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MIK 2017] 아이디투, 삼각형 멀티탭도 있습니다

권명관

[IT동아 권명관 기자] 2017년 11월 29일(수), 서울시 양재동에 위치한 더케이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국내 기업의 성공적인 해외진출을 위한 'Made in Korea & Made by Korea, Conference & Networking Party(이하 MIK 2017)'와 함께 MIK 2017 참여 업체들이 국내외 언론을 만나 자사 제품과 서비스를 소개하는 '글로벌 미디어 어워드'가 열렸다. 특히, 글로벌 미디어 어워드는 참여 기업 제품의 우수함과 트랜드, 유망성 등을 고려해 각 3개 기업을 국내외 매체가 선정해 주목을 받았다.  

우수 기업 선정은 베트남 국영 통신사 '베트남 플러스(Vietnam Plus)', 중국 No.1 테크, IT, 모바일 매체 예스키(Yesky), 미국 대표 IT 미디어 '위버기즈모(Ubergizmo)', 싱가폴 대표 뷰티매체 '마이팻포켓(MyFatPocket)' 등 해외매체와 IT동아, 얼리어답터 등 국내 매체가 참여해, 본 행사가 열리기 전 20개 이상 업체와 프레스 피칭을 진행했다.

참고로 에이빙뉴스가 주최하는 MIK 2017은 전시, 컨퍼런스, 네트워킹파티를 동시에 아우르며, 국내 시장에서 새롭게 시도하는 프레스 파티 형식의 프리미엄 트레이드쇼다. 글로벌 시장에서 잘 알려진 비즈니스 미디어와 국내 전문 매체를 국내 기업과 연계해 기술력과 제품, 서비스 등을 알린다. 제품/전시 전문온라인 미디어인 에이빙뉴스는 2003년 창간 이래 세계 3대 전시회인 MWC, IFA 등의 공식 미디어파트너로 활동하고 있으며, 전세계 45개국 800여 개 비즈니스미디어들과 제휴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MIK 2017 프레스 피칭 현장

멀티탭을 삼각형으로, 아이디투(IDTOO)

아이디투는 사용자에게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주는 디자인을 연구하는 '산업디자인 랩(LAB)'을 표방한다. 주변에 산재한 평범한 제품의 디자인 고정관념을 깨고, 새로운 디자인을 접목해 제품이 갖춰야 하는 기능과 성능을 부각하기 위해 노력한다. 아이디투가 MIK 2017에서 소개한 제품은 첫 자체 개발 멀티탭 '아이디바(IDBAR)'이다. 참고로 아이디바는 IF Design Award 2016를 수상한 바 있다.

MIK 2017에서 선보인 아이디투의 디자인 멀티탭, 아이디바

아이디투 김철민 대표이사는 아이디바의 장점에 대한 질문에 "사각형이 아닌, 삼각형의 심플한 외형이다. 책상 위 다른 제품들과 어울리며, 복잡한 전원 케이블도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도록 찾은 것이 삼각형 디자인이다"라며, "콘센트가 기울어져 있어 먼지가 덜 쌓이며 정면에서 보이는 길이가 연장된 커버(cover)가 콘센트를 가려 액체를 쏟았을 때 덜 위험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그는 "측면에 위치한 전원 버튼은 빨간색 LED로 'On/Off'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절전 2극 스위치를 사용해 전원을 껐을 때 대기전력을 완전히 차단해 경제적이며,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라며, "멀티탭이 지녀야 하는 안전과 편리성을 디자인적인 측면으로 고민한 결과가 삼각형이다. 삼각형으로 디자인해서 맞춘 것이 아닌, 여러 기능과 성능을 쫓아 이 디자인을 완성한 셈이다"라고 덧붙였다.

MIK 2017에서 다양한 색상의 아이디바를 선보인 아이디투

아이디바는 아이디투가 처음 개발한 제품이지만, 이철민 대표는 과거 아이리버와 삼성전자 등에서 MP3플레이어, 휴대폰 등을 디자인한 경험이 있다. 사실 자체 개발한 첫 제품일 뿐, 아이디투는 여러 기업과 연계해 다양한 제품을 디자인한 경험이 있다. 마지막으로 이 대표는 "아이디바는 올해 1월 제품을 출시해 월평균 1,500여대를 판매하고 있다. 대부분 디자인을 강조한 온라인샵에서 판매가 이뤄졌는데, 얼마 전 이마트에서 연락을 받았다. 제품 2,000대를 납품해달라는 의뢰였다"라며, "MIK 2017을 준비하면서, 1주일 전까지 이마트 60개 지점에 납품할 제품을 완성했다. 예상하지 못했던 반응에 감사할 따름이다. 이제 다음 제품 기획을 준비하고 있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글 / IT동아 권명관(tornadosn@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