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iOS7 백과사전 - (4) 필터를 넣었다가 뺐다가, '카메라'

나진희

iOS7 백과사전 - (1) 업데이트 하기(http://it.donga.com/16005/)
iOS7 백과사전 - (2) 확 바뀐 홈화면(http://it.donga.com/16057/)
iOS7 백과사전 - (3) 위아래에서 '쏙', 알림센터 & 제어센터(http://it.donga.com/16075/)

IOS7

iOS7으로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한 후 불편함을 호소하는 사용자가 많다. 디자인, 기능 등이 이전 버전과 많이 다르기 때문. 마치 마이크로소프트 윈도XP를 쓰다가 윈도7으로 바꾼 후 당황하는 것과 비슷하다. 사용법이 익숙지 않아 이전 버전으로 돌아가고 싶고, 평소 쓰던 기능이 어디 갔는지, 새로 추가된 기능이 무엇인지 당황스럽다.

하지만 걱정 마라. 언제나 그래 왔듯 처음엔 낯설어도 곧 익숙해질 것이다. IT동아가 사용자의 적응을 돕기 위해 iOS7을 꼼꼼히 소개하는 코너를 기획했다. 바로 'iOS7 백과사전'이다. 이번 기사는 아이폰5을 기준으로 설명한다.

필터 적용한 사진, 원상복구

1

이번 기본 카메라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업데이트에서 가장 주목할만한 것은 바로 '필터 추가'다. 그간 아이폰으로 사진을 찍은 후 따로 설치한 사진 편집 앱으로 필터를 적용해왔다면 이젠 기본 카메라 앱 하나로 촬영 시 다양한 필터를 바로 적용할 수 있다. 필터는 흑백, 그레이, 느와르, 흐림, 밝음, 차가움, 따뜻함, 즉석사진 등 총 8가지다. 한 번 적용한 필터는 다시 카메라 앱을 켰을 때도 그대로 적용되므로 자주 쓰는 필터를 매번 지정하지 않아도 된다.

2

이미 필터를 적용해 찍은 사진을 원본 이미지로 되돌릴 수도 있다. 이는 사진이 저장될 때 필터가 적용된 채 저장되는 것이 아니라 필터 정보가 원본 이미지와 따로 저장되기 때문. 사진에 독특한 필터를 적용해두었는데 갑자기 점잖은 원본 이미지가 필요할 때 반가운 기능이다. '뽀샤시' 효과를 준 사진을 상사에게 제출할 보고서에 넣을 순 없지 않은가.

이뿐만이 아니다.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원본 이미지, 필터 적용 이미지 등 사진을 2장씩 저장할 필요가 없으므로 저장 공간을 더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참고로 동영상 촬영에는 필터가 적용되지 않으며 현재 아이패드 등의 카메라 앱에는 필터 기능이 빠져있다. 조만간 아이패드에도 필터 기능이 추가될 것으로 보이니 조금만 기다려 볼 것.

연사도 가능

3

카메라의 촬영 버튼을 '꾸욱' 누르면 연사(한 번에 여러 장의 사진이 찍히는 것, Burst shot) 촬영이 시작된다. 연사 기능은 움직이는 피사체 등을 포착하기 좋다.

연사 기능은 아이폰5S에 최적화된 기능인듯싶다. 아이폰5S는 연사로 1초에 10장 정도 찍을 수 있다는데 아이폰5는 직접 찍어보니 1초에 2장 정도 가능했다. 또한, 아이폰5S는 대표 이미지를 맨 앞에 두고 뒤에 연사로 찍은 이미지들이 차례로 겹쳐지나, 아이폰5는 아쉽게도 그저 갤러리에 주르륵 나열된다. 평소 사진 갤러리를 자주 들여다보는 사람이라면 비슷한 사진 몇십 장이 갤러리를 점령한 모습을 보기 싫을 수도 있겠다.

정사각형으로 찍자

4

그동안 직사각형의 사진 프레임에 질렸다면, 정사각형 형태로 사진을 찍는 '정방형' 모드를 눈여겨보자. 정방형 모드로 촬영하면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 등 사진 관련 소셜 앱처럼 정사각형 모양의 사진을 얻을 수 있다.

만약 직사각형 프레임으로 사진을 찍었다면 정사각형 프레임으로 편집할 때 위아래, 또는 양옆 부분이 잘릴 수밖에 없다. 이로써 자신이 생각했던 구도가 흐트러지고 원하는 부분이 화면에 노출되지 않는 불상사가 생긴다. 하지만 처음부터 정방형 모드로 찍으면 그럴 위험성이 사라진다. 앞서 말한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 등 사진 기반 소셜 앱을 많이 사용한다면 유용할 기능이다.

한편, 사용자는 기본 카메라 앱의 미리보기 상태에서 화면을 좌우로 밀어 비디오, 사진, 정방형, 파노라마 등의 모드를 손쉽게 변경해 촬영할 수 있으니 참고할 것.

길게 눌러 '초점 고정'

이외에 iOS7 이전부터 있었으나 사용자가 잘 모르는 카메라 기능도 몇 가지 소개한다.

5

카메라 촬영 화면에서 원하는 부분을 길게 눌러 노출과 초점을 고정할 수 있다. 피사체를 길게 2초 정도 누르면 노란색 사각형이 깜빡거린 후 화면 위에 '자동 노출/자동 초점 고정'이란 문구가 뜬다. 이제 아이폰을 이리저리 움직여도 초점과 노출은 좀 전에 고정한 대로 유지된다.

아이폰 음량 버튼을 눌러 사진을 찍을 수 있다는 사실은 이미 잘 알려졌다. 그렇다면 기본 이어폰(이어팟) 음량 버튼으로도 가능하다는 것은? 이어폰 버튼을 이용해 사진을 찍으면 삼각대 등을 활용하거나 조금 떨어진 거리에서 사진을 찍을 때 무척 유용하다.

6

파노라마의 진행 방향도 바꿀 수 있다. 때로는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움직이며 사진을 찍어야 할 경우도 생긴다. 이때 파노라마 막대 바의 오른쪽 끝을 살짝 누르면 파노라마 시작 지점이 바뀐다.

7

3장의 사진을 찍어 합쳐서 노출 등을 보정하는 HDR 기능도 있다(그렇다고 셔터음이 3번 들리진 않는다). 촬영 화면 위의 'HDR' 글씨를 누르면 HDR 기능을 바로 적용할 수 있다. 역광이거나 어두운 장소에서 촬영할 때 특히 유용하다.

글 / IT동아 나진희(najin@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