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네이버, 깨끗한 뉴스댓글 문화 만들기 캠페인 실시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네이버가 건전하고 깨끗한 뉴스댓글 문화 정착을 위해 '상처 없는 댓글 세상 만들기' 캠페인을 상시 진행한다. 이번 캠페인은 이용자가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이나 상대방을 비하하는 단어를 사용해 댓글 등록을 할 경우 '댓글에 당신의 성숙함도 함께 보여주세요' 등의 문구가 담긴 팝업 창이 나타나면서 '선플(건전한 내용의 댓글)' 동참을 유도하는 방식이다.

네이버 댓글 캠페인

캠페인 문구는 '당신의 댓글, 소리내어 읽어보셨나요?', '댓글 안에 당신의 성숙함도 함께 담아주세요', '댓글에 상처받는 이는 바로 우리의 이웃입니다', '말이 입힌 상처는 칼이 입힌 상처보다 깊다(모로코 속담)', '남의 결점을 지적하더라도 결코 듣기 싫은 말로 하지 말고 사랑으로써 할 것이외다(도산 안창호)' 등 5개가 무작위로 나타난다.

네이버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이용자 스스로 깨끗한 댓글문화를 만들고 건강한 인터넷 문화가 조성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네이버는 건전한 댓글문화 확산을 위해 이용자 자발적 참여 캠페인과 더불어 악성댓글 폐해 방지를 위한 정책을 시행 중이다. 명백한 욕설이 담긴 댓글은 금칙어로 적용해 노출되지 않도록 시스템을 갖추고 있으며, 욕설을 변형하여 사용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포함하는 경우, 해당 단어를 'OOO'로 자동 전환하는 '욕설치환 단어' 정책을 2011년 6월부터 적용 중이다. 이번 캠페인은 뉴스 댓글에 욕설치환 단어가 포함된 경우 적용된다.

또한 네이버뉴스는 댓글 운영원칙(http://news.naver.com/main/principle.nhn)을 통해 타인을 비방하거나 인명을 경시하는 글, 폭력 조장, 음란성 글 등에 대해서는 글쓰기 제한 조치부터 누적 정도에 따라 영구 이용정지까지 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게시글로 인하여 권리를 침해 당한 이용자를 위한 24시간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