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페이스북, 사람간 관계 연결하는 '그룹'으로 변화한다

권명관

[IT동아 권명관 기자] 지난 2017년 11월 30일, 페이스북코리아(대표 조용범)가 '페이스북 커뮤니티 데이'를 열었다. 페이스북 커뮤니티 데이는 페이스북을 통해 활발하게 활동하며 새로운 콘텐츠를 생산하는 기존 그룹 커뮤니티 스토리를 소개하고, 새로운 커뮤니티를 만들고자 하는 사용자들을 돕기 위해 열렸다.

참고로 지난 6월, 페이스북 창립자 마크 저커버그는 300여명의 페이스북 그룹 관리자들이 참가한 커뮤니티 서밋을 통해 '커뮤니티 구축’(Building Community)'이라는 새로운 미션을 발표한 바 있다. 당시 마크 저커버그는 "10억 명의 의미 있는 커뮤니티 멤버를 만들 수 있다면, 세계를 더욱 가깝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단순히 사람을 연결하는데 그치지 않고, 그룹 내 아이디어를 통해 산재한 여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기대감을 표한 것이다.

페이스북 커뮤니티데이 포스터

페이스북, 개인 연결에서 그룹으로 관계 만든다

이날 행사에는 페이스북 글로벌 본사에서 그룹 프로덕트 파트너십을 담당하고 있는 아나 보파(Anna Bofa)가 참석해 그룹 서비스의 중요성, 주요 기능 업데이트, 글로벌 그룹 사례 등을 소개했다. 그는 "페이스북이 왜 커뮤니티를 구축하려는지 알리고 싶어 이 자리에 참석했다. 또한, 페이스북은 커뮤니티를 활용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투자할 생각이다"라고 인사말을 대신했다. 이어서 그는 "얼마 전, 우간다를 방문할 일이 있었다. 우간다는 한번도 가본적이 없어 걱정이 많았는데, 페이스북에서 우간다 수도인 캄팔라(Kampala)를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Expats in Kampala' 그룹를 찾을 수 있었다"라며, "이 그룹을 통해 캄팔라에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어디가 좋은지 등 다양한 정보를 얻었고, 우간다 방문 시 오프라인에서 만나 저녁 모임도 함께 가졌다. 살면서 잊지 못할 경험 중 하나"라고 그룹의 긍정적인 효과를 소개했다.

페이스북 글로벌 본사에서 그룹 프로덕트 파트너십을 담당하고 있는 아나 보파(Anna Bofa)

활성화된, 긍정적인 커뮤니티 활동이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많은 사람이 연결되어 공통의 주제로 토론한다는 것은 서로 유대감이 높을 수밖에 없다는 것. 특히, 페이스북, 트위터와 같은 SNS에서 친밀감과 동료애 등은 빼놓을 수 없는 주제다. 사람들이 서로 다른 누군가를 찾고, 만나고, 연결되는 것은 SNS가 존재하는 목적이기도 하다.

아나 보파 담당자는 그룹을 활용한 다양한 사례를 소개하며, '허리케인 하비'를 소개했다. 지난 8월 미국 텍사스 동남부를 강타한 하비는 엄청난 치해를 입혔다. 당시 많은 사람이 집에 갇혀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일이 발생했는데, 허리케인 하비 커뮤니티를 통해 다양한 소식과 구조 활동이 이어졌던 것. 자녀 셋을 둔 엄마가 친구들과 지인들에게 가족의 안위를 전하려고 만들었던 이 그룹은 이후 10만 명 이상이 가입하는 커뮤니티로 발전했다. 아나 보파는 "이러한 그룹은 긍정적인 효과로 세상에 많은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예상한다. 현장에서 응급구조팀보다 먼저 허리케인 하비 그룹을 통해 도움을 요청한 사람들을 구출하고, 미국에서 멀리 떨어진 영국에서 자발적인 구조활동을 이어가게 만든 것도 그룹의 힘이었다"라며, "페이스북은 '어떻게 하면 이러한 긍정적인 그룹, 활동적인 커뮤니티를 도와줄 수 있을까'를 고민한다. 현재 페이스북 내에서 약 1억 명이 다양한 커뮤니티로 연결되어 있다. 이들을 위한 지원과 프로그램을 기획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룹, 커뮤니티 강화를 설명하고 있는 아나 보파 담당자

