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MWC18] 화웨이 MWC 2018에 새 노트북 '메이트북 X 프로' 등 공개

이문규

[IT동아]

화웨이 컨슈머 비즈니스 그룹이, 25일(스페인 현지시간)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진행 중인 세계 최대 규모의 이동통신 박람회 'MWC 2018(Mobile World Congress 2018)’에, 자사 노트북 '메이트북'의 새 모델인 '메이트북 X 프로'와 태블릿PC '미디어패드 M5' 시리즈 등을 공개했다.

메이트북 X 프로는 3K 해상도와 터치스크린을 지원하는 화웨이 풀뷰 디스플레이와 91%의 스크린 투 바디 비율의 3.9인치 울트라 슬림 노트북이다.

화웨이 메이트북 X 프로 (출처=화웨이)

인텔 8세대 인텔 코어 i7/i5 프로세서와 2GB GDDR5 엔비디아 지포스 MX150 그래픽 카드(옵션), 57.4Wh(정격용량) 배터리 등을 장착했으며, 돌비 애트모스 사운드 기슬과 맞춤 스피커를 내장해 생동감 넘치는 소리를 전달한다.

한편 미디어패드 M5 시리즈는 2.5D 글래스 스크린, 2K HD 클래리뷰 5.0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8.4인치/10.8인치 태블릿으로, 글로벌 오디오 브랜드인 '하만 카돈(Harman Kardon)' 스피커도 장착됐다.

화웨이 미디어패드 M5 시리즈 (출처=화웨이)

이외 화웨이 'Histen' 기술도 들어가 한층 몰입감 있는 3D 오디오를 즐길 수 있다. 10.8인치 제품을 구매하면 4,096 단계 필압감의 'M-Pen'도 함께 제공된다. 

메이트북 X 프로와 화웨이 미디어패드 M5 시리즈는 올해 봄부터 중국, 유럽, 북미, 아태 지역 및 중동에 출시될 예정이지만, 국내 출시 일정은 아직 미정이다. 

이 밖에 화웨이는 글로벌 통신장비 기업인 만큼, 5G 기술 표준을 지원하는 '고객용 5G 자택 설치 장치'를 세계 최로로 선보였다. 고객 자택 실내 혹은 실외에 별도 구축하는 5G 통신 장치로, 세계 최초로 3GPP의 5G 통신 표준을 지원해 최대 2Gbps의 초고속 전용 통신이 가능하다.

화웨이 5G 고객 자택용 설치 장치

4G 및 5G 네트워크 모두를 지원하며, 화웨이 자체 개발 상용 칩셋인 발롱 5G01(Balong 5G01)을 채택해, sub-6GHz와 밀리미터파(MMW)를 포함한 모든 5G 주파수 대역과 호환된다.

글 / IT동아 이문규 (munch@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