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더 얇고 더 가벼워 더 튼튼해" 애플 아이팟 터치 5세대

강일용

오늘 출시된 아이폰5에 사람들의 관심이 쏠려 덜 주목 받고 있지만, 애플은 MP3 플레이어 '아이팟 터치 5세대'도 아이폰5와 함께 선보였다. 아이팟 터치 5세대와 전작 4세대의 가장 큰 차이점은 외형적 형태다. 3:2 화면비의 전작과 달리 16:9 화면비를 갖춰 (아이폰5처럼) 세로로 좀 더 길어졌다. 그리고 더 얇아졌고 더 가벼워졌다. 또한 흰색과 검은색 두 가지 색상뿐이었던 전작과 달리 여섯 가지 색상으로 출시했다. 외관뿐만 아니라 내부적으로도 많은 것이 변했다. 무엇이 달라졌는지 구체적으로 살펴본다.

'더 얇고 더 가벼워 더 튼튼해', 새로워진 애플 아이팟 터치 5세대 (1)

MP3 플레이어에서 패션 소품으로… Must Have Item?

일신한 외관을 먼저 살펴본다. 전면은 아이폰5와 매우 유사하다. 얼핏 보면 아이폰5로 착각할 정도다. 해상도 1,136x640(비율 16:9) 크기 4인치의 화면을 탑재해, 크기 3.5인치의 전작보다 한층 길어졌다(커졌다기 보다 길어졌다 보는 게 정확하다).

'더 얇고 더 가벼워 더 튼튼해', 새로워진 애플 아이팟 터치 5세대 (2)

전면은 큰 차이 없지만 후면은 확 달라졌다. 많은 이가 욕하던(비판이 아니다) 스테인리스 재질을 버리고, 아이패드, 아이폰5와 마찬가지로 알루미늄 합금을 채택했다. 부드러운 천으로 닦아도 흠집이 나던 전작과 달리 험하게 다뤄도 끄떡없다. '진작 좀 바꾸지 그랬나'하는 생각이 든다.

'더 얇고 더 가벼워 더 튼튼해', 새로워진 애플 아이팟 터치 5세대 (3)

후면 왼쪽 하단에는 특이한 점이 하나 더 있다. 바로 '스트랩(손 끈)'을 걸 수 있는 고리다. 여기를 누르면 스트랩을 걸 수 있도록 살짝 튀어나온다. 스트랩은 제품과 함께 제공하며, 취향에 맞춰 다른 색상을 구매할 수도 있다. 아마도 화면이 길어짐으로 인해 사용 중 떨어뜨리지 않도록 하기 위함이겠다.

'더 얇고 더 가벼워 더 튼튼해', 새로워진 애플 아이팟 터치 5세대 (4)

두께는 깜짝 놀랄 정도로 얇다. 0.5cm 내외? 이어셋의 두께와 비슷하다. 무게도 80g밖에 되지 않는다. 스마트폰의 절반 수준이다.

'더 얇고 더 가벼워 더 튼튼해', 새로워진 애플 아이팟 터치 5세대 (5)

가벼운 만큼 목에도 걸 수 있고, 얇은 만큼 뒷주머니에도 넣을 수 있다. 패션 소품으로 제격이다.

'더 얇고 더 가벼워 더 튼튼해', 새로워진 애플 아이팟 터치 5세대 (6)

황금귀 아니어도 좋은 음질 느껴

이른 바 '황금귀'를 아는가? 남들보다 민감한 귀 덕분에 헤드셋의 음질을 자세하게 평가할 수 있는 이들을 말한다. 하지만 아쉽게도 필자는 황금귀와 거리가 있다. 때문에 음질을 놓고 왈가왈부할 자격이 못된다.

그렇다고 아이팟 터치 5세대에 포함된 애플의 신형 헤드셋 '이어팟(EarPod)'의 사용 소감을 적지 않을 수는 없다. 그래서 주변인에게 물었다. 물론 이전 아이팟이나 아이폰을 사용하는 이들이다. "이어팟 음질 어떤 것 같아?"

'더 얇고 더 가벼워 더 튼튼해', 새로워진 애플 아이팟 터치 5세대 (7)

그 결과 "음질 좋네" "시원시원한데" "조금 깡통 두드리는 소리가 나네" "완전 별로다" 등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별로다라는 의견에 관심이 갔다. 왜 그런지 물어보니 소리가 입 속에서 웅얼웅얼 하는 것 같다고 답했다. 왜 그럴까 고민하고 있는데 문뜩 이어팟을 거꾸로 착용하고 있음을 발견했다. 맙소사.

'더 얇고 더 가벼워 더 튼튼해', 새로워진 애플 아이팟 터치 5세대 (8)

일반적인 이어셋은 좌우를 반대로 껴도 음악을 듣는데 큰 지장이 없다. 하지만 이어팟은 반대로 끼면 음악을 제대로 들을 수 없다. 실감나는 음악을 전달하고자 독특한 구조를 대거 채용했기 때문이다. 이어팟은 귓구멍 대신 귀바퀴를 통해 음악을 전달한다. 때문에 음악을 들으면서도 외부의 소리도 감지할 수 있다. 좌우 반대로 듣던 경우를 제외하면 다들 음질에 대해 크게 불평하지 않은걸 보니, 이어팟과 아이팟 터치의 음질은 일반적인 선에서 합격이라 할 만하다. 다만 음장 효과/이퀄라이저(소리를 취향에 맞춰 변경하는 것) 기능은 없다.

게임, 동영상… 다재다능한 멀티디미어 플레이어

아이팟 터치는 단순히 MP3 플레이어를 넘어 그 이상의 가치가 있다. 게임, 동영상 등 다양한 멀티미디어 관련 기능을 탑재하고 있기 때문이다.

