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두 손을 자유롭게, 생활 속으로 파고든 무선 기술 3인방

권명관

모든 기술의 발전은 편리함을 지향한다. 기존 방식의 불편함을 없애 쉽고,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은 의도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일상 생활 속으로 녹아 든다. 특히, 스마트폰 보급 이후 다양한 무선 기술이 다시 한번 주목 받고 있다. 최근 옷이나 몸에 착용하는 웨어러블 기기가 관심 받고 있는 이유 중 '편리함'도 빼놓을 수 없다. 두 손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에 대해서 따로 언급할 필요가 있을까. 이에 과거부터 지금까지 IT 기기와 함께 발전한 다양한 무선 기술에 대해서 살펴보자.

가장 범용적으로 사용 중인 '블루투스'

블루투스(Bluetooth)는 휴대폰, 노트북, 헤드폰 등 다양한 휴대 기기를 서로 연결해 정보를 교환하는 근거리 무선 기술 표준을 뜻한다. 연결 거리는 약 10미터 정도. 장애물이 없을 경우 이보다 먼 거리에서도 연결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블루투스 헤드셋을 사용하면 거추장스러운 케이블 없이도 주머니 속 MP3플레이어 또는 스마트폰과 연결해 음악을 들을 수 있다.

LG 톤 플러스 HBS-800

블루투스 통신기술은 1994년 휴대폰 공급업체인 에릭슨(Ericsson)이 시작한 무선 기술 연구를 바탕으로, 1998년 에릭슨, 노키아, IBM, 도시바, 인텔 등으로 구성된 '블루투스 SIG(Special interest Group)'를 통해 본격적으로 개발됐다. 이후 블루투스 SIG 회원은 급속도로 늘어나 2010년 말 기준 전 세계 회원사는 1만 3,000여 개에 이른다.

블루투스라는 이름은 10세기경 스칸디나비아 지역을 최초로 통일한 노르웨이의 초대 국왕 하랄(Harald) 1세의 별명에서 차용했다. 하랄 1세는 블루투스(Bluetooth, 푸른 이빨)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었는데, 블루베리를 좋아해 항상 치아가 푸르게 물들었기 때문이라는 설, 파란색 의치를 해 넣었기 때문이라는 설 등이 있다. 블루투스 SIG는 자신들이 개발한 기술이 하랄 1세처럼 통신 장치들을 하나의 무선 기술 규격으로 통일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공식 명칭을 블루투스로 정했다. 이에 따라 블루투스의 공식 로고도 하랄의 H와 블루투스의 B를 뜻하는 스칸디나비아 룬 문자에서 따왔다.

현재에 이르러 블루투스는 가장 범용적으로 쓰이는 무선 기술이다. 데이터 전송속도가 만족스럽고, 전력 효율이 높기 때문이다. 현재 4.0 버전까지 발전한 블루투스의 데이터 전송속도는 최대 24Mbps. 생각보다 빠르지 않다고 느낄지 모르지만, 손목시계용 배터리로 수년간 사용할 수 있을 정도로 소비 전력이 낮다. 즉, 한정된 배터리로 사용해야 하는 모바일 기기용으로는 최적의 기술이다.

블루투스

무선 인터넷에 날개를 달다, '와이파이'

와이파이(Wi-Fi)에 대해 자세한 설명이 필요할까. 무선 인터넷 또는 무선 랜으로 인식될 정도로 와이파이는 모바일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필수 무선 기술이다. 와이파이는 'Wireless Fidelity'의 줄임말로 1997년 전기전자기술자협회(IEEE: Institute of Electrical and Electronics Engineers)가 표준 무선랜 규격인 'IEEE 802.11'을 발표했다. IEEE 802.11 규격의 최대 전송속도는 2Mbps에 불과했지만, 1999년에 발표한 IEEE 802.11b 규격은 최대 전송속도 11Mbps로 발전했으며, 2003년에 발표한 IEEE 802.11g 규격의 최대 전송속도는 54Mbp로 빨라졌다.

