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붉은 액정'에 이어 '와이파이 오류'...갤럭시S8 품질 문제 여전히 불안

김태우

[IT동아 김태우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S8가 출시 초반 '붉은 액정' 현상에 있어 또 다른 품질 논란에 휩싸였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S8 출시 즈음, 소비자의 신뢰와 사랑을 찾고 다시 시작하는 제품이 되리라 말했지만, 연이은 품질 문제로 소비자들의 불만과 불안은 좀처럼 가라 앉지 않고 있다.

갤럭시S8의 품질 문제는 붉은 빛이 도는 액정 결함에서 시작됐다. 반도체 소자 및 아몰레드(AMOLED) 디스플레이 특유의 문제라는 추측이 제기됐지만, 삼성전자는 기기 내 색상 최적화와 컬러 밸런스 조정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소비자들은 화면 색상을 조정해도 붉은 색상이 완전히 제거되지 않거나, 제품을 교환하더라도 다시 붉은 액정 현상이 나타날까 우려하고 있다.

갤럭시S8 양산

<갤럭시S8 홍보 영상에서도 붉은 빛의 액정 제품을 확인할 수 있다>

'붉은 액정'에 이어 최근에는 '와이파이 접속 오류' 문제도 발견됐다. KT가 구축한 와이파이 중 5GHz 대역에서 문제가 발생하는데, 원인은 '소모 전류 개선(ASP: Advanced Power Save)' 기능이 탑재된 갤럭시S8을 '비정상 단말기'로 인식하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는 일단 해당 기능을 끄는 다운그레이드를 무선 전송인 OTA(Over-The-Air) 방식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단말기 소모 전류를 줄이는 기능을 탑재하고도 이를 사용하지 못하는 것이다. 액정 문제와 마찬가지로 이 역시 근본적인 해결책이 아니라서, 결국 소비자를 제품 품질 테스터로 취급하는 게 아니냐는 소리도 나오고 있다.

배터리 폭발 사고가 발생했던 갤럭시노트7에 이어 갤럭시S8에서도 품질 문제가 잇달아 발생하자, 소비자들은 적극적으로 불안감이나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국내 휴대폰 전문 커뮤니티 '뽐뿌'에는 "뽑기(양품 수령)에 실패한 것 같다", "한때는 품질의 삼성이었는데 갤럭시S8은 아쉽다" 등 부정적 견해가 게시되고 있다.

뽐뿌 커뮤니티 내 갤럭시S8 관련 게시글

삼성전자는 '붉은 액정' 및 '와이파이 끊김 현상' 해결을 위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업데이트로 '액정 색상 자동최적화 기능'을 적용해 사용자가 조절하지 않아도 문제없는 액정 색상을 구현하도록 했지만, 구매 소비자 혹은 구매 예정 소비자들의 불안감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전망이다. 

만약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서도 '붉은 액정'이나 '와이파이 접속 오류'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삼성전자 서비스센터를 방문해 전문기사 확인 후 불량판정서(교품증)을 수령하고, 이를 구매처(구매한 대리점)에 제시하면 제품을 교환할 수 있다. 단개통 14일 이내에만 가능하다.

글 / IT동아 김태우 (T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