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인공지능으로 TV 화질도 향상? 2018년형 LG 올레드 TV 출시

김영우

[IT동아 김영우 기자] 최근 인공지능(AI) 기술이 AV(Audio/Visual) 기기 시장에 적극적으로 융합을 시도하고 있다. 특히 이동통신사나 포탈 서비스업체 등에서 출시한 인공지능 스피커는 시장에서 상당한 호응을 얻고 있는데, '트와이스 노래 틀어줘', '오늘 날씨는 어때?'와 같은 말만 하면 척척 명령을 수행하니 참으로 좋은 세상이다.

인공지능이 탑재된 2018년형 LG전자 프리미엄 TV

영상 업계 역시 인공지능 열풍의 예외가 아니다. 특히 LG전자는 음성 인식 기능은 물론, 원본 영상을 분석해 화질을 향상시키는 기능까지 제공하는 똑똑한 TV를 선보였다. 5일, LG전자는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소재 서초R&D캠퍼스에서 행사를 열어 독자 인공지능 플랫폼인 '딥씽큐(DeepThinQ)'를 적용한 'LG 올레드 TV AI ThinQ(씽큐)'와 'LG 슈퍼 울트라HD TV AI ThinQ'를 소개하며 프리미엄급 TV 시장에서 우위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원본 화면 분석해 4단계로 화질 향상시키는 '알파9' 인공지능 엔진

LG전자의 2018년형 프리미엄급 TV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점은 인공지능 화질엔진인 '알파9(α9)'을 품었다는 점이다. 알파9은 원본 영상의 취약점을 분석해 4단계로 화질을 향상시킨다. 1, 2단계에서 영상의 깨진 부분이나 잡티를 제거하며 3, 4단계에서 영상에 줄이 생기는 밴딩 노이즈나 색상의 뭉개짐을 완화해 주는 작업을 거쳐 각종 노이즈를 최소화한다.

화질 향상시키는 '알파9' 인공지능 엔진

배경과 사물을 구분해 화질을 보정하는 것도 특징이다. 최적의 채도 및 명암비를 각각 찾아내 적용하며, 이를 통해 보다 명확하게 사물을 표현함과 동시에 배경의 원근감도 배가시켜 입체감 있는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그 외에 기존보다 7배 정교한 색 좌표를 적용, 한층 풍부하면서 정확한 컬러를 구현하는 것도 알파9 엔진의 장점이다.

음성을 통한 맞춤형 검색, TV 제어 가능한 자연어 음성인식 기능

2018년형 LG 인공지능 TV는 다양한 음성 인식 기능을 지원한다

음성인식 기능 역시 인공지능을 통해 한층 강화되었다. 매직리모컨의 마이크 표시 버튼만 누른 뒤 명령하면 된다. '서울 시내 교통 상황 알려줘', '인터넷에서 LG트윈스 경기 일정 알려줘' 등 다양한 맞춤형 검색 명령을 인식하며, 그 외에 '게임기에 연결해줘', '이 프로그램 끝나면 TV 꺼줘', '시네마 영상 모드로 바꿔줘'와 같은 TV제어 역시 음성으로 가능하다. 인공지능을 통해 누구나 쉽게 TV의 기능을 100% 활용 가능하게 하는 것이 목표라고 LG전자는 강조했다.

돌비 애트모스 및 4가지 HDR 기술 지원, 가격 경쟁력도 강화

그 외에도 2018년형 올레드 TV와 슈퍼 울트라HD TV에는 화질과 음향의 품질을 높이기 위한 고급 기술이 다수 적용되었다. 화면상 사물의 위치와 움직임을 분석해 360도 입체 음향을 구현하는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 기술, TV를 마치 액자처럼 사용할 수 있는 '갤러리 모드' 기능이 대표적이다.