그룹 운영자, 우리는 리더라고 부른다

이어서 그는 "페이스북이 가장 많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실제 그룹을 만들고 키워나가는 운영자(admin)다. 페이스북 내부에서는 '리더(leader)'라는 표현을 주로 사용할 정도로 그들을 존중한다. 그룹을 운영하는데는 많은 시간과 노력을 쏟아야 하기 때문이다"라며, "페이스북은 사람간 관계 구축을 돕고자 한다. 더 많은 그룹, 더 많은 커뮤니티를 (사용자들이) 만들고 키워나가기를 바란다. 이에 리더들에게 많은 도움을 주려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참고로 페이스북 내 커뮤니티 담당팀이 만들어진 것은 불과 얼마 전의 일로, 그는 한국에 오기 전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영국, 중동 지역 등의 그룹 운영자들을 만나고 왔다.

향후 페이스북은 그룹 운영자, 리더를 위해 다양한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 어떤 콘텐츠가 인기 있는지, 어떤 사용자가 많은 좋아요를 받고 있는지 등 그룹 내 현황을 자세하게 파악할 수 있는 '그룹 인사이트', 다른 그룹을 연결할 수 있는 '그룹 링크', 그리고 그룹 내 사용자들의 정보를 보다 쉽게 확인할 수 있는 '멤버 프로파일' 기능 등이다. 이중 멤버 프로파일 기능은 해당 사용자가 전체 공개한 내용만 불러와 프라이버시 침해를 방지했다.

그룹, 커뮤니티 강화를 설명하고 있는 아나 보파 담당자

이어서 그는 "페이스북은 그룹 운영자, 그룹 리더들과 소통하기 위한 '페이스북 파워 어드민즈' 커뮤니티로 운영하고 있다. 이 자리를 통해 향후 다양한 지원을 약속한다"라며, "이제 전세계 페이스북 그룹 운영자들과 만나 그들의 의견과 목소리를 듣고 있다. 잠시 후에 한국에서 그룹을 운영하고 있는 실제 리더들을 만나러 갈 예정이다. 내년부터 시작할 그룹, 커뮤니티 지원 프로그램에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라고 설명했다.

페이스북 그룹 운영자와의 만남

페이스북 국내 커뮤니티 중에서 소수의 관심사를 끌어올려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오타쿠 그룹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되는 걸까?'의 정 원씨, 생활밀착형 콘텐츠를 비즈니스로까지 확장한 '자취생으로 살아남기'의 소 현민씨, 더 나은 스타트업 생태계를 위해 재능을 기부하고 있는 '스타트업, 식사는 하셨습니까?'의 양 경준씨 등이 직접 자리를 찾았다. 이들은 주요 패널로 자리해 그룹 운영 노하우와 스토리를 국내 여러 그룹 운영자들에게 전했다. 이 외에도 '클래식에 미치다', '유럽 어디까지 가봤니' 등 많은 회원을 보유한 그룹 관리자들이 모여 더 나은 그룹 운영 방법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 나눴으며, 실제 경험을 통해 느낀 기능을 제안하고,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는 다른 그룹 운영진과 교류, 협력하는 기회를 가졌다.

국내 페이스북 그룹 운영자에게 설명하고 있는 아나 보파 담당자

페이스북코리아는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그룹 운영자들과 지속적으로 교류할 예정이다. 그들의 의견을 통해 제품 기능을 업데이트하며, 그룹 운영에 필요한 온/오프라인 세미나 및 교육 프로그램 기회도 늘릴 계획이다. 페이스북코리아 조용범 대표는 "한국은 매월 페이스북 이용자가 1,800만 여명에 달하며, 사회문제 등에 대한 높은 관심을 공유하는 크고 작은 커뮤니티가 잘 발달되어 있다"라며, "페이스북은 커뮤니티 활동을 위한 최적의 플랫폼이며, 이를 통해 사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글 / IT동아 권명관(tornadosn@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