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IT신상공개] 가끔은 MP3 말고 CD로 들어보지 않을래? 아이리버 IA1000

강형석

[IT동아 강형석 기자] 우리 음악 들을 때 스마트폰을 쓴다. 놀라운 일이다. 과거에는 MP3 플레이어가 흥했고, 그 이전에는 CD 플레이어, 그 이전에는 워크맨이나 마이마이 같은 카세트 테이프 플레이어를 들고 다니며 음악을 들었다. 그렇다 모두 휴대용이다. 휴대용을 위장한 벽돌 같은 물건도 있었지만 어찌되었건 들고 다닐 수 있다는 것에 의의를 두자.

기술이 좋아지면서 너도 나도 손에 들고 다니며 음악을 듣지만 더 원초적인 시대(?)에 음악은 특정 공간에서 듣는 나름 고급진(?) 취미였다. 빙글빙글 돌아가는 LP판 위에 카트리지(바늘)를 올리거나 고급진 오디오 전용 CD를 이용하던지 상관 없다. 편하게 앉아 소리의 질감을 온 몸으로 느끼며 눈을 지긋이 감으며 귀르가즘을 느끼면 되는 것이다.

아이리버 IA1000.

이 정도는 아닐지 몰라도 적당히 운치를 느끼며 실내에서 음악을 즐길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아이리버 IA1000만 있으면 된다. MP3나 무손실 음원(FLAC)도 좋지만 가끔은 CD를 스윽 밀어 넣은 다음 은은하게 흘러나오는 음악을 듣는 여유도 느껴보는 것은 어떨까?

음악 즐기려면 음질도 좋지만 기기가 눈에 보기에 좋아야 한다. 일단 눈에 보이는 부분을 보면 일단 “전, 합격 드릴게요.” 나무와 금속 소재를 적절히 사용해 좋은 느낌적 느낌을 전달한다. 지저분해 보이는 버튼들도 최대한 쓰지 않았다. 그러니까 더 깔끔하다. 얼핏 보면 단보 같다.

별 것 없어 보이는데 기능은 제법 충실하다. CD는 일반 음반은 물론이고 별도 제작한 MP3 CD도 알아챈다. 이 외에 USB와 외부 기기 연결도 가능하고 FM 라디오 수신까지 제공한다. 이 물건 하나만 있으면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이번 기회에 심야의 라디오 청취에도 도전해 보자. 잠은 줄겠지만 감성은 충만해질지도 모른다.

아이리버 IA1000.

음질은 아이리버 답게 준비했다. 두 개의 빵빵한 스피커를 달았고 뒤에는 저음을 표현하기 위한 공기 배출구까지 마련했다. 그만큼 풍부한 소리를 들을 수 있겠다. 단, 너무 과하면 민원이 빗발치니 조심하자. 이 외에 5가지 음향 효과도 있어 취향에 따른 음색을 느끼는 것도 가능하다.

휴대성과 편의성을 앞세우는 삭막한 시대에 아이리버 IA1000은 조금이나마 우리 삶에 여유를 가지라는 메시지처럼 느껴진다. 하지만 역시나 이 물건을 손에 넣기 위한 비용(24만 9,000원)을 확보하려면 삭막한 시대를 돌파해야 하는 아이러니함은 남아 있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