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체험기] 눈으로만 보는 VR은 그만, 온 몸으로 즐기는 '레노버 VR 매직파크'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VR e스포츠 중심의 테마파크, 레노버 VR 매직파크가 지난 1월 중순 신도림 테크노마트에 문을 열었다. 놀이기구 중심의 기존 실내 VR 테마파크와 달리, 전쟁영화의 주인공 처럼 방문객이 직접 몸을 움직이거나 총을 쏘는 등의 동작을 하며 즐기는 게임으로 구성됐다. 지금부터 각각의 VR 게임은 어떤 특징과 재미가 있는지 살펴보자.

레노버 VR 매직파크

스페셜포스 VR

레노버와 드래곤플라이가 손잡고 만든 공간인 만큼, FPS 게임인 스페셜포스 VR이 대표적인 콘텐츠다. 스페셜포스 VR은 크게 에이스(ACE)와 유니버설 워(U/W)로 구분돼 있다. 쉽게 설명해 에이스는 기존 스페셜 포스처럼 슬제 플레이어 혹은 플레이어와 같은 모습을 한 인공지능과 싸우는 FPS 게임이고, 유니버설 워는 미래를 배경으로 플레이어가 협동해 외계 괴물과 싸우는 FPS 게임이다.

두 게임 모두 총기 모양의 컨트롤러, 손 동작을 인식하는 트래커, 진동을 일으키는 햅틱 수트 등 다양한 장비를 착용하고 게임을 진행한다. 특히 조끼 모양의 햅틱 수트는 게임 내에서 공격 당한 자리에 진동이 오기 때문에, 자신이 적에게 맞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게 해준다. 만약 뒤에서 자신을 공격한 적이 있다면, 이 조끼를 통해 대응사격을 할 수 있는 셈이다.

스페셜포스 VR에서 착용하는 장비

스페셜포스 VR: ACE는 전장 곳곳을 누비며 다수의 사람이 개인전을 펼치거나 팀을 맺고 단체전을 진행할 수 있다. 우선 이동은 실시간 이동 대신, 지정한 위치로 순식간에 이동하는 순간이동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VR 게임의 특성상, 모니터로 보는 FPS 게임 처럼 실시간 움직임 방식을 채택할 경우 멀미 현상이 심하게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이런 방식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대신, 동작인식 센서를 통하 사용자가 앉거나 엎드리는 등의 동작을 인식한다. 이를 이용해 적의 눈에 띄지 않게 숨거나 공격을 피하기 위해 몸을 숙이는 것도 가능하다. 오른손에 착용한 트래커는 주변에 있는 탄알이나 치료약을 줍고, 전투조끼에 달려있는 수류탄이나 연막탄을 떼서 던지는 데 쓰인다. 유리한 지형을 선점해 적을 쏘고, 전장 곳곳에 놓인 아이템을 잘 활용하는 것이 승리를 위한 기본 조건이며, 사격은 꾸준한 연습과 센스가 필요하다. 처음 총기모양의 컨트롤러를 잡아보면 조금 가볍다는 생각이 들지만, 5분 이상 총을 들고 좌우로 휘둘러야 하는 만큼, 가벼운 것이 좋다.

스페셜포스 VR: ACE

유니버설 워는 컨트롤러로 위치를 움직이는 대신, 그 자리에 서서 사방에서 몰려드는 적과 싸우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대신 걸어서 움직이거나 몸을 숙이는 등의 동작은 센서를 통해 인식할 수 있다. 이를 이용해 적의 강력한 공격을 피할 수 있는 만큼, 몸을 낮추라는 메시지가 나타나거나 적의 예상 공격 위치를 보여주는 경고 메시지가 나타나면 이에 맞춰 몸을 움직여야 한다.

에이스와 비교해 조금 정적인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쉴 틈 없이 몰려오는 적을 쏘고, 적을 물리쳤을 때 바닥에 떨어지는 특수 무기를 발견하고 무기를 교체하는 등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다.

스페셜포스 VR: U/W

인피니트 파이어

인피니트 파이어는 돌격소총 모양의 컨트롤러를 사용하는 스페셜포스 VR과 달리, 두 개의 권총 모양 컨트롤러를 손에 쥐고 다른 사용자와 대결하는 VR FPS 게임이다. 미래를 배경으로, 다양한 총기와 위치를 전략적으로 사용하며 상대방을 많이 쓰러트리면 우승할 수 있다.

기본 무기는 양손에 쥔 권총 뿐이지만, 전장 곳곳에 배치된 자동소총, 저격소총, 유탄 발사기, 방패, 근접무기 등 다양한 무기를 찾아 양손에 쥐고 다른 플레이어를 쓰러트리면 된다. 이 게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좋은 무기를 선점하는 것이다. 기본 무기인 권총은 연사속도나 명중률이 떨어지기 때문에, 더 우수한 무기를 손에 쥘 수록 유리하며, 특히 저격소총 같은 무기는 적의 머리를 먼 곳에서도 노릴 수 있어 유리하다.

