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아마존 글로벌 셀링으로 해외 무역 장벽 허문다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전통적인 무역은 한 지역에서 생산한 물건을 수출 업체를 통해 다른 지역으로 보내고, 수입 업체가 물건을 받아와 도매상에게 공급하고, 도매상은 소매상으로, 다시 소매상에서 소비자로 이어지는 구조다. 하지만 인터넷이 발달하고, 온라인에서 이뤄지는 전자상거래가 흔해지면서 유통 과정이 단순해지고, 소비자와 기업의 접점 역시 늘어났다.

글로벌 컨설팅 업체 액센츄어에 따르면 오는 2020년까지 약 4,000조 수준의 거래가 온라인에서 이뤄질 전망이며, 특히 국경을 넘은 전자상거래거래는 매년 20~30%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아마존 글로벌 셀링 박준모 한국/동남아 대표는 "우리는 한국에 있는 많은 사업자가 아마존을 통해 전세계 소비자에게 제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으며, 이는 온라인 상에서 이뤄지는 무역과도 같다"고 말했다.

아마존 글로벌 셀링 박준모 한국/동남아 사장

아마존 글로벌 셀링은 온라인 쇼핑몰인 아마존을 통해 지역 기업이 전세계로 제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아마존의 경우 이미 180개 이상의 국가에서 3억 명 이상의 활성 사용자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만큼, 기업은 기존에 있던 근거지(본사, 공장 등)를 유지하면서 별도로 해외 판매 네트워크를 만들지 않고도 전세계 소비자와 만날 수 있는 셈이다.

앞서 언급한 전통적인 무역은 제조기업에서 소비자까지 이어지는 과정에서 많은 단계를 거쳐야 하며, 그 만큼 제품이 소비자에게 도달하기 까지 시간과 비용도 많이 든다. 이와 달리 아마존 글로벌 셀링은 소비자를 중심에 두고 제조 기업, 수출입 기업, 유통 기업 등 무역 과정에 참여하는 모든 기업이 소비자와 직접 만날 수 있는 원형적인 구조다. 이 때문에 어떤 단계에 있는 기업이든 소비자의 반응이나 요구를 더 빠르게 반영할 수 있다. 제조사라면 제품 디자인이나 기능 개선에 걸리는 주기를 줄일 수 있으며, 유통사라면 시장에서 더 인기있는 제품으로 품목을 변경할 수 있다.

아마존 글로벌 셀링의 입점 기업 지원 내용

특히 아마존 글로벌 셀링은 단순히 기업을 아마존에 입점시키는 것 외에도 입점 기업의 관리 페이지 한글화, 판매자를 위한 세미나 및 교육자료 제공, 물류, 결제, 인증, 마케팅 등 외부 기업과 연계, 대한무역투자진흥원공사 및 지자체 등과의 협력으로 우수기업 발굴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국내 기업의 경우 이미 많은 브랜드가 아마존에 판매자로 등록돼 있다. 이니스프리, 클리오 등 뷰티 브랜드는 물론, 코오롱 같은 패션 브랜드도 입점해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국내에는 잘 안알려진 유아복 브랜드 배냇베이비의 경우 미국을 시작으로 일본, 유럽 등의 국가에 진출한 상태다.

박준모 대표는 "과거에는 입점 기업을 늘리는 것을 중시했다면, 올해에는 K-Beauty, K-Fashion, K-POP 등 특정 카테고리에 집중해 전담 팀을 출범하기도 했다. 특히 패션의 경우 동양인과 서양인의 체형이 다른 만큼 해외를 대상으로 한 아마존 전용 브랜드 출시, 체형과 큰 관련 없는 유아복 브랜드 입점 등을 통해 좋은 결과를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마존 글로벌 셀링은 이러한 전자상거래 환경 변화에 맞춰 기업 역시 새로운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며, 특히 아마존은 전세계 소비자를 만날 수 있는 최고의 플랫폼이 되겠다고 자신했다.

오는 2019년에는 한국만이 가진 고유의 제품을 해외에 소개하는 데 주력할 계획아며, 유통사뿐만 아니라 제조사, 브랜드 등 다양한 형태의 기업이 입점하고 브랜드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미국뿐만 아니라 일본, 유럽 등의 진출도 도와 기업의 매출 증대를 도울 것이라 말했다.

아마존 글로벌 셀링의 2019년 국내 전략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