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4차 산업혁명 시대, 콘텐츠가 나갈 길 모색한다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하며 차세대융합콘텐츠산업협회가 운영하는 '2017 스마트콘텐츠 비즈니스 데이'가 지난 7월 20일 안양 창조경제융합센터 9층에서 약 700명의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Smart Content & Industry 4.0'을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는 오늘날 산업 패러다임의 방향성과 비즈니스 모델에 대해 예측해 볼 수 있는 전문가 콘퍼런스를 비롯해, ICT 콘텐츠 전시회, 해외 미디어 존 등 다양한 내용으로 구성했다. 특히, 국내 ICT관련 산-학-연 전문가 이외에도 4차 산업혁명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일반인들도 참석했다.

2017 스마트콘텐츠 비즈니스 데이

전문가 콘퍼런스에서는 4차 산업혁명 영역의 핵심 줄기인 인공지능, 가상/증강현실, 에듀테크, 웹툰 등의 분야에서 시장 동향과 콘텐츠 개발 노하우 등을 공유하기 위해 국내/외 기업이 연사로 참가했다. 인지 컴퓨팅 기술 왓슨을 개발한 IBM, 인공지능 비서 알렉사와 클라우드 플랫폼 AWS 등으로 잘 알려진 아마존이 참가해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글로벌 시장 동향과 실제 활용 사례를 소개했다. 국내 기업은 KT, 디스트릭트홀딩스, 레진엔터테인먼트, 에듀팡, 도베르만 스쿼드 등 이 참석해 콘텐츠산업에 대한 미래전략, 시장 진출 가능성을 주제로 발표했다.

부대행사로는 우수 ICT 콘텐츠 전시존과 해외 미디어존 등을 운영했다. 우수 ICT 콘텐츠 전시존에는 안양시 스마트 콘텐츠센터 입주기업 및 국내 ICT기업 10개사의 우수 콘텐츠를 전시하고 시연해, 현 시점의 국내 기술 개발 현황을 알렸다. 해외 미디어 존에서는 미국, 중국, 일본 등 해외 미디어 기자단을 초청해 국내 ICT 기업 인터뷰를 진행했으며, 우수한 기술을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한편, 미래창조과학부 디지털콘텐츠과 김영문 과장은 "이번 비즈니스 데이를 통해 4차 산업에 대한 업계와 대중의 지대한 관심을 실감할 수 있었다"며, "정부에서도 4차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업계의 조언을 적극적으로 수용하여, 본격적인 신성장 동력화를 위한 구체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비즈니스 데이 행사를 개최한 안양 스마트콘텐츠센터는, 2012년 설립 이후 인큐베이팅, 인프라 조성, 역량강화 프로그램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통해 5년 간 100여 개 이상의 기업을 지원해, 아이포트폴리오, 비손콘텐츠, 울랄라랩, 스파코사, 투아이즈테크 등 스타트업의 해외진출, 투자유치와 같은 성과를 창출한 바 있다. 이러한 성과를 발판삼아 센터는 새로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강소기업화를 위한 산실의 역할을 할 전망이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