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오늘의 IT서비스] 7/19 네이버 파파고 정식 서비스 등

강형석

[IT동아]

'번역 5,000자로 확대' 네이버 파파고, 정식 서비스 실시

네이버의 인공지능 기반 통역 서비스, 파파고(Papago)가 정식 서비스를 실시한다. 모바일과 PC 모두 지원되고 번역 가능한 글자 수가 5,000자로 확대됐다. 기존에는 200자 가량의 번역 글자 수 제한이 있었다. 네이버는 파파고 정식 서비스를 시작으로 번역 정확도를 높이는 것과 동시에 하반기에는 베트남과 대만, 인도네시아, 태국어 등을 통역하는 서비스를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파파고는 지난해 8월부터 일부 기능만 제공되는 베타 서비스로 사용자들을 만났다. 정확한 번역결과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변화를 시도했음은 물론, 인공신경망 번역 기술을 도입한 것으로 주목 받기도 했다. 번역 기술은 일본어, 중국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영어 등 다양하게 적용되고 있다.

네이버 파파고 정식 서비스 실시.

번역 글자 수가 5,000자로 늘었기 때문에 사용자 입장에서는 일상에서 쓰는 회화 외에도 신문기사, 논문, 이메일처럼 긴 문장을 한 번에 입력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보다 정확하고 자연스러운 번역 결과를 얻을 수 있을 전망이다.

디자인 컨셉 역시 보다 강화했다. 베타 버전에서 반응이 좋았던 컬러 메뉴 구조를 기반으로 아이콘 스타일이 뚜렷해졌다. 사용자들의 개선 의견이 많았던 입력 언어에 대한 발음 표기와 발음 듣기 기능도 정식 버전에 추가됐다.

어도비, 라이트룸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업데이트 공개

어도비의 사진 편집 애플리케이션 라이트룸의 모바일 버전(iOS, 안드로이드)의 업데이트를 공개했다. 애플리케이션은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새로운 선택 브러시와 세부 정보 탭 등이 추가됐다. 이 외에 아이패드용 인터페이스가 개선됐고 안드로이드는 완전 새로 설계해 전반적인 속도와 효율성이 개선됐다.

어도비 모바일 라이트룸 업데이트 실시.

라이트룸 iOS 애플리케이션은 사용자들이 많이 찾는 기능 중 하나인 선택 브러시가 추가됐다. 도구를 사용하면 이미지의 어느 부분에도 선택적으로 페인트를 칠할 수 있다. 3D 터치를 지원하는 아이폰(아이폰 6S 이상)일 경우, 터치 강도에 따라 부드럽거나 강한 효과를 줄 수 있는 것이 특징. 애플 펜슬에 대응하는 아이패드 프로 사용자도 마찬가지로 강약 조절이 가능하다. 선형 및 원형 그래디언트(gradients)를 선택적으로 지울 수도 있다.

샤프닝(sharpening)과 노이즈 컨트롤(noise reduction) 기능도 추가됐다. 해당 기능으로 고감도 노이즈를 제어하고 이미지의 세밀함을 향상시키는 등 사진 작업 마무리 과정에 자주 쓰인다. 라이트룸 안드로이드 앱은 빠른 속도와 효율성을 제공하기 위해 재설계됐다. 그 결과, 자연스럽고 매끄러운 사용 경험을 보장하고, 뛰어난 품질의 전문가용 모바일 사진 보정 기능을 제공할 수 있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