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GDF 2018] 'VR/AR은 아이들 교육을 바꾼다' 슈잣 머르자 VR/AR 협회 두바이 지역 회장

강형석

슈잣 머르자 회장이 두바이 내 VR/AR 활용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IT동아 강형석 기자] 지난해 5월, 경기도 주관으로 VR(가상현실)과 AR(증강현실) 관련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진단했던 '글로벌 개발자 포럼(Global Developers Forum, 이하 GDF)'이 올해에도 열려 VR/AR 산업에 대한 구체적인 비즈니스 모델과 관련 전문가들의 노하우를 공유했다.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국제회의장에서 개최되는 GDF 2018에는 영국, 캐나다, 일본, 중국, 두바이 등 세계 각국의 VR/AR 관련 인사와 업계관계자가 참여하고, 이재명 도시사가 참여해 도내 스타트업 대표들과 만나 경기도의 지원 정책 등을 전달해 눈길을 끌었다. 이와 동시에 '함께 하는 미래'라는 주제로 VR/AR 분야 전문가 20인이 차례로 단상에 올라 VR-퍼블릭과 VR-커머스, VR-컨버전스, VR-e스포츠 등 4개 분야로 나눠 포럼도 진행했다.

오전 세번째 포럼으로 단상에 오른 슈잣 머르자(Shujat Mirza) VR/AR 협회 두바이 지역 회장은 '두바이 사례를 통해 살펴본 VR/AR 콘텐츠와 교육'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시작했다.

슈잣 머르자(Shujat Mirza) VR/AR 협회 두바이 지역 회장.

'VR은 그 자체가 아니고, AR 또한 그 자체가 아니다. 그러나 VR과 AR은 모든 것이다.'라는 말로 연설을 시작한 슈잣 머르자 회장은 VR/AR이 품고 있는 강력한 스토리텔링으로 교육 분야에 큰 변화를 줄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UAE 내에서 콘텐츠를 교육에 어떻게 활용하는지를 다양하게 소개하며 교육도 적극적으로 변화해야 한다는 점을 언급했다.

VR/AR에 있어 교육은 큰 변화를 유도할 수 있는 분야로 손꼽히고 있다. 책이나 영상을 활용해 습득하는 것보다 실제 체험을 통해 습득하는 방법이 효과가 있다는 점에서 착안했다.

슈잣 머르자(Shujat Mirza) VR/AR 협회 두바이 지역 회장.

슈잣 머르자 회장도 이 부분을 언급했다. 그는 '아이들이 배울 때 말하는 방식으로 진행하면 20%, 보고 듣는 방식이라면 50% 정도 습득한다고 말한다. 하지만 VR/AR 등 상호작용하는 콘텐츠를 활용해 배운다면 90% 가량을 배운다고 한다.'고 말했다.

교육은 <인식-참가-몰입>이라는 과정으로 이뤄지는데 VR/AR은 흥미로운 콘텐츠를 활용해 더 빠르게 배우고 결정 가능하도록 돕는다. 이에 UAE에서도 가상현실 콘텐츠를 적극 활용해 아이들이 역사적 공간을 간접적으로 체험하거나 여러 교육에 사용 중이라고 언급했다. 심지어 환자들도 관련 콘텐츠를 감상하며 치료에 도움을 받는 방식으로 활용하고 있었다.

슈잣 머르자 회장은 VR/AR을 활용한 교육이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언급했다.

UAE 내에서 가상현실 콘텐츠를 가장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지역은 단연 두바이. 주로 청소년을 중심으로 다양한 체험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었다. 또한 사르자라는 지역에서는 아이들을 위한 페스티벌을 개최하는데 약 1만 5,000여 명 가량의 아이들에게 VR/AR 체험을 제공, 기술에 대한 거부감을 줄이는데 초점을 맞추는 중이다.

그는 마지막으로 VR/AR을 '선생님들이 적극 쓸 수 있는 도구'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유는 간단했다. 초기에 가격이 높았지만 현재는 다양한 경쟁구도를 통해 기기 접근성이 개선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남용은 금물이라고. 아무래도 즐기기 위한 것으로 끝날 수 있으니 이를 경계해야 된다는 의미인 것 같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