먼저 게임부터 즐겨본다. 뛰어난 그래픽으로 유명한 한게임의 낚시 게임 '피쉬아일랜드'를 실행했다. 느려지거나 끊김 없이 잘 실행된다. 조작도 터치스크린에 최적화돼 있고, 언제 어디서나 가볍게 즐기기에 좋다.

'더 얇고 더 가벼워 더 튼튼해', 새로워진 애플 아이팟 터치 5세대 (9)

다음은 게임로프트의 레이싱 게임 '아스팔트7'이다. 뛰어난 그래픽 성능을 가감 없이 보여준다. 아이팟 터치에 내장된 가속도계(본체 기울기 및 위치를 감지하는 센서)를 통해 터치스크린에 손을 대지 않아도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더 얇고 더 가벼워 더 튼튼해', 새로워진 애플 아이팟 터치 5세대 (10)

이밖에 '인피티니블레이드2', '드래곤플라이트' 등 여러 유명게임을 실행해 봤다. 모두 이상 없이 즐길 수 있었다. 현재 앱스토어에 올라온 게임 대다수를 실행할 수 있으니 게임기 대용으로 사용해도 되겠다.

동영상을 감상해볼 차례다. 아이팟 터치 기본 동영상 재생기는 MP4 파일 밖에 재생하지 못한다. AVI, MKV 등 다른 동영상 파일을 재생하려면 애플 앱스토어에서 동영상 재생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내려받아야 한다. AV플레이어, TT플레이어 등 여러 앱이 존재하니 취향에 맞춰 선택하면 된다(12월 6일 기준 가장 유명한 AV플레이어는 AC3 코덱문제로 앱스토어에서 잠시 사라졌다). HD급(1,280x720) 영상은 대부분 잘 실행되고, 풀HD급(1,920x1,080)은 MP4 파일만 실행할 수 있다(다른 파일은 실행 안되거나 끊기는 경우가 많다).

동영상을 감상할 때 화면 자체는 시원시원하니 마음에 든다. 전작은 3:2 화면비라서 동영상을 실행하면 영상 위아래로 검은 부분이 남았다. 이 때문에 영 답답했는데, 화면비가 16:9로 바뀜에 따라 화면에 꽉 찬 동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실제 화면 크기는 0.5인치 커졌지만 체감상 1인치 이상 커진 듯하다. 또한 디스플레이 패널도 광시야각 IPS 패널로 변경됐다. 아이폰5와 같은 패널이다. 전작 4세대는 시야각이 그보다 뒤떨어지는 TN 패널을 사용해 조금만 제품 위치를 변경해도 화면 색상이 왜곡됐으나, 이제 그런 문제는 발생하지 않는다. 색감도 화사하고 잔상이 없어 영화, 드라마, 애니메이션 등을 보기에 최적이다.

이밖에 애플 앱스토어에 있는 70만 개에 이르는 앱 대다수를 실행할 수 있다. '메일', '지메일', '네이버 메일' 등 메일 앱을 통해 이메일을 주고받을 수 있고, '페이지즈', '한컴오피스 for iOS', '폴라리스 오피스' 등 문서 앱을 통해 DOC, HWP, PDF 등 여러 문서를 읽을 수도 있다. 전화 통화를 제외하면 아이폰으로 할 수 있는 일은 아이팟 터치 5세대로도 모두 할 수 있다. 참고로 아이팟 터치 5세대의 사양/성능은 아이폰4S와 동일하다.

'더 얇고 더 가벼워 더 튼튼해', 새로워진 애플 아이팟 터치 5세대 (11)

카메라도 확 변해

내장 카메라는 '천지개벽'이라고 할 정도로 확 변했다. 아이팟 터치 5세대의 카메라 자체는 다른 스마트폰 카메라와 비슷한 수준이다. 다만 전작 4세대의 내장 카메라가 워낙 품질이 떨어져서 체감상 많이 좋아진 것처럼 느껴진다. 전작의 내장 카메라는 화소수도 90만에 불과해 사진 품질이 형편없었고, 결정적으로 초점을 잡는 방식이 팬포커스(초점이 고정됨, 초점을 잡으려면 촬영자가 이동해야 한다)라 불편했다.

'더 얇고 더 가벼워 더 튼튼해' 애플 아이팟 터치 5세대 (13)

이런 점이 5세대에서는 모두 개선됐다. 500만 화소의 카메라를 통해 남부럽지 않은 품질의 사진을 찍을 수 있고, 풀HD 동영상도 녹화할 수 있다. 결정적으로 오토포커스(자동 초점) 기능도 추가됐다. 참고로 아이팟 터치/아이폰으로 사진을 찍을 때 화면에 손가락 두 개를 올리고 핀치투줌(손가락 두 개를 벌리거나 오므리는 것)을 하면 확대하거나 축소할 수 있으니 참고할 것(의외로 모르는 사용자들이 많다).

'더 얇고 더 가벼워 더 튼튼해', 새로워진 애플 아이팟 터치 5세대 (13)

제품 자체는 흠잡을 데 없지만 가격 책정은 조금 아쉽다. 정확히 말하자면 가격보다 모델 구성이 문제다. 저장공간 32GB 모델이 39만 9,000원, 64GB 모델이 54만 9,000원이다. 아이폰4S와 대등한 성능과 아이폰5와 동일한 화면을 갖춘 점을 감안하면 그리 비싸다고는 할 수 없다. 하지만 전작에 있었던 8GB/16GB 모델이 사라진 점은 아쉽다. 이전처럼 32GB/64GB 모델보다 저렴한 8GB/16GB 모델도 제공돼 사용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혀주길 기대한다.

글 / IT동아 강일용(zero@itdonga.com)

※ 리뷰 의뢰는 desk@itdonga.com으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