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LED TV와 비교 말라!' LG전자가 올레드 TV 알리기에 나선 이유

강형석

LG전자가 '차원이 다른 LG 올레드 TV 바로알기' 편 영상을 통해 자사 기술을 알리기 시작했다. (이미지=유튜브 영상)

[IT동아 강형석 기자] LG전자의 올레드 TV 알리기가 거침 없다. 이번에는 영상으로 액정 디스플레이인 LED TV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쓰는 올레드 TV의 구조를 비교하는 '차원이 다른 LG 올레드(OLED) TV 바로알기' 편을 제작해 여러 매체를 통해 방영하기 시작했다. 사실상 삼성전자 큐엘이디(QLED) TV를 겨냥한 것이어서 눈길을 끈다.

올레드(OLED) TV와 큐엘이디(QLED) TV, 명칭만 놓고 본다면 두 용어가 비슷하게 느껴지고 시기상으로는 오히려 QLED가 최근 등장한 것이기에 신기술인 것처럼 비춰지기도 한다. 그러나 자세히 살펴보면 완전히 다른 기술이라 봐도 될 정도로 기술적 차이가 상당하다. 하나는 과거 액정 디스플레이(LCD) 기술의 연장선이며, 다른 하나는 디스플레이 기술의 발전상을 보여주며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

LED와 OLED의 차이 '스스로 빛을 내는가?'

시장에는 다양한 명칭을 붙인 LED TV가 판매되고 있다. 삼성전자와 기타 해외 TV 제조사는 큐엘이디, 중국 가전 기업인 하이센스는 유엘이디(ULED)라는 식으로 LED TV 제품을 선보이는 중이다. 이름은 조금씩 달라도 기본적으로는 액정 패널과 후면 조명(백라이트) 사이에 양자점(QD-Quantum Dot) 필름을 배치했지만, 구조 자체는 일반 LCD TV와 동일하다. 

결국 이들 TV가 화면을 출력하려면 백라이트가 내는 빛이 중요하다. 이것이 없으면 화면을 제대로 볼 수 없다. 백라이트의 빛을 조절해 색과 밝고 어두운 부분을 표현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더 화사하고 밝은 화면 출력을 위해 백라이트 앞에 나노미터 단위의 입자로 구성된 필터를 배치한 것이 현재 대다수 판매 중인 LED TV. 대부분 홍보를 위해 자체 용어를 쓰지만, 업계에서는 양자점-액정 디스플레이(QD-LCD)라 부르기도 한다.

OLED는 LCD에 비해 구조가 단순해 얇게 만들 수 있다. (이미지=LG디스플레이 블로그)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는 다르다. 패널 자체에 집적된 화소가 스스로 빛을 낸다. 액정 기반 디스플레이와 달리 신호에 따라 빛을 제어할 수 있어 액정 디스플레이 대비 상대적으로 자연스러운 화질을 구현한다. 특히 OLED는 백라이트가 필요 없고, 화소 하나하나를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어 완벽한 블랙 표현이 가능하다. 때문에 자연색에 가까운 색을 구현하고, 시야각, 명암비 등이 우수하다.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화면 전체 영역에 대한 밝기 조절이 가능하고 빠른 반응 속도를 갖는다. 반면, LCD TV는 백라이트를 여러 구역으로 나눠 밝기를 조절해 조절하는 디밍(Dimming) 기능을 사용한다. 백라이트를 얼마나 많은 구역을 나눠 빛을 내는가에 따라 명암 표현력을 높일 수 있으나 그만큼 LED를 더 촘촘히 구성하거나 복잡한 작동 구조를 가져가야 한다.

단순히 스스로 빛을 낼 수 있는가 없는가 여부로 두 기술의 차이가 드러나지만, 그 결과는 상당하다. LCD TV는 백라이트부터 편광판, 색 필터 등 여러 부품을 사용하는데, OLED TV는 발광소자가 탑재된 판과 편광판, 봉지용 유리판 등 부품 구성이 단순하다. 이는 TV의 두께와 무게를 줄이는데 결정적 역할을 한다. 벽에 붙이거나 돌돌 말리는 TV가 가능한 것도 단순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백라이트' 있고 없고가 무슨 차이 있나?

백라이트 유무에 따른 LED TV와 OLED TV의 차이는 화질/두께는 물론, TV 디자인까지 이어진다. 세세하게 확인해 보면 이렇다.

