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카카오톡, 해외에서 날아온 피싱 사기 메시지 예방한다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카카오톡에 피싱 피해 예방을 위한 '글로브 시그널' 기능을 적용한다고 밝혔다. 글로브 시그널은 친구로 등록되지 않은 상대방이 해외 번호로 가입한 사용자일 경우 이를 명확히 알려주고, 경고 메시지나 주의사항 등을 보여주는 기능이다.

피싱이란 개인정보와 낚시의 합성어로, 이름, 전화번호 등의 개인정보를 이용해 아는 사람인 척 접근하며 금전을 요구하는 사기를 말한다. 과거에는 이메일 같은 방식을 주로 이용했지만, 스마트폰이 보급된 이후에는 문자 메시지를 이용한 스미싱, 전화를 이용한 보이스 피싱 등의 방식을 주로 이용하고 있다.

방송인 김미려가 공개한 사기 메시지 내용(출처=동아닷컴)

메신저를 이용한 피싱 역시 같은 맥락이다. 사기꾼이 자신의 프로필을 민X, 서X 등 국내에서 흔한 이름으로 등록하고, 불특정 다수에게 '급한 일이 생겼다. 돈 좀 보내줄 수 있겠냐'는 식으로 접근한다. 특히 개인정보 유출을 통해 상대방의 개인정보를 어느 정도 알고 있는 사기꾼이라면 실제 지인인 것처럼 접근해 급하게 돈을 요구하면 상대방은 쉽게 속을 수밖에 없다. 실제로 최근 연예인을 사칭하며 지인에게 금전을 요구하는 사건도 빈번히 발생했다.

이번 카카오톡 업데이트를 통해 국내 가입자가 아닌 해외 전화번호로 가입한 사용자의 경우 프로필 사진을 주황색 바탕에 지구본 모양으로 표시해 줘 해외 전화번호임을 명확히 파악할 수 있게 했다. 메신저 등을 이용한 피싱의 경우 해외 전화번호를 통해 주로 이뤄지는 만큼 이러한 간단한 조치를 통해 사고를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는 셈이다. 뿐만 아니라 이러한 상대방을 친구로 추가하거나 채팅방을 열 경우 경고창을 보여주고, 대화창 상단에 상대방의 가입 국가나 주의 사항 등을 안내해준다.

카카오톡 글로브 시그널 기능

다만 이 기능만으로는 막기 어려운 사기도 몇 가지 있다. 우선 '대포폰'을 사용하는 경우다. 대포폰이란 가입자 명의와 실제 사용자가 다른 휴대전화를 말하는 것으로, 사기 등 각종 범죄에 악용되고 있다. 실제 국내에서 사용하는 전화번호인 만큼 이번 기능 강화만으로는 차단이 어렵다.

또 다른 것은 카카오톡 계정이 해킹 당할 경우다. 만약 내 카카오톡 계정과 비밀번호가 노출돼, 사기꾼이 이 계정을 이용해 나의 지인에게 접근할 경우 사기 성공 확률도 높아진다. 특히 실제로 사용하는 계정인 만큼 지인은 대화 중인 상대가 나인지 사기꾼인지 구분하기 어렵기도 하다.

카카오톡의 글로브 시그널 기능은 피싱을 원천 차단하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가 사기를 당하지 않도록 도움을 줄 수 있는 기능으로 이해해야 한다. 익숙한 이름으로 연락해온 상대방의 프로필 사진이 주황색 지구본 모양이라면 한 번쯤은 더 의심해볼 수 있기 때문에 이러한 종류의 사고를 예방하는 데는 제법 도움을 준다. 하지만 항상 사기에 속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는 것은 본인이다. 갑자기 지인의 이름으로 큰 돈을 요구한다면 의심해봐야 하며, 실제로 돈을 건네더라도 계좌번호와 예금주를 잘 확인할 필요성이 있다.

글 / IT동아 이상우(sw@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