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금융 in IT] 가상화폐 투자 열풍, 대박 또는 쪽박에는 이유가 있다

권명관

[금융 in IT] 시리즈 기획기사는 금융상품을 비교추천하는 전문 핀테크 업체 핀다(FINDA)와 함께 한주간 이슈되고 있는 경제, 금융 관련 뉴스를 쉽게 풀어 제공합니다.

가상화폐 투자열풍으로 전국민적 투자경험의 한 해
사람들이 투자에서 실패하는 이유는 비합리적 투자형태

2017년은 '투자를 위한 한 해'라고 해도 무방할 듯 싶다. 코스피와 코스닥의 연초 대비 성장률은 25%에 육박하고, 가상화폐 투자열풍에도 많은 사람이 동참했다. 특히, 지난 2017년 11월 9일, 비트코인캐시는 이틀 동안 약 4배 이상 가격이 뛰어올라, 주변에서 '횡재했다'는 소리도 심심찮게 들려온다. 이번 사례는 최근 일어난 가장 극적인 경우이지만, 비트코인이 연일 신고가를 갱신하자 많은 사람이 가상화폐에 관심을 보이며 투자하고 있다.

< 가상화폐 비트코인캐시는 비상식적으로 가격이 상승했다 > 출처: 핀다

하지만, 모든 사람들이 주식 또는 가상화폐 투자를 성공할 수는 없다. 푼돈 챙기려다 큰 돈 잃는 곳이 투자시장이다. 개인투자자 대부분은 실패를 경험한다. 그렇다면 왜 투자에서 실패하는 것일까?

서브프라임 사태를 신랄하게 다룬 영화 '빅쇼트'를 보면, 이번에 노벨경제학상을 받은 리처드 세일러가 카메오로 출연해 '뜨거운 손 현상'을 설명한다. 뜨거운 손 현상은 이전 슛을 성공시킨 농구선수가 다음 슛 역시 성공시킬 것이라 믿는 현상으로, 이전 성공이 다음 성공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믿는 인지적 편향을 의미한다. 즉, 사람들은 '부동산 호황이 끝없이 이어질 것'이고, (무슨 일이 발생해도) '적어도 나는 괜찮을 것'이라고 여기며 위험한 투자를 한다.

이러한 투자자에게 가장 자주 나타나는 편향은 확증편향(confirmation bias)이다. 확증편향은 자신이 이미 믿고 있는 이론이나 신념을 뒷받침하는 증거만 찾는 성향을 뜻한다. 자신의 투자결정을 정당화하는 정보만 받아들이고, 결과가 좋으면 자기 스스로 똑똑하다고 합리화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세력이 개입했다고 하는 등 다른 상황으로 원인을 돌린다. 확증편향이 강하게 개입하면 지나치게 고점이거나 기업가치가 없는 종목을 사고, 계속 집착해 손절 타이밍을 놓치는 일이 생긴다.

군거본능(herd instrinct) 또한 투자심리에 많은 영향을 끼친다. 군거본능은 집단의 한 사람이 되어 행동이나 의견이 그 집단의 표준에 맞도록 하고 싶다는 본능 또는 충동을 말한다. 지난 9일 70만 원대였던 비트코인캐시의 경우 얼마 되지 않아 4배 이상 뛰었음에도 불구하고, 그 이후 200만 원이 넘는 가격에 산 행위는 바로 군거본능으로 인한 비합리적 투자형태라고 설명할 수 있다. 비트코인 커뮤니티에서 비트코인캐시의 급상승에 대한 소식이 퍼지자, 이미 시세가 터졌음에도 군중심리로 인해 매수세가 집중된 것을 쉽게 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자신의 능력에 대한 과신(overconfidence)도 투자에 악영향을 미친다. 리처드 세일러는 행동경제학적 논리로 운영하는 펀드를 만들어 2009년부터 지금까지 500%를 상회하는 수익을 내고 있다. 그의 투자 조언 중 가장 첫 번째로 고려되는 원칙이 '자기 자신을 과신하지 말라'이다. 사람은 자신의 투자가 몇 번 성공하면, 자신을 과신해 더 큰 금액을 위험관리 없이 한 종목에 투자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예상이 틀릴 경우 손실 규모를 키우게 된다는 주장이다. 한 몫 크게 잡기 위해 분산투자를 하지 않는 투자 행위는 매우 위험하다.

요즘 같은 저금리 시대, 10년 이상 일해도 내 집 마련은 힘들고, 노후의 안전하고 윤택한 생활을 장담하기 어려운 시대에 각종 투자를 통해 부자가 되고 싶은 마음은 당연하다. 오히려 내 재산 가치를 보전하고 불리기 위해 밀레니얼 세대들에게 투자 행위는 필수불가결한 시점이다.

다만, 성장으로 나아가는 경제학의 전제와는 달리 인간은 온전히 합리적이지 않다. 따라서 투자자들은 투자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인지적 오류를 예상하고 전략을 세워야 한다. 즉, 나의 충동적이고 비합리적인 오류행위를 방어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그러기 위해서는 기술적, 기본적 분석을 통해 합리적 투자를 지향하더라도, 언제나 자신의 심리도 함께 고려하고 통제할 줄 안다면, 단순히 시장이나 종목뿐만 아니라 자신의 선택도 예측할 수 있는 투자를 할 수 있을 것이다.

김서광, 핀다 홍보 및 마케팅 담당 매니저

금융상품 비교추천 플랫폼 핀다(www.finda.co.kr)에서 마케팅 및 홍보 매니저 담당. 성균관대에서 인문학과 사회과학을 전공한 뒤, 동 대학원 정보통신대에서 HCI(Human-Computer Interaction)를 연구하고 있다.

글 / 핀다 김서광(seogwang@finda.co.kr)
편집 / IT동아 권명관(tornadosn@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