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페이스북 10년 로드맵의 두 주인공, AR과 메신저

김태우

[IT동아 김태우 기자] 페이스북이 4월 18일~19일 양일에 걸쳐 캘리포니아 새너제이에서 연례 개발자 행사인 F8 2017을 진행한다. 첫날 기조연설에서 설립자이자 CEO인 마크 저커버그는 향후 페이스북의 변화를 만들어갈 기술로 AR과 메신저를 꼽았다. 

페이스북▲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 (출처=페이스북)

AR(Augmented Reality, 증강현실)은 카메라를 통해 현실에 가상 이미지를 더해서 보여주는 기술이다. AR로 가장 많이 알려진 것이 바로 포켓몬고다.

페이스북은 F8에서 AR용 플랫폼으로 '카메라 효과 플랫폼(Camera Effects Platform)'을 공개했다. 카메라 효과 플랫폼은 프레임 스튜디오(Frames Studio)와 AR 스튜디오(AR Studio) 두 가지로 구성된다.

프레임 스튜디오는 현재 사용할 수 있으며, 페이스북 카메라와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에 쓰이는 프레임을 직접 디자인할 수 있는 온라인 크리에이티브 편집기다. AR 스튜디오는 베타 신청을 받고 있다. 증강현실 기술을 기반으로 움직임, 주변 환경, 실시간 방송 도중의 상호작용 등에 반응하는 마스크, 스크립트, 애니메이션 등의 효과를 제작하는 데 사용된다. 

스냅챗이나 스노우에는 사람이나 사물 위에 효과를 적용해 주는 필터가 있다. 앞으로 개발자나 디자이너는 카메라 효과 플랫폼을 통해 이런 효과를 직접 만들어 적용할 수 있게 된다. 향후 페이스북은 '슬램(SLAM)'이라는 기술을 더해 AR이 어색하지 않고 현실감 있게 보이도록 개선할 계획이다. 슬램은 카메라를 통해 현실을 3D로 파악해주는 기술이다. 

페이스북▲ 카메라 이펙트(출처=페이스북)

이와 함께 오큘러스 리프트를 위한 VR 애플리케이션 '페이스북 스페이스' 베타 버전이 공개됐다. 서로 다른 장소에 있는 친구들을 VR을 통해 같은 방에 모여 즐길 수 있는 서비스다. 가상 마커(virtual marker)로 허공에 그림을 그리고, 스스로의 가상 현실을 경험을 사진으로 남겨 페이스북에 공유할 수 있다. 영상 전화도 사용할 수 있다. 현실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친구도 VR에서 아바타로 얼굴을 맞대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게 된 셈이다. 

페이스북 메신저는 이제 하나의 생태계로 자리를 잡은 듯하다. 현재 월간 사용자 수는 약 12억 명이며, 매달 20억 건의 메시지가 오간다. 존재하는 챗봇만 벌써 10만 개나 된다. 

데이비드 마커스 메시징 제품 담당은 기업과의 소통에도 메신저를 더 편하게 느끼는 이들이 많다고 이야기했다. 이번에 새롭게 공개된 '디스커버 탭(Discover Tab)'은 이런 점을 반영한 기능으로 원하는 챗봇을 쉽게 찾을 수 있게 해준다. 사용자들은 메신저의 인앱 카메라로 메신저 카드 스캔을 통해 본인이 선호하는 브랜드나 비즈니스 페이지와 쉽게 연결될 수 있다. 

이외에도 챗 익스텐션(Chat Extensions)을 사용해 그룹 채팅 창에서 챗봇과 함께 대화를 나눌 수 있으며, 스마트 응답(Smart Replies) 기능을 사용해 기업들이 운영하는 페이지에서 업무시간, 지도, 연락처 등 자주 받는 질문을 응답할 수 있다. 

그동안 페이스북은 오큘러스를 인수해 VR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으며, 이 부분은 현재 진행형이다. 그리고 이번에는 AR 카드를 꺼냈다. 이번에 공개한 페이스북 스페이스는 가상 현실에서 온라인 친구를 직접 만날 수 있도록 했다. 아직 AR 활용은 다양한 효과를 적용하는 수준이지만, 앞으로는 AR과 VR을 결합해 온라인 친구를 현실에 불러오는 방향으로 진화하지 않을까? 페이스북이 AR에도 신경을 쓰기 시작한 것은 이를 염두에 둔 것이 아닐까 싶다. 

글 / IT동아 김태우(T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