TV를 액자처럼 쓸 수 있는 갤러리 모드

화면 전반의 컬러 표현능력과 명암비(화면의 밝고 어두운 부분을 구분하는 능력)를 향상시켜 한층 풍부한 영상을 감상할 수 있는 HDR 기술 역시 강화되었다. 특히 'HDR10', '돌비비전(Dolby Vision)', '테크니컬러(Technicolor) HDR', 'HLG(Hybrid Log-Gamma)' 등 사실상 업계에서 이용하는 대부분의 HDR 규격을 지원하는 것이 장점으로, 덕분에 다양한 HDR 콘텐츠를 최적의 화질로 감상할 수 있다.

한편, 제품 가격 면에서도 한층 경쟁력이 강화되었다고 LG전자는 강조했다. 2018년형 올레드 TV의 경우, 55형은 300만원에서 360만원, 65형은 520만원에서 1,100만원, 77형은 1,700만원에서 2,400만원이다. 이는 작년 모델 대비 20% 가량 낮아진 가격이다. 나노셀을 적용한 슈퍼 울트라HD TV의 경우는 55형이 210만원~260만원, 65형이 350만원~390만원에 책정되었다.

취재진과의 질의응답

이날 행사장에는 다수의 취재진이 참여, LG전자의 신제품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제품 및 시장 상황과 관련한 질의응답도 진행되었는데,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행사장 전경

취재진: 이미 시장에서 다양한 인공지능 스피커가 인기를 끌고 있다. LG전자 인공지능 TV의 차별점은 무엇인가?

LG전자: TV에 인공지능이 내장되는 것은 당연한 추세다. 2018년은 스마트TV가 인공지능TV로 진화하는 전환점이 될 것이다. 인공지능 스피커의 경우는 인공지능TV를 가지지 않은 소비자들에게 중간 다리 역할을 하겠지만, 어차피 이런 제품은 TV와 달리 개인용 장치라서 한계가 있다. 이를테면 이런 스피커가 'TV에 게임기 연결해 줘' 같은 명령을 수행할 수 있겠는가? 거실용 인공지능의 경우는 별도의 스피커 형태 보다는 TV에 내장되는 것이 훨씬 편하다.

그리고 아직 우리가 보여드리지 못한 기능도 많다. 이를테면 ‘배고파’라고 하면, ‘어떤 음식 시켜드릴까요?’라고 반응하며 실제 음식 주문에 도움을 주는 기능도 탑재될 수 있다. 이런 다양한 추가 기능을 외부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개발 중이며, 올 하반기부터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타사 올레드TV와의 화질 비교

취재진: 소니 등이 올레드(OLED) TV 시장에 본격 진출했고, 향후 삼성전자도 진출 가능성이 있다. LG전자의 대처 방안은?

LG전자: 경쟁업체에 대해 여기서 말씀 드리긴 조심스럽지만, 다양한 업체의 참여로 올레드 TV 시장 전체가 커지는 건 장기적 관점에서 나쁘지 않다고 본다. 그리고 LG전자 올레드 TV는 매년 신제품이 나올 때마다 기존 제품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화질이 개선되고 있다. 고객들에 이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비교 시연행사도 준비 중이다.

취재진: 올레드 TV 시장의 국가별 비중은? 그리고 중국 등 신흥 시장에 대한 전략도 알고 싶다.

LG전자: 올레드TV 사업은 북미와 유럽, 아시아 일부 국가 등, 전체 12개국을 전략국가로 설정해서 전개하고 있다. 12개국 매출이 전체 80% 이상 차지하며 한국 매출까지 합치면 전체 13국 차지 비중이 90%에 육박한다. 더 많은 국가에 올레드TV를 출시 하는게 마땅하겠지만 시장 크기나 마케팅 효율성 등 감안해 한국 포함한 13개국에 집중하고 있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장 최상규 사장(좌)과 HE사업본부장 권봉석 사장(우)<LG전자 한국영업본부장 최상규 사장(좌)과 HE사업본부장 권봉석 사장(우)>

한편, 작년 글로벌 프리미엄급 TV 시장에서 약 160만대를 판매한 LG전자는 올해는 약 250만대를 팔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LG전자 HE사업본부장 권봉석 사장은 "올레드 TV 대중화, 대형화로 소비자의 선택의 폭을 넓혀 '프리미엄TV는 올레드'라는 인식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글 / IT동아 김영우(peng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