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폴더블, 5G… 역성장 스마트폰 시장 전환점 되나

권명관

[IT동아 권명관 기자] IT 자문기관 가트너(Gartner)가 2018년 4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을 발표했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2018년 4분기 스마트폰 판매량은 4억 84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0.1% 성장에 그치며 정체 중이다. 2018년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대비 1.2% 상승한 16억 대를 기록했지만, 북미와 아시아태평양 지역, 중국 시장 등은 각각 6.8%, 3.4%, 3.0%로 성장 속도는 계속 낮아지고 있다.

출처: 가트너, 2019년 2월
< 출처: 가트너, 2019년 2월 >

2018년 4분기 애플의 판매량은 6,450만대로, 전년 대비 11.8% 하락했다. 애플은 두 자릿수 하락세를 기록하며 5대 글로벌 스마트폰 업체 중 가장 저조한 실적을 보였다. 북미와 아시아태평양(이하 아태) 지역을 제외한 대다수 지역에서 아이폰 수요가 감소했다. 무엇보다 중국 시장에서 가장 크게 감소해, 2017년 4분기 14.6%였던 시장 점유율은 2018년 4분기 8.8%로 하락했다. 2018년 전체 아이폰 판매량은 2.7% 하락한 2억 900만 대에 그쳤다.

삼성전자도 마찬가지다. 갤럭시 S9, S9+, 노트9 등 삼성전자가 선보인 프리미엄 스마트폰 역시 2018년 4분기 성장을 이끌지 못했다.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시장 점유율을 늘리고 있는 샤오미와 화웨이와의 경쟁에 뒤처졌다. 결과적으로 삼성전자 판매량은 2018년 4분기 4.4% 감소했다. 중국 시장 및 서유럽, 남미 지역 등에서 시장 점유율이 하락하면서, 2018년 삼성전자의 전체 스마트폰 판매량은 총 8.2% 하락했다.

출처: 가트너, 2019년 2월
< 출처: 가트너, 2019년 2월 >

화웨이 성장이 눈에 띈다. 2018년 4분기 화웨이는 스마트폰을 6,000만대 이상 판매하며 상위 5위 스마트폰 제조사 중 가장 높은 37.6%의 분기 성장을 기록했다. 4분기 뿐만 아니라 2018년 전반에 걸쳐 성장해 2위 스마트폰 제조사 애플과 차이를 좁혔다. 특히, 화웨이는 중국 내수 시장을 넘어서 유럽의 입지를 탄탄하게 구축했고, 아태지역, 남미, 중동 등에 투자를 확대해 성장을 이끌었다.

포화 상태에 빠진 스마트폰 시장, 전환점은?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이 주춤하기 시작한 것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스마트폰 선진 시장으로 분류되는 국내 시장의 포화 상태는 더 일찍 시작됐다. 2011년 초부터 급증한 국내 스마트폰 성장률은 2012년 이후 서서히 정체기에 접어들었다. 2013년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2,204만 대 출하, 17조 1,403억 원 규모로 전년대비 각각 3.2%, 7.2% 감소하기 시작했으며, 태블릿PC 역시 115만 대 출하, 6,509억 원 규모로 각각 8.2%, 16.3% 하락한 바 있다.

때문에 삼성전자, LG전자 등은 2010년대 초반부터 스마트폰 신흥 시장(동남아, 인도, 중국, 남미, 아프리카 등) 진출을 시도했지만, 이렇다할 성과는 없었다. 화웨이, 샤오미, 오포(OPPO) 등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에게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 경쟁에서 밀렸기 때문. 그나마 2013년~2015년 삼성전자가 중국과 인도 시장 등에서 소기의 성과를 달성했지만, 그렇게 오래 가지 못했다. 스마트폰 성능 상향평준화에 따라 중저가 스마트폰에 주력하던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가 고가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을 넘봤기 때문이다.

하지만, 2019년을 기해 본격적으로 시작된 '폴더블폰'과 차세대 무선통신 네트워크 '5G 스마트폰' 출시는 정체기에 접어든 스마트폰 시장과 고가의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새로운 수요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및 갤럭시 S10 발표 현장, 출처: 동아일보
<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및 갤럭시 S10 발표 현장, 출처: 동아일보 >

삼성전자는 지난 2019년 2월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전세계 최초로 디스플레이(화면)를 접을 수 있는 '갤럭시 폴드'와 '갤럭시 S10', 'S10+', 'S10e', 'S10 5G' 등을 발표하며 주목 받았다. 또한, 오는 2월 25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9' 행사 하루 전에 LG전자도 신제품을 공개한다. 특히, 이르면 3월부터 한국과 미국 등에서 5G 이동통신 서비스를 상용화하는 만큼 새로운 시장을 잡기 위해 업체들의 경쟁은 뜨거워지고 있다. 삼성전자, LG전자 뿐만 아니라 화웨이, 소니 등 해외 업체들도 폴더블폰과 5G 스마트폰 등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다.

2019년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성장할 것이라는 예상도 뒤따른다. 가트너는 올해 5G 스마트폰, 폴더블폰 등 수요에 따른 교체와 인도 등 신흥 시장의 보급 확대 등에 따라 이전보다 상황은 나아질 것이라 전망했다.

글 / IT동아 권명관(tornadosn@itdong.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