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IT신상공개] 아주 먼 옛날 은하계 저편에서 오다 만 헤드폰, PXC550 스타워즈 에디션

강형석

[IT동아 강형석 기자] 지난해 12월 개봉한 스타워즈 : 마지막 제다이는 기자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여러 의미를 갖는 작품이었다고 본다. 앞으로의 스타워즈가 어떻게 될지는 알 수 없지만 기존의 틀들은 과감히 추억 속에 묻어두고 새롭게 재건하지 않을까 예상만 해 볼 뿐이다. 그래도 강렬한 인상을 심어준 과거의 아이콘들은 앞으로도 계속 우리 앞에 나타날 것이다.

아무튼 영화 개봉 후 시기적으로 조금 늦은 느낌이 적지 않지만 스타워즈 팬들의 심금을 울릴(여러모로) 상품이 하나 등장했다. 바로 젠하이저의 무선 헤드폰 PXC550의 한정판이다. 그 이름하야 PXC550 스타워즈 에디션. 전국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 가능하고 약 50만 원 중반대 가격으로 100대 한정 판매된다. 응?

젠하이저 PXC550 스타워즈 에디션.

기본적인 구성은 무선 헤드폰 PXC550과 전혀 다를 것이 없다. 하다못해 헤드폰에 스타워즈 관련 문구나 이미지가 인쇄된 것도 아니다. 제품 자체는 그냥 PXC550과 똑같다. 그런데 이게 왜 스타워즈 에디션이냐고? 비결은 패키지에 있다. 박스에 스타워즈 로고가 새겨져 있고 그 분을 떠올리게 해주는 누군가의 실루엣이 있다. 붉은색 라이트세이버를 들고 말이다.

자료에도 그렇게 적혀 있다. 헤드폰 본체와 함께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일 아주 고오급스러운 헤드폰 거치대와 파우치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고. 확인해 보니, 그나마 다행인건 거치대와 파우치에는 스타워즈 로고가 인쇄되어 있단다. 그리고 고유 번호는 스탠드 하단에 각인되어 제공된다.

PXC550. 블루투스 헤드폰으로 자체 노이즈 처리 기술인 노이즈가드가 적용되어 있다. 그냥 다른 헤드폰 회사들의 노이즈 캔슬링 기술과 동일한데 더 효과적으로 외부 소음 처리가 가능하다는 것이 그들의 주장이다. 배터리 지속시간은 약 최대 22시간 정도로 제법 긴 편이다.

안타까운 것은 스타워즈 에디션을 구매해서 남들과 다른 덕력을 뽐내고 싶은데 전혀 그럴 방법이 없다는 점이다. 헤드폰은 그냥 PXC550 그 자체니까. 그렇다고 스탠드를 들고 다닐 수도 없고, 파우치에 고이 넣어두었다가 꺼내는 것도 참 민망한 일이다. 그냥 젠하이저 무선 헤드폰을 하나 구매했고 거기에 스타워즈는 덤이라고 생각하는게 마음 편할지도 모르겠다. 어짜피 100대 한정이라 쉽게 구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반쪽짜리 한정판이라도 덕력 높은 사람들이 벌써 업어 갔을지도 모르니까. 그럼 스타워즈 마니아들이여 포스가 함께하길.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