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IT신상공개] 이거 안마기 아니었어요? 보스 사운드웨어 컴패니언

강형석

[IT동아 강형석 기자] 과거 블루투스가 흥하기 전 시절, 일반적인 상식의 틀을 벗어난 스피커들이 모습을 드러낸 적이 있다. 2채널 또는 다채널(5.1이나 7.1채널 같은) 스피커가 포화상태가 될 즈음 하나 둘 등장했다. 어떤 것은 소리는 조금 별로였지만 다듬으면 쓸만한 인상을 주기도 했고, 어떤 것은 이 세상 스피커가 아닌 듯한 느낌을 주기도 했다.

어떻게 보면 붐박스가 웨어러블 스피커의 시초 아니겠는가? (이미지 - 앨런 라이트)

어깨에 올려 놓고 쓰는 스피커가 그랬다. 그 때는 무선도 없었으니 PC나 노트북, 다른 음성 출력 장치에 케이블을 연결하고 썼다. 이동하면서 소리를 들으려면 그 물건을 들고 가던지, 아예 소리를 포기하던지 선택해야만 했다. 대부분 소리를 포기했지만.

그래도 시도는 나름대로 참신했다. 거리를 두고 소리를 전달하는 스피커와 달리 이 물건은 귀 바로 아래에 있는 유닛을 통해 최대한 가까이 소리를 전달하자는 목표 자체에는 충실했으니 말이다. 크고 무거웠다는 것이 문제였지 아이디어 자체는 좋았다는 이야기다. 거기에 안마 기능까지 넣었다면 요즘 의미에서 접근했을 때 진정한 융복합형 제품이 되었을지도 모른다.

보스 사운드웨어 컴패니언.

여기에 맞는 말인지는 모르겠지만 유행은 돌고 돈다 했다. 그래서일까? 어깨에 올려 쓰는 스피커들이 ‘웨어러블’이라는 마법의 단어를 붙이고 하나 둘 출시되고 있다. 지금 소개할 보스 사운드웨어 컴패니언(BOSE SoundWear Companion)도 입는 스피커를 강조하며 모습을 드러냈다. 생긴게 정말 먼 과거에 봤던 그 스피커와 다를 것이 없다. 선만 없다는 부분을 제외하면 말이다. 세상에 맙소사.

사실 이 물건은 지난해 해외에서 먼저 출시되었고, 국내에서는 출시 약 4~5개월 뒤에 상륙한 것이다. 늦어도 너무 늦다. 제조사(보스) 측에서 우리나라 스피커 시장의 유행이 다른 국가들에 비해 늦게 온다고 생각한 것인지, 유통사인 세기HE가 느낌적 느낌이 안 와서 최대한 출시를 미룬 것인 것 확인할 길은 없다. 결국 제품은 출시됐고 무려 39만 9,000원에 판매를 할 예정이라는 점이다. 아쉽게도 안마 기능은 제공하지 않는다.

사운드웨어 컴패니언은 완전히 노출되어 있지만 귀 아래에 놓이는 구조 덕에 평범한 2채널 스피커보다 더 화끈한 음향 체험이 가능하다. 그렇다. 과거의 그 스피커와 완전히 동일한 형태다. 그러나 다른 점은 자체 디지털 신호 처리(DSP) 설계로 주변의 저음을 어느 정도 상쇄하도록 만들었다는 것. 목에 걸고 쓰는 구조여서 이어폰/헤드폰 착용으로 인한 피로는 적은 편이다. 대신 목이 불편하겠지만.

안마기는 아니니 오해하지 말자.

착용감도 고려했다. 제품은 의료용 실리콘으로 만들어 피부에 닿는 불쾌함을 덜어냈다. 또한 본체에 특수 소재를 적용해 사람의 목 형태에 맞춰 고정 가능하다. IPX4 수준의 생활방수 성능도 특징. 제품에는 기본적으로 스피커 커버가 본체 색상과 깔맞춤으로 들어 있으나 마음에 안 들면 구매도 가능하다. 4만 900원에 모신다고 하니 생각이 있다면 눈 여겨 보자. 사용은 15분 충전에 3시간 사용 가능한 고속충전 기술과 완전 충전 시 최대 12시간 감상 가능하다.

이어폰이나 헤드폰과 달리 노출되어 있어 주변 소리에 잘 대응할 수 있고 움직임이 자연스러워지는 장점은 있지만 사람이 많은 곳에서 이 물건을 쓸 생각은 하지 않는게 좋겠다. 공공장소에서 이걸로 음악 한 번 듣는 순간 민폐 덩어리로 낙인 찍힐 것은 불 보듯 뻔하니 말이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