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STAC2018] 프로토타입 제작 시간을 절반으로, Bridged 팀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고등학생 앱 개발자를 발굴/육성하는 앱 개발 경진대회 스마틴 앱 챌린지 2018이 막을 내렸다. 올해로 8회를 맞는 STAC은 중소기업벤처부와 SK플래닛이 공동 주최하는 행사로, 지난 2011년부터 개최해온 국내 최대 규모의 고등학생 앱 개발 경진대회다.

이 행사를 통해 지난 8년간 2,580개 팀이 참가해 300여 개의 앱을 개발했으며, 39개의 아이디어는 실제 창업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올해 열린 STAC 2018에는 전국 72개 학교에서 총 349개 팀(1,291명)이 지원해 지난 5월부터 생활정보 앱, 엔터테인먼트 앱, 미래산업 등의 분야에서 눈에 띄는 성과물을 만들었다.

브릿지드(Bridged) 팀은 개발자를 위한 디자인 도구를 개발해 생활정보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정우주, 김민제, 윤태일 등 세 명의 학생으로 구성된 팀이며, 이번 STAC 2018을 통해 선보인 아이디어를 정교하게 다듬어 내년에는 창업을 할 계획이다.

STAC 2018 시상식

"브릿지드는 쉽게 말해 개발자를 위한 디자인 도구입니다. 한 화면에 표시할 수 있는 정보는 한정돼 있고, 사용자가 느끼는 최적의 UI 역시 대체로 비슷합니다. 브릿지드는 이러한 UI 디자인을 개발자가 디자이너의 도움 없이 더 쉽고 빠르게 프로토타입을 제작할 수 있도록 20여개의 앱을 추출해 30여개의 표본을 추출했습니다. 여기에 테마와 레이아웃을 바꾸면 같은 UI를 기반으로 제작했다 하더라도, 개발자마다 전혀 다른, 자신만의 프로토타입을 만들 수 있습니다"

스타트업 등 초기 기업에게 있어 프로토타입은 아이디어를 검증하고, 시장의 반응을 살피고, 투자자에게 자신의 아이디어를 소개하는 등의 역할을 하는 중요한 수단이다. 이 때문에 프로토타입 제작에 걸리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면 아이디어를 더 빠르게 검증하고, 시장의 요구에 대해 민첩하게 반응할 수 있다. 이러한 이유에서 어도비XD 등의 UI/UX 제작 툴은 디자이너 스스로 코딩 없이도 앱의 프로토타입을 제작하는 기능을 추가하기도 했다.

브릿지드 역시 이러한 맥락에서 앱 개발자가 별도의 디자인 역량을 갖추지 않더라도, 프로토타입을 제작할 수 있게 도와준다.

"앱을 개발하고 소비자 반응을 보는 데까지는 길게는 3개월이 걸릴 수도 있습니다. 저는 디자이너로서, 그리고 1인 개발자로서 여러 앱을 선보인 바 있습니다. 이러한 경험을 통해 앱 디자인에서 유사한 부분이 50% 이상인 것을 발견하고, 이러한 작업을 줄일 수만 있다면 프로토타입을 두 배 빠른 속도로 내놓을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개발자를 위한 프로토타입 제작 툴 Bridged

브릿지드가 추구하는 UI 디자인은 '빠른 개발을 위한 보급형이지만, 뒤처지지 않는 디자인, 그러면서 절대 같아 보이지 않는 디자인'이다. 전문 디자인 툴과 비교하면 자유도는 떨어지지만, 프로토타입에 사용된 코드를 그대로 제공하기 때문에 다른 툴을 사용할 때, 이 코드를 이용할 수도 있어 확장성이 좋다.

"사실 이번 STAC 2018에서 대상을 타지못해 아쉬움이 있습니다. 만약 저희가 이번에 과소 평가되었다면 다음에 크게 평가받을 기회가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반대로 과대 평가 받았다면 다음에는 노력으로 이번 결과에 대한 구멍을 채워야 하겠다고 느꼈했습니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