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스타트업일수록 시장성 테스트가 중요하다"

권명관

[IT동아 권명관 기자] 2018년 11월 29일, 서울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의 사업 전개 및 제품 시장성 확보 전략을 공유하고, SW기업과 국내 엑셀러레이터/VC간 네트워크 형성을 위한 'SW기업 투자 그라운드'가 열렸다. SW기업 투자 그라운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하 NIPA)이 주관했다. '상상을 현실로, SW가 미래다'라는 주제로 열린 SW주간 컨퍼런스의 부대행사로 현장에는 약 100여 명의 업계 관계자가 함께했다.

2018 SW기업 투자 그라운드
< 2018 SW기업 투자 그라운드 >

정보통신진흥원 이준희 실장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곽병진 과장의 인사말에 이어 인사이터스(Insightors)' 황현철 대표가 '스타트업 제품의 품질 및 시장성 확보 전략'에 대해 강연에 나섰다.

황 대표는 "해외의 경우, 과거에는 제품이나 서비스 출시 전 '성능'과 '기술성' 위주로 테스트를 진행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사용성'과 '시장성'까지 테스트를 확대했다. 과거에는 전문가의 의견이나 제품 성능, 기능 등을 주로 확인했지만, 이제는 일반 사용자의 의견이 더욱 중요해졌기 때문이다"라며, "테스트 과정에 일반인의 참여가 늘어났다. 현장의 목소리와 일반인의 사용 경험 등이 더욱 중요하다"라고 설명을 시작했다.

인사이터스 황현철 대표가 '스타트업 제품의 품질 및 시장성 확보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 인사이터스 황현철 대표가 '스타트업 제품의 품질 및 시장성 확보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

이어서 그는 "하지만, 해외와 비교해 아직 국내는 SW 테스트 시장에 대한 인식이 적다. 제품과 서비스의 기능과 성능 등에 집중하는 경향이 많다. 하지만, 출시 전 시장성 테스트는 이제 빼놓을 수 없는 단계다"라며, "그나마 다행인 것은 오늘 이 자리처럼 정부와 지자체에서도 조금씩 일반인의 시선이 중요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 시도도 늘었다. 인사이터스는 NIPA와 과기부의 지원을 통해 17개 스타트업에게 사용성, 시장성 테스트도 진행했다"라고 말했다.

정부의 SW 테스트 지원에 대한 감사가 이어졌다. 그는 "SW 산업계의 변화와 요구에 따라 정부의 지원 방향도 과거 프로슈머 사업에서 시장성 테스트 지원 사업으로 전환되었다. 일반사용자와 불특정 소비자에 대한 테스트를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에 지원해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돕는 것"이라며, "이번 지원을 통해 17개 기업과 시장성 테스트를 진행하며, 약 1,000건의 피드백을 전달했다. 실제로 제품과 서비스에 사용자 의견이 반영되면서 참여 기업 성과로도 연결되었다. 위키박스의 경우, 우정사업본부와 CJ 등에 제품과 서비스를 알리는 결과로 연결되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황 대표는 "사용성, 시장성 테스트는 현장의 목소리다. 그만큼 중요하다. 실제 사용자 의견을 제품과 서비스에 담아야 경쟁에서 살아남을 가능성이 높다"라며, "사용자의 목소리가 모이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과 같은 SNS 분석, 오프라인 제품 테스트 의견 등을 찾아야 한다. 앞으로도 중소기업, 스타트업을 위한 현장 목소리 전달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 SW공학기술팀 윤지석 팀장도 이 같은 의견에 동의했다. 그는 "지난 3년간 지원 사업과 비교해 올해 지원 사업은 방향성부터 많이 달라졌다. 개인적으로 '진화했다'고 생각한다. 스타트업의 목소리를 전반적으로 담기 위한 우리만의 노력이다"라며, "올해 성과가 좋은 이유도 현장의 의견을 담았기 때문이다. 앞으로도 중소기업, 스타트업이 필요로 하는 부분을 찾아 나갈 것을 약속한다"라고 덧붙였다.

글 / IT동아 권명관(tornadosn@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