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어머 잘 안 들려요!' 소니코리아, 노이즈캔슬링 헤드폰 WH-1000XM3 공개

강형석

이번에도 홍보모델은 가수 아이유다.

[IT동아 강형석 기자] 뛰어난 주변 소음 제거 기술로 2년 전 인기를 끌었던 헤드폰, 소니 MDR-1000X의 3세대 제품이 우리나라에도 공개됐다. 소니코리아는 2018년 9월 20일, JW 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 서울 호텔에서 발표회를 갖고 WH-1000XM3를 공개한 것. 지난 8월,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 국제가전박람회(IFA)에서 처음 공개되고 약 2주 만이다.

헤드폰은 기존 라인업들의 장점이던 '노이즈 캔슬링(Noise Cancelling)'을 더욱 강화했다. 실제로 착용해 보니 주변 소음이 거의 들리지 않는 수준에 이르렀다. 약간의 소음이 유입되지만 음악을 재생하면 신경 쓰이지 않는다. 말 그대로 어디서든 이 제품을 착용하면 나만의 청음실이 마련되는 셈이다.

이처럼 소음 제거 성능을 높이기 위해 소니는 별도의 처리 장치 'HD 노이즈 캔슬링 프로세서 QN1'을 개발, 탑재했다. 새 프로세서를 통해 WH-1000XM3는 기존 대비 약 4배 가량 뛰어난 성능을 제공하게 된다. 다만 수치(4배)적으로는 가늠하기 어려운 것이 소리 관련 부분이기에 참고만 하자.

와타나베 나오키(Watanabe Naoki) 소니 비디오&사운드 제품 디자인 전기장치 매니저는 "일상 생활에서 듣는 중고음역대 소음도 효과적으로 차단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언급했다. 여기에서 중고음역대는 길거리에서 들리는 소음이나 사람의 목소리 등이 포함된다.

소음 제거는 기본, 편의성도 개선돼

WH-1000XM3의 소음 제거 방법은 헤드폰 주변부터 시작된다. 먼저 마이크 내외부에 위치한 2개의 노이즈 제거 센서가 소리를 분석한다. 이 센서는 저음역대와 전체 소음을 동시에 분석하게 되는데 소니는 이를 듀얼 노이즈 캔슬링이라 부른다. 이 잡음 신호들은 QN1 프로세서를 거치게 되고 빠르게 각 음역대의 소리를 상쇄하는 파장을 내보낸다.

대기압 최적화(Atmospheric Pressure Optimizing)도 새롭게 적용됐다. 헤드폰 내에 대기압 측정 센서가 있어 고도에 따른 최적의 소음 제거를 진행한다. 비행기를 타거나 지하에 있는 등 특정 환경에서의 만족감을 높이기 위함이다. 여기에 사람의 두상이나 크기, 머리 스타일과 안경 착용 여부를 분석하는 개인 소음 제거 최적화 기능도 제공된다.

기존 1000X 대비 착용감과 소음제거 기술이 강화됐다.

무게도 줄었다. WH-1000XM3는 255g인데 이전 제품 대비 10% 가량 가벼워진 것이다. 이는 일부 금속 재질 부품을 줄였기에 가능한 것. 이 부분에 대한 반발이 있을 수 있지만 강성은 이전 세대와 비교해 달라지지 않았다는 것이 와타나베 나오키 매니저의 설명이다. 오히려 귀가 닿는 부분은 기존 대비 20% 넓고 깊게 설계했으며 머리에 닿는 밴드 구조도 재설계해 착용감을 높였다고 한다.

배터리 사용 시간도 개선됐다. 한 번 충전하면 최대 30시간 사용 가능하며, 10분 충전으로 최대 5시간 사용 가능한 고속 충전 기능도 갖췄다. 충전은 USB-C 규격 케이블을 사용했다. 대부분 최신 스마트폰이 해당 규격을 쓰기 때문에 충전은 어렵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본연의 '음질'도 개선돼

음질 또한 개선이 이뤄졌다. 무엇보다 중음역대가 듣기 좋아진 것이 새 헤드폰의 특징이다. 또한 QN1 프로세서는 소음 제거로만 쓰이는 것이 아니라 내부에 디지털-아날로그 변환 장치(DAC)와 증폭기(AMP)를 함께 통합해 최대 32비트 오디오 신호 처리를 지원하게 된다. 현재 고해상 음원이 24비트이므로 프로세서 자체로는 충분히 처리 가능한 상황이다.

소니 WH-1000XM3.

소리를 내기 위한 진동을 발생시키는 드라이버 유닛은 기존과 동일하게 지름 40mm 사양이다. 여기에 알루미늄 코팅을 더해 자연스러운 소리를 내도록 설계했다. 손실 음원의 음질을 개선시켜주는 DSEE HX도 기존과 동일하게 탑재된다. 하지만 제품에 맞춰 조율이 이뤄졌기 때문에 소음이 제거된 상태에서는 최적의 소리를 경험할 수 있다.

무선에서도 고해상 음원 감상이 가능하도록 다양한 기술도 적용했다. 우선 24비트/48kHz 대역을 제공하는 apt-X HD(퀄컴), 24비트/96kHz 대역을 지원하는 소니의 LDAC도 쓸 수 있다. 특히 LDAC은 안드로이드 8.0 이상 운영체제가 설치된 스마트폰이라면 대부분 지원하고 있으므로 WH-1000XM3와 조합하면 더 나은 음질로 음원 감상이 가능하다.

기자의 눈으로 본 WH-1000XM3

이미 독일 IFA 2018 현장에서 WH-1000XM3를 경험한 바 있다. 당시에는 착용했을 때 바로 옆에서 재생되는 음악 소리만 희미하게 들렸을 뿐, 거의 대부분 소리가 차단되어 음원에 집중할 수 있었다. 기존 1000X들과 비교하면 상당한 발전을 이뤄냈다 느껴졌을 정도. 그러나 기존 헤드폰에 쓰였던 가죽이나 일부 부품의 구성이 아쉬웠었다.

3세대 1000X 헤드폰, WH-1000XM3. 음질과 노이즈캔슬링 성능은 기존 대비 향상됐다.

하지만 소니코리아는 비교적 과감한 결정을 내린 것 같다. 제품 가격을 기존 54만 9,000원에서 49만 9,000원으로 5만 원 낮춰 책정했기 때문이다. 프리미엄 느낌은 조금 아쉽지만 성능이나 음질 측면에서는 오히려 개선됐기에 이 같은 가격 정책은 환영할 만하다. 기존 두 1000X에 이어 세 번째 1000X도 시장을 이끌 수 있을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하겠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