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한국에서 푸드트럭 문화가 커졌으면 합니다" - 푸들 개발자 정우주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고등학생 앱 개발자를 발굴/육성하는 앱 개발 경진대회 스마틴 앱 챌린지 2017이 막을 내렸다. 올해로 7회를 맞는 스마틴 앱 챌린지는 중소기업청과 SK테크엑스가 주최하고 창업진흥원, 한국경제TV, 아산나눔재단, 순천향대학교, 서울디지털재단, SK텔레콤 등이 후원한다. 이번 STAC 2017에서는 단순히 앱 개발뿐만 아니라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등 미래산업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분야도 시상했다.

올해에는 지난 4월 8일부터 안드로이드/iOS 애플리케이션 개발, 사물인터넷 및 인공지능 서비스 개발 등을 주제로 전국 고등학교에서 359개 팀, 1,293명이 참가해 예선을 거쳤고, 본선 발표 평가를 통해 45개 팀 201명이 선발됐다. 이들은 교육과 합숙훈련을 통해 본격적인 앱 개발을 시작했으며, 개발한 앱을 앱 장터에 등록하고 본선 심사를 받아 지난 11월 8일 최종 수상자를 발표했다.

STAC 2017 시사식

대상을 받은 푸들 팀은 푸드트럭 정보를 제공하는 앱 '푸들'을 개발했다. 푸들은 푸드트럭과 소비자를 원활하게 연결해줄 수 있는 앱이다. 푸드트럭 오너는 자신이 운영하는 푸드트럭의 메뉴, 가격, 위치 등을 앱에 등록하면 손님은 이런 정보를 바탕으로 푸드트럭을 찾아갈 수 있다. 특별한 홍보채널이 없는 푸드트럭 업주 입장에서는 앱을 통해 자신의 서비스를 알릴 수 있고, 소비자는 메뉴 정보를 확인하거나 리뷰를 통해 음식을 평가할 수 있다. 앱을 통해 음식을 주문하고 결제하는 것까지 가능하다.

"푸들은 푸드트럭, 손님, 행사장을 대상으로 하는 앱으로, 이들의 소통을 원활하게 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푸드트럭을 소비자, 행사장 등과 중계하는 과정을 한 곳에서 처리하면서 효율성을 높일 수 있습니다. 특히 대학교 축제 등에서도 푸드트럭 케이터링이 인기를 끌고 있는 만큼, 푸들을 통해 원하는 때에 원하는 메뉴를 선택해 푸드트럭을 호출할 수도 있습니다. 소비자는 앱에서 푸드트럭 정보를 확인하고, 업주는 자신의 사업 성과 분석을 쉽게 할 수 있습니다. 이 앱을 통해 한국에서 푸드트럭 문화가 좀 더 활성화됐으면 좋겠습니다"

푸들은 운중고등학교 정우주 학생이 혼자서 기획하고 개발한 앱이다. 특히 앱 개발과 관련한 특성화 고등학교가 주로 참가하는 경진대회에서 일반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 혼자서 이러한 앱을 만들어냈다. 그는 매일 밤샘작업을 하면서도 시간이 부족했지만, 자신의 철학을 온전히 앱에 담을 수 있기 때문에 자식처럼 느껴진다고 말했다.

운중고등학교 푸들 팀

"기획, 디자인, 개발을 모두 혼자 진행하는 것은 힘들고 외로운 과정이었습니다. 하지만 충분한 값어치가 있습니다. 다른 곳에서는 절대로 배울 수 없는 경험이기 때문입니다. 혼자 외롭게 작업하면서 진정한 자신의 실력을 키울 수 있고, 개발에서 필요한 인내력, 정보검색 등 다양한 소질을 기를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기획, 디자인, 개발 등을 모두 겪어보면 차후 다른 분야의 팀원과 소통할 때도 도움이 될 듯합니다"

"또, 이번 경진대회에서 특성화 고등학교 학생을 많이 만나 친목을 쌓을 수 있어 좋았고, 그들이 부러운 느낌도 들고 질투하기도 했습니다. 이를 계기로 최근에는 특성화고로 전학 가는 것을 생각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이번 경험을 살려 앞으로 크게 세 가지를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첫 번째는 창업이고, 두 번째는 창업이며, 세 번째도 창업이다. 특히 이번 경진대회 기간 중 도움을 준 멘토가 본인과 비슷한 경험을 했었고, 꿈도 같은 만큼 이 멘토를 만나면서 많은 도움을 받았고 말했다. 그의 멘토는 셰어킴이라는 셰어하우스 플랫폼을 창업해 운영 중이다.

"이번 경진대회에서 내가 한 일에 대해 인정받을 수 있어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계속해서 실제 서비스로 출시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합니다. 이렇게 단련된 학생들이 서로만나 팀을 꾸려낸다면 정말 굉장한, 세상을 바꿀 일을 해낼 수 있을 것이라 믿습니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