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애플리케이션 만나 활용성 넓어지는 블루투스 이어폰

강형석

엔보우 노블 M700

[IT동아 강형석 기자] 블루투스 무선 이어폰을 구매하는 이유는 대부분 편의성 때문이다. 이동 중에 걸리적거리는 이어폰 케이블 때문에 음질을 조금 뒤로 하더라도 불편함이 없는 무선을 선호하는 것이다. 최근에는 무선으로도 좋은 음질을 구현할 수 있으며 관련 기술들도 속속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이제 어느 정도 비용만 지불하면 음질 좋고 오랜 시간 감상 가능한 무선 이어폰을 손에 넣는 것이 가능하다. 심지어 외부 소음을 줄여주는 기능도 무선 이어폰에 적극 적용되는 추세이기도 하다.

하지만 다양한 기능을 가지고 있어도 결국 이어폰은 이어폰. 단순히 선 없는 이어폰으로써 사용하게 된다. 그것이면 충분할 수 있지만 충전이나 일부 음감에 방해되는 요소를 감수하더라도 단순히 무선이라는 이유만으로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용한다면 뭔가 아쉬운 느낌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스마트폰, 태블릿 등 스마트 기기가 자연스러운 일상. 블루투스 이어폰도 스마트 기기들과의 적극적인 연동으로 활용성이 개선된다면 그 가치가 더 커질 것이다. 이에 주목한 일부 제조 및 유통사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스마트 기기간 연동을 고려하거나 이어폰 자체의 기능에 타 기능을 더한 결합형 제품을 선보이는 중이다.

전용 앱으로 활용성 높인 엔보우 노블 M700

블루투스 이어폰은 기본적으로 스마트 기기와 무선 연결해 음악을 듣거나 통화하는데 주로 사용하게 된다. 하지만 선의 번거로움 없애준다는 부분을 제외하면 특별한 기능을 제공하지 않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음질이 강조된 유선 이어폰을 선호하는 이도 적지 않다. 때문에 무선 이어폰도 다양한 기능을 앞세우면서 차별화를 꾀하기도 한다.

엔보우 노블 M700

엔보우 노블 M700은 활용성 측면에서 흥미로운 요소들을 대거 갖춘 점이 특징이다. 블루투스 이어폰 기능 외에도 자체적인 내장 메모리를 탑재했는데, 이 공간에 음원 파일을 넣으면 별도의 기기 연결 없이도 마치 이어폰 일체형 MP3 플레이어처럼 음악을 재생할 수 있다. 스마트폰과 함께 사용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활동적인 업무나 취미를 즐길 때 유용하다.

단순히 파일만 넣으면 무엇을 어떻게 담았는지 알기 어렵다. 이에 내장 메모리에 저장한 파일은 전용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이 앱 내에서 음악 목록을 보거나 재생할 음악을 선택하도록 지원한다. 내장 메모리는 음원 파일 저장 외에도 녹음 용으로 사용 가능하다. 기기에 내장된 마이크를 활용해 녹음기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이다. 녹음된 파일은 내장 메모리에 저장되며, 본체에 있는 버튼을 눌러 관련 파일을 찾거나 스마트폰 전용 앱에서 확인도 된다.

삼성헬스 앱과 함께 운동을 체계적으로, 기어 아이콘X 2018

운동을 즐겁고 편하게 할 수 있는 데에는 블루투스 이어폰의 역할이 컸다. 걸리적거리는 선 없이 음악이나 영상의 음성을 들을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이제는 한 단계 더 넘어 완전 무선(코드리스) 이어폰이 시장의 일부를 차지하고 있다. 선이 없기 때문에 배터리 지속시간에 약점은 있지만 편의성은 더욱 증대돼 일부 소비자들이 선호한다.

기어 아이콘X

기어 아이콘X는 처음 음악 감상 외에도 가속도 센서와 심박수 센서 등을 탑재해 ‘건강’과 ‘생활’에 초점을 맞춘 특화 제품으로 주목 받았다. 그리고 새로 출시된 기어 아이콘X 2018년형은 기존 장점은 유지하면서 배터리 성능을 높인 점이 특징이다.

10분 이상 걷기, 달리기 등을 할 때 이동 거리와 운동 시간, 달리는 속도, 심박수, 칼로리 소모량 추정 등의 정보를 이어폰이 자체적으로 측정하고 이러한 내용을 음성으로 안내해준다. 음성 안내 외에도 구체적인 정보는 갤럭시 스마트폰에 제공되는 삼성 헬스 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스마트폰으로 주요 기능을 제어, 소니 WI-1000X

블루투스 이어폰의 장점은 번거로움과의 작별이다. 그러나 기능이 대체로 음악 재생에 머무르면서 단순화된 점이 적지 않았다. 최근에는 다양한 기술이 접목되면서 고음질 또는 외부 소음을 줄여주는 노이즈 캔슬링 기술 등이 탑재된 제품을 쉽게 만날 수 있다. 한편, 다양한 기능이 탑재되어도 기기 자체의 한계로 인해 조작이 어려운 경우도 존재한다.

소니 WI-1000X.

소니 WI-1000X는 목에 걸어 쓰는 넥밴드형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노이즈 캔슬링 기술이 적용된 점이 특징이다. 단순 외부 소음을 억제하는 것에서 벗어나 외부 환경에 대응해 자연스러운 음질 및 소음 억제가 가능하다. 다만 소형화된 기기에서 기능을 다루기 위해서는 약간의 불편함을 감수해야 된다.

소니는 헤드폰 커넥트(Headphones Connect) 앱을 통해 기기에 직접 손 대지 않고 잠깐 스마트폰을 보며 다양한 기능을 조작하도록 돕는다. 4단계로 표시되는 배터리 상태를 시작으로 연결 코덱과 음장 기술 적용 유무 등을 알 수 있다. 이 외에도 노이즈 캔슬링 기능도 세밀하게 조절하고 최적화하는 기능도 갖췄다. 앱 하나만 있으면 음질을 더 풍성하게 다듬을 수 있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