인피니트 파이어

스페셜포스 VR과 마찬가지로 햅틱 수트를 착용하기 때문에 등 뒤에서 공격하는 적을 느낄 수 있으며, 상대적으로 난이도가 낮고 속도감이 있어 접근성이 좋다. 특히 양손에 쥔 무기를 각각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조금 더 스타일리시한 전투가 가능하다.

시노스톤 VR

애니메이션을 기반으로 만든 시노스톤 VR은 스트레스를 푸는 데 제격이다. 지금까지 소개했던 게임이 총기를 들고 싸우는 FPS 게임이라면, 시노스톤 VR은 주먹과 근접무기를 이용한 전투가 중심이다. 최대 4명의 사용자가 한 공간에 서서 몰려드는 적에게 양 손을 휘둘러 쓰러트리는 방식으로 진행하며, 빠르게 휘두르면 휘두를 수록 더 많은 공격을 넣을 수 있다.

시노스톤 VR

애니메이션 IP로 제작했고, 일반 컨트롤러를 사용하기 때문에 겉모습만 봐서는 성인들이 흥미를 못느낄 수도 있지만, 실제로 플레이 해보면 빠르게 팔을 움직이며 적을 '때려'잡는 쾌감 덕분에 스트레스를 풀기 어울린다.

슈퍼퐁2

슈퍼퐁2는 캐주얼한 액션 대전 게임이다. 양 손에 쥔 컨트롤러로 가상 공간에 있는 공을 쳐서 상대방 뒤에 있는 골대로 넣으면 된다. 가상의 3차원 공간에서 즐기는 에어하키 느낌이다. 캐주얼한 분위기와는 다르게, 몸을 제법 많이 움직여야 하는 게임이다. 1:1, 2:2로 플레이 할 수 있기 때문에 연인이나 친구가 방문했을 때 함께 플레이 하기 좋다.

슈퍼퐁2

단순히 공을 치는 것뿐만 아니라 게임 속에 등장하는 아이템이나 지형지물을 잘 이용해야 한다. 움직이는 벽이 나타나기도 하고, 공의 속도나 크기를 바꾸는 웜홀도 등장한다. 벽이 앞에 있을 때 공을 잘못 치면 자책골이 될 수도 있으니 주의하자.

또봇 VR

또봇 VR은 어트랙션과 레이싱 게임을 결합했다. 가장 흥미로운 부분은 8명이 동시에 레이싱을 할 수 있다는 점이다. 각각 HMD를 착용하고 어트랙션 위에 앉아 벨트를 메고 대기하면 스태프가 동시에 게임을 할 인원 수에 맞춰 설정을 진행해준다. 주의할 점은, 이 때 혼자 버튼을 누르면 주변 사람이 아니라 컴퓨터가 조작하는 인공지능과 경기를 하게 되기 때문에 스태프의 안내가 있을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좋다.

또봇 VR

신비아파트 VR

신비아파트 VR은 기존 롤러코스터 형태의 VR 어트랙션에 컨트롤러를 이용한 상호작용 기능을 넣은 것이 특징이다. 이름 처럼 CJ E&M의 애니메이션 신비아파트의 IP를 활용한 어트랙션 기반 VR 게임으로, 손에 쥔 컨트롤러를 이용해 눈앞에 나타나는 적을 물리치며 전진한다. 4명이 동시에 탑승해 함께 즐길 수 있는 것도 기존 어트랙션과의 차이점이다.

신비아파트 VR

기타 어트랙션

레노버 VR 매직파크는 앞서 언급한 VR 게임 외에도, 별도의 조작 없이 즐길 수 있는 어트랙션 역시 갖추고 있다. 플라잉젯은 레노버 VR 매직파크에서 가장 격렬하게 움직이는 어트랙션이다. HMD를 착용하면 마치 아이언 맨 같은 수트를 입고 하늘을 날아다니며 거대한 적과 전투하는 장면을 체험할 수 있다. 다만, 장비 특성상 신장이 180cm 이상 혹은 110cm 미만, 체중이 100kg 이상일 경우 탑승이 어렵다.

플라잉젯

VR라이더는 롤러코스터 형태의 어트랙션이지만, 다양한 콘텐츠를 선택해 원하는 형태로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롤러코스터는 물론, 바이킹 같은 놀이기구 처럼 움직이기도 하고, 해저 탐험도 할 수 있다. 특히 신장 때문에 놀이기구를 한 번도 타본적 없는 어린이가 어떤 느낌인지 안전하게 체험해볼 수 있는 방법으로 아주 어울린다.

VR라이더

레노버 VR 매직파크의 가장 큰 특징은 기록과 경쟁이다. 대부분의 VR 콘텐츠에 자신의 점수를 기록하고, 이를 통해 다른 사용자와 경쟁을 할 수 있는 점이다. 또한, 상위 득점자를 2주간 무대에 있는 대형 프로젝터를 통해 보여주며 꾸준한 경쟁심을 유도한다. 마치 과거 오락실에서 격투 게임을 하는 느낌이다. 본격적으로 리그가 시작된다면 이러한 점수 경쟁은 더 치열해지고, 수많은 고수들이 등장해 입이 쩍 벌어지는 플레이를 보여줄 것이라 생각한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 리뷰 의뢰는 desk@itdonga.com으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