그 다음 2002년에 발표하고 2009년에 확정해 최근 가장 범용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IEEE 802.11n 규격이다. 이는 기본적으로 최대 150Mbps 데이터 전송 속도를 지원하며, 여러 개의 안테나를 사용해 출력을 높이는 MIMO(multiple-input and multiple-output) 기술을 적용할 시 최대 600Mbps의 데이터 전송속도를 지원한다.

와이파이 규격

802.11n 규격이 발표된 지도 어느덧 4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그 동안 많은 것이 변했다. 더 이상 사람들은 와이파이로 인터넷만 검색하지 않는다. 1,920x1,080 해상도와 초당 60 프레임 정도의 풀HD급 고화질 동영상을 감상하거나, 와이파이로 접속해 게임을 즐기기도 한다. 더 향상된 전송속도가 필요해진 것. 또한, 스마트폰, 태블릿PC, 노트북 등 모바일 기기의 대중화로 인해 와이파이 사용도 크게 늘었다.

이에 IEEE는 새로운 와이파이 규격에 대한 표준화를 연구했고, 2008년 TGac와 TGad 두 개의 작업 그룹을 만들었다. TGac는 전송속도를 높이는 것에, TGad는 60GHz 대역에서 넓은 대역폭을 사용하는데 중점을 맞췄다. 그리고 지난 2011년 IEEE는 새로운 와이파이 규격 802.11ac를 발표했다. 802.11ac는 1세대 와이파이 802.11, 2세대 와이파이 802.11b, 3세대 와이파이 802.11g, 4세대 와이파이 802.11n의 뒤를 이어 5세대 와이파이 즉, '5G 와이파이'라고 불린다. 또한, 802.11ac는 '기가비트 와이파이'라고도 불린다. 802.11ac의 전송속도는 이론적으로 최대 6.93Gbps이기 때문이다.

LG전자 그램

최근 802.11ac를 지원하는 공유기 및 노트북,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이 속속 출시하고 있는 이유다. 대표적인 제품은 LG전자의 울트라PC '그램',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S4, 디링크코리아의 유무선 공유기 'DIR-850' 등이 있다.

스마트폰 시대 이후 최대의 관심, NFC

NFC는 'Near Field Communication(근거리무선통신)'의 약자로, 10cm 정도의 가까운 거리에서 기기 간 접촉 없이 연결해 데이터를 송수신할 수 있는 통신 기술을 말한다. 대형 마트 등에서 보는 바코드 인식기와 비슷한 형태다. 최근 스마트폰에 NFC 기술을 내장하면서 모바일 결제 기능이나 개인정보 식별 기능 등 여러 가지 편의 기능을 사용할 수 있어 주목 받았다. NFC의 장점은 연결되는 두 기기가 서로 양방향 데이터 통신을 할 수 있다는 점 이다. 또한, 복잡한 연결 설정/단계 없이 1/10초 내에 연결된다는 점도 빼놓을 수 없는 NFC의 특징이다.

NFC

사실 NFC는 과거 2005년에 처음 도입했지만, 당시 이를 지원하는 기기가 거의 없어 실효를 거두지 못했다. 그러다 구글 안드로이드 2.3(진저브레드) 버전부터 NFC를 본격 지원하면서 이를 내장한 스마트폰이 시장에 선보이기 시작했다. NFC 활용 기반이 마련된 것이다. NFC는 스마트폰 외에 디지털카메라, 자동차, 디지털 가전기기 등에도 적용할 수 있다. 실제로 스마트폰과 NFC로 연결해 자동으로 요리하는 오븐, 옷감에 맞는 세탁코스를 자동으로 적용하는 세탁기, 스마트폰 속 문서를 자동으로 출력하는 복합기 등 다양한 NFC 탑재 제품이 출시했다.

삼성전자 NFC M2022 시리즈

글 / IT동아 권명관(tornadosn@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