 같이 직접 만지며 조작해야 하는 부분이다. 이건 매장에서 최종 구입할 때 같이 가서, 직접 체험해보고 고르도록 하자.

아무튼 PC는 디지털 기술의 결정체이고, 좋은 PC를 가지고 있다는 것은 그 자체로 디지털 사회에서의 경쟁력을 의미한다. 좀더 좋은 PC를 가지기 위해, 그리고 이를 계기로 주변의 사람들과 보다 가까워지기 위해서라면 이 정도의 성의와 에티켓을 가지는 것이 좋지 않을까?

글 / IT동아 김영우(pengo@itdonga.com)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