LED TV는 백라이트로 인해 특정 상황에서 검은색 표현에 한계를 보인다. (이미지=유튜브 영상)

먼저 LED TV와 OLED TV의 화질 차이는 '색감'과 '명암'의 표현이다. LED TV는 컬러를 표현하기 위해 후면에 백라이트가 필요하다. 하지만 명암이 복잡하게 표현되는 부분에서는 백라이트의 단점이 드러난다. 아무리 분할 발광(로컬 디밍) 기술이 발전해도 촘촘히 광원을 배치하지 않는 이상, 완전한 검은색을 표현하기 어렵다. 특히 우주 혹은 밤하늘 등 극명한 명암 차가 나타나는 영상을 재생하면 두 TV의 화질 차이가 드러난다. OLED TV는 완전한 검은색을 표현하는 반면, LED TV는 상대적으로 좀 뿌연 회색 빛을 검은색으로 표현한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OLED는 자발광 소자이기 때문에 필요에 따라 빛을 내거나 차단할 수 있다. 밝게 표현되는 부분에서는 밝게, 어둠을 표현하려면 소자를 끄면 된다. 이는 곧 밝고 어두운 영역을 표현하는 비율 '명암비'가 무한에 가까워짐을 말한다.

뛰어난 색 표현으로 인해 전문 영역에서는 OLED TV를 채택하는 곳이 늘고 있다. 대표적으로, 영화 '데드풀(Deadpool)'의 팀 밀러(Tim Miller) 감독과 실사영화 '라이온킹(2019)'의 로버트 르가토(Rob Legato) 시각/특수효과 감독 등 미국 할리우드 영화제작자는 LG 올레드(OLED) TV의 우수한 화질에 대해 언급했을 정도로 실력을 인정 받은 바 있다.

넓은 시야각도 OLED 패널의 장점 중 하나다.

색감이 이어 시야각에도 차이를 보인다. 정면에서 볼 때는 차이를 잘 모를 수 있지만 측면에서 TV를 봤을 때, LED TV는 색 표현이 정면과 달라지는 '색 왜곡' 현상이 발생한다. 색이 달라지거나 옅게 변하는 식이다. 하지만 OLED TV는 스스로 빛을 내는 자발광 구조이기 때문에 완전히 측면에서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면 색 왜곡 현상에서 자유로운 편이다.

마지막 차이점을 꼽는다면 디자인과 두께다. 화질은 기술적으로 비슷하게 구현할 수 있을지 몰라도, 물리적으로 구현되는 요소는 LED TV가 OLED TV를 극복하기 어렵다.

LG 시그니처 OLED TV R

LED TV는 패널에 빛을 전달하기 위한 광원, 백라이트가 반드시 필요하다. 여기에 화질 향상을 위한 필름을 여럿 구성하면서 두꺼워진다. 무게 또한 늘어난다. 일부 소재는 자유롭게 변형하기 어렵기 때문에 다양한 형태의 TV를 설계할 수 없다. 대부분 LED TV의 디자인이 사각형, 조금 나은 형태가 약간의 곡선이 가미된 커브드로 만들어지는 것이 그 이유다. 백라이트와 시야각의 굴레에서 벗어나기 어려워서다.

3.8mm 두께의 LG 시그니처 OLED TV

OLED TV는 다르다. 백라이트 없이 스스로 빛을 내는 패널은 자유롭게 변형시킬 수 있다. 자발광 패널과 보호 소재 정도만 있으면 되므로 두께도 얇아진다. 실제 LG 시그니처 OLED W(OLED65W9WNA)는 화면 자체의 두께가 3.85mm에 불과해, 벽에 붙여 쓰는(월페이퍼) TV로 알려지기도 했다.

CES 2019 내 LG 전시장에 마련된 OLED 폭포. 측면을 보면 화면이 휘어 있어도 자연스러운 화면을 보여주고 있다.

기술의 발전은 벽붙이에서 돌돌 마는 '롤러블'까지 진화했다.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소비자 가전 전시회(CES)에서 LG전자는 시그니처 OLED TV R을 공개해 세상을 깜짝 놀라게 했다. 뿐만 아니라, LG전자는 매년 큰 전시회에서 OLED 패널의 특징을 활용한 공간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올레드 폭포'를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LED·OLED 확연히 다르지만 '선택은 소비자의 몫'

시장 내에는 다양한 TV가 판매되고 있으며, 그 중 시장에서 인기를 얻는 제품은 많지 않다. '화질'이라는 디스플레이의 본질에 소비자의 눈이 집중되고 있어서다. 4K를 지나 8K 시대를 향해 달려가는 중인 현재 상황에서는 더 민감하다. 그만큼 소비자의 보는 눈도 높아졌다. 동시에 제품에 대한 정보도 중요해졌다.

LED TV와 OLED TV의 차이. 두 기술은 단순히 스스로 빛을 내는가, 그렇지 못하고 발광판(백라이트)을 활용해 빛을 내는가의 차이에서 비롯하지만 결과물은 다르다. 크기와 무게부터 디자인, 색감 등 모든 것에서 차이를 보인다. 어떤 것을 선택하는지 여부는 소비자의 몫이다. 그러나 두 제품의 차이를 정확히는 아니더라도 어느 정도 알리는 것은 중요하다. 이번 LG전자의 '올레드(OLED) TV 바로알기'가 특별해 보이는 것은 이 때문이리라.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