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MS 서피스 프로 활용하기 - 서피스펜

강일용

마이크로소프트(MS)가 직접 제작한 윈도8 태블릿PC 서피스 프로가 얼마 전 국내에 출시됐다. 서피스 프로는 윈도8 태블릿PC의 기준을 세우고자 MS가 직접 제작한 제품이다.

서피스 프로의 특징 가운데 하나가 전자펜(디지타이저) '서피스펜(Surface Pen)'을 동봉한 점이다. 윈도8 태블릿PC에 전자펜이 동봉되길 원한다는 의중을 MS가 간접적으로 내비친 것.

서피스펜

서피스펜은 다양한 곳에 활용할 수 있다. 그림을 그리거나 필기를 할 수 있고, 마우스 못지 않게 정확한 입력을 할 수 있다. 이처럼 활용도가 무궁무진한 서피스펜의 사용법을 분석한다.

일반 펜과 똑같이 생겨

서피스펜의 생김새는 일반 펜과 동일하다. 한 뼘 정도되는 크기, 1cm 내외의 두께. 비록 제품 내에 수납할 수는 없지만, 우리 손에 익숙한 모습 그대로다. 그만큼 적응하기 편하다. 휴대성을 조금 희생해 편리함을 얻은 셈.

서피스펜

와이셔츠나 옷에 꽂을 수 있도록 클립도 존재한다.

사용하지 않을 때는 제품 오른쪽에 붙여 놓을 수 있다. 자석 때문에 딱 붙는다. 다만 힘을 주거나 충격을 가하면 떨어질 수 있으니 분실하지 않도록 주의하자.

손가락을 대체한다

서피스펜의 가장 큰 용도는 손가락 대체다. 터치스크린 화면을 손가락으로 누를 때마다 원하지 않은 장소가 선택돼 답답할 때가 있다. 이 때 서피스펜이 유용하다.

서피스펜은 펜촉, 오른쪽 버튼, 뒷부분 지우개로 나눌 수 있다. 펜촉은 우리 손끝과 같은 역할을 한다. 마우스 좌클릭 버튼이다. 오른쪽 버튼은 마우스 우클릭이다. 오른쪽 버튼을 누른 채 펜촉을 화면에 가져다 대면 마우스 우클릭과 같은 효과가 나타난다. 지우개 버튼은 특정 애플리케이션(예를 들어 MS 원노트)에서 지우개 역할을 한다. 일반 앱에선 펜촉과 같은 역할을 한다.

서피스펜

펜촉이 화면 3cm 이내로 접근하면 펜을 가져다 댔다는 커서(Cursor)가 화면에 나타난다. 커서가 나타나기 때문에 원하는 위치를 정확히 선택할 수 있다. 마우스를 사용하는 것처럼. 이 상태에선 화면에 손가락이나 손바닥을 가져다 대도 반응하지 않는다. 오직 서피스펜에만 반응한다. 때문에 손목을 들지 않아도 된다.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사용할 수 있어 편리하다.

서피스펜

펜촉으로 화면을 0.5초 이상 누르면 좌클릭 대신 오른쪽 버튼을 누른 것과 같은 효과가 나타난다. 오른쪽 버튼을 누르기 귀찮을 때 쓸만하다.

서피스펜

일반적으로 펜촉은 손가락과 같은 작업을 한다. 하지만 사용법이 약간 다르다. 손가락으로 앱의 메뉴나 웹페이지 링크를 선택하면, 즉시 화면이 열린다. 하지만 펜촉으로 웹페이지 링크를 살짝 건드리면 반응하지 않는다. 약간 힘주어 눌러야 반응한다. 잘못된 입력을 줄이기 위해서다. 이처럼 서피스펜은 살짝 누르거나 힘주어 누르는 차이를 감지한다. 압력(필압)을 감지하는 기능을 탑재했다는 뜻. 필압은 1,024 단계로 나눠 감지한다. 글을 적거나 그림을 그릴 때 유용한 기능이다.

손가락으로 웹페이지의 빈공간을 선택하면 화면을 스크롤할 수 있지만, 펜촉으로 웹페이지의 빈공간을 누르면 텍스트나 그림이 선택된다(마우스와 같다). 펜촉으로 화면을 스크롤하고 싶다면 좌측의 스크롤바를 눌러야 한다. 아니면 화면에서 펜촉을 떼고 손가락으로 스크롤하거나.

쓰고, 그리고, 지워라

서피스펜의 또 다른 용도는 전자펜이다. 서피스펜을 활용해 글을 적고, 그림을 그릴 수 있다.

MS 원노트는 서피스펜과 가장 어울리는 필기 앱이다. 원노트는 손가락이나 손바닥으로 글씨를 쓸 수 없다. 오직 서피스펜으로만 글을 적을 수 있다. 손바닥을 편하게 화면에 붙이고 마치 공책에 필기를 하는 것처럼 사용하면 된다. 강의를 받아 적으려는 대학생에게 적합하다. 앞에서도 설명했지만, MS 원노트는 서피스펜의 지우개 기능을 지원한다. 글을 잘못 적었다면, 서피스펜 뒤의 지우개로 쓱싹.

서피스펜

프레젠테이션 도중 상대방에게 특정 부분을 강조하고 싶을 때에도 유용하다. PDF, JPG 파일 등을 실행하고 특정 부분을 빨간색으로 강조해보자. 상대방도 핵심 포인트를 한눈에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서피스펜

그림을 그리고 싶을 때, 어도비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 등은 서피스펜과 찰떡궁합이다. 특히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는 서피스펜의 필압(펜을 얼마나 힘주어 누르는지 여부)을 감지한다. 이를 활용해 선의 두께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번거로운 조작을 최대한 줄여 준다. 다만 지우개 기능은 지원하지 않는다.

서피스펜

서피스펜

글 / IT동아 강일용(zer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