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IT신상공개] 브라운 날다, DJI 라인프렌즈 스파크 RC 콤보

강형석

[IT동아 강형석 기자] 인기 캐릭터와 상품의 만남은 친근함을 줄 수 있는 최고의 조합 중 하나다. 마치 과거 모 개그맨 혹은 걸그룹 멤버를 활용한 빵이나 인기 연예인을 접목한 식품 혹은 생필품 등이 불티나게 팔리는 것처럼. 자칫 복잡하고 어려운 것이라도 현존 최고의 인기를 자랑하는 캐릭터나 연예인을 더하면 언제 그랬냐는 듯 팔려나간다. 바른 힘에 좋다, 수험생에 좋다, 피부미용에 좋다는 미사여구 그 이상의 힘을 지닌 것 같다.

DJI 라인프렌즈 스파크 RC 콤보.

아무튼 캐릭터 상품은 친근함을 주기에 가장 적합한 방식임에 틀림 없다. 그래서일까? 자칫 복잡하고 어렵게 느껴지는 드론이 캐릭터와 손을 잡았다. 바로 DJI의 라인프렌즈 스파크 RC 콤보가 그것. 흥미롭게도 이런 것에 인색할 것 같던 DJI와 라인이 의외의 통큰(?) 조합으로 즐거움을 선사한다.

라인은 카카오톡과 함께 인기를 얻고 있는 메신저 서비스다. 여기에 나오는 여러 캐릭터들은 상당한 인기를 얻고 있는데, DJI 라인프렌즈 스파크 RC 콤보에는 곰 캐릭터를 형상화 한 브라운을 사용해 제품을 만들었다. 제품 상단에 수줍은 곰 캐릭터의 표정이 인상적이다. 이렇게 보니 캐릭터가 두 팔과 다리를 쫙 펴고 그 끝에 프로펠러를 달아 놓은 듯한 괴기한 모습이지만 그래도 아무 것도 없는 것보다는 나아 보인다.

어떻게 보면 제대로 된 드론 제품에 이렇게 캐릭터를 접목한 것은 사실상 이것이 처음이라 봐도 된다. 무엇보다 국내 한정이 아니라 홍콩, 북미(미국, 캐나다), 중국 등 4개 국가에 동시 출시된다는 점이 놀랍다. 그런데 개인적으로는 라인 캐릭터가 잘 먹히는 일본, 대만, 동남아 등에서 판매했다면 더 낫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DJI 라인프렌즈 스파크 RC 콤보.

기본은 DJI 스파크다. 현재 구성된 라인업 중 가장 작은 제품으로 사실 무선 조종장치가 없어도 손바닥 움직임을 인지해 조종 가능한 드론이다. 본체에는 2축 기계식 짐벌(떨림 방지 장비)과 1/2.3인치로 작지만 1,200만 화소를 기록하는 카메라도 달렸다. 동영상은 풀HD(1,080p) 기록을 지원하며, 최대 5m 내 장애물을 감지하는 센서도 있어 드론을 잘 몰라도 어느 정도 조작 가능할 정도로 편리하다.

구성물은 대략 이렇다. 기체는 기본이고(없으면 큰일난다) 프로펠러 3쌍, 무선 조종장치, 프로펠러 보호 장치, 충전기, 주요 케이블 등이다. 곳곳에 곰 캐릭터(브라운)의 흔적이 녹아 있다. 가격도 50만 원 정도로 DJI 드론 중 저렴한 편이다. 물론, 흔히 생각하는 그 싸구려 드론들과 비교하면 비싸지만 기왕 제대로 해 볼 생각이라면 이쪽이 나을지도 모른다.

그런데 곰곰히 보니까, 드론 상단에 저렇게 브라운 캐릭터를 씌워 놓으니 그냥 있으면 모르겠지만 높이 올라가면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게 아쉽다. 본체보다는 차라리 카메라 부분에 브라운 얼굴을 형상화 한 것을 달아보는 것은 어땠을까? 더 끔찍하려나?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