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카풀로 돌아왔다, '우버쉐어' 서비스 출시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우버가 카풀 서비스 '우버쉐어(uberSHARE)'를 서울 일부 지역에서 서비스를 시작한다. 원래 우버는 일반인이 자신의 차량을 이용해 타인을 목적지까지 데려다주고, 일정 비용을 받는 서비스다. 하지만 국내의 경우 여객운수사업법에 막혀 서비스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

우버쉐어는 일반인이 타인을 태워주고 비용을 받는다는 개념은 같지만, 국내에서도 합법적이다.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81조에 따르면 자가용 자동차는 비용을 받는 유상 운송을 할 수 없지만, 출퇴근 카풀 의 경우 예외적으로 이를 허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주말과 공휴일에는 사용할 수 없으며, 평일에는 출퇴근 시간인 오전 6시~10시, 오후 5시~자정까지만 이용할 수 있다. 현재 강남구에서 출발하는 카풀 매칭 서비스를 운영 중이며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우버쉐어 서비스 출시

우버쉐어 서비스는 기존 우버 앱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지역을 설정하고 전용 버튼을 누르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카풀 매칭 완료 시 운전자의 이름이나 사진 등 차량에 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요금은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이동한 거리에 따라 등록한 카드를 통해 자동으로 정산된다. 우버에 따르면 강남역에서 광화문까지 이동하는데 7,000원~9,000원 정도의 비용이 든다. 탑승자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비용으로 목적지까지 갈 수 있고, 운전자는 평소 출퇴근 하던 길만 가더라도 약간의 주유비를 얻을 수 있는 셈이다.

우버쉐어 운전자로 등록하려면 운전면허증, 자동차등록증, 보험가입증명서류, 재직증명서 등을 제출해야 하며, 이밖에 추가 서류도 필요하다. 우버는 주기적으로 우버쉐어 운전자와 만나 면담을 진행하거나 이들의 고충을 들으면서 탑승객과 운전자의 안전을 확보할 계획이다.

우버는 이번 카풀 매칭 서비스를 출시하면서 공익재단인 환경재단과 업무협약을 맺고, 에코드라이버 캠페인을 진행한다. 에코드라이버 캠페인은 도로 위의 '나홀로 차량'을 줄이기 위해 진행하는 것으로, 캠페인 기간 중 우버쉐어 운전자가 등록될 때마다, 우버가 1,000원 씩 환경재단에 기부한다. 에코드라이버에게는 경제속도 준수, 급제동/급발진 피하기 등 배출 가스를 줄이고, 연료를 아낄 수 있는 운전을 권장한다. 또, 공유 사무실 서비스를 제공하는 위워크는 현재 우버쉐어와 함께 나홀로 차량 줄이기, 환경 개선 등을 위한 카풀에 동참하고 있다.

브룩스 엔트위슬 아태지역 최고사업책임자

우버 브룩스 엔트위슬 아태지역 최고사업책임자는 "한국에서는 현재 우버와 관련한 다섯가지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카풀 매칭 서비스는 운전자 혼자 차에 타는 '나홀로 차량'을 줄이고, 이에 따라 교통혼잡도 줄일 수 있다. 교통혼잡이 줄면 결국 대기오염도 줄일 수 있다. 우버는 이러한 서비스를 통해 서울을 더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