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이통사 호갱 탈출] SKT 'T갤럭시클럽 제로' 자세히 살펴보니

김태우

[IT동아 김태우 기자] 4월 21일 삼성전자의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8'이 출시됩니다. 이통 3사는 이미 판매 관련 정책을 공개하고, 예약 가입을 받고 있습니다. 내용은 엇비슷합니다. 일정 기간 사용 후 반납 조건으로 잔여 단말 할부금을 면제해 주고, 신용카드를 활용해 통신비를 할인해 주고 있습니다.

그런데 4월 6일 SK텔레콤이 발송한 자료에 눈에 띄는 내용이 있었습니다. 이번 갤럭시 S8 출시와 함께 운영하는 'T갤럭시클럽 제로'에 관한 내용인데요. 다음과 같습니다.

기존 프로그램과 달리 초기 1년간 청구되는 'S8' 기기할부금을 1년 뒤 교체시점까지 유예시킨 후 남은 1년 치 잔여 기기할부금과 함께 일괄 면제해준다. 결론적으로, 고객은 'S8'을 사용하는 1년 동안 기기할부금 '0원'에 통신비만 납부하고, 'S9'으로 교체 시 잔여 기기할부금도 내지 않아도 된다.

언뜻 읽으면, 고객은 S8 단말 대금을 한 푼도 내지 않아도 되는 것처럼 보입니다. 물론 절대로 그럴 리는 없을 테지만. 그래서 자세히 한번 살펴봤습니다.

T갤럭시클럽 제로

필수 항목

T갤럭시클럽 제로에 가입하기 위해서는 2가지 필수 항목을 요구합니다. 먼저 S8 전용 신용카드인 'T삼성카드 갤럭시 S8 에디션'을 발급받습니다. 그리고 S8 구입 시 해당 카드로 라이트할부결제를 해야 합니다.

라이트할부결제는 휴대전화 구매 시 단말기 할부 원금을 카드로 결제하고, 결제한 금액을 할부로 내는 동안 전월 카드 사용 실적에 따라 매월 할인을 받는 서비스입니다. 통신비 납부와 전월 카드 실적만으로 할인을 제공하는 카드가 아직 있기는 하지만, 기깃값을 할부로 내도록 해서 카드 사용 실적과 할부 이자를 카드사가 챙기는 방식입니다. 

SK텔레콤 고객 통합사이트인 티월드에는 출고가 50%를 권장하고 있는데요. 갤럭시 S8+ 64GB의 출고가는 99만 원입니다. 이 중 50%인 49만 5000원은 12개월 후 단말 반납 시 면제되는 금액입니다. 나머지 49만 5000원이 고객 부담금인데, 이를 신용카드로 납부하도록 권장하는 셈입니다. 꼭 50%를 할 필요는 없지만, T갤럭시클럽 제로는 50%로 하는 것이 계산하기 편하기 때문에 권장하는 듯 합니다. 

카드 할인은 월 30만 원 이상 사용 시 1만 5000원, 70만 원 이상 사용 시 2만 원이 기본이며, T갤럭시클럽S8에 가입하면 월 3000원 추가 할인됩니다. 24개월 기준으로 최대 51만 6000원의 할인을 받을 수 있습니다.

T갤럭시클럽제로

다음으로 'T갤럭시클럽S8'에 가입합니다. T갤럭시클럽S8은 12개월 사용 후 단말기를 반납하면, 남은 50% 단말 할부금을 면제해 주는 프로그램입니다. 가입 조건은 라이트할부결제를 하고 남은 단말기 대금을 이통사에서 24개월 할부로 가입하는 것입니다. 50% 라이트할부결제를 했다면, 남은 단말 대금은 49만 5000원입니다. 이 금액을 24개월 할부 가입하면 됩니다.

월 이용료가 있습니다. 부가세 포함 5500원입니다. 이용료는 멤버십 포인트로 납부할 수 있습니다. 약정 없이 쓸 수도 있지만, 선택약정을 통해 20%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 2가지를 모두 만족하면 T갤럭시클럽 제로에 자동 가입됩니다.

기기할부금 유예

T갤럭시클럽 제로는 기기할부금을 1년 뒤 교체 시점까지 유예해준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부분이 참 웃깁니다.

신용카드로 라이트할부결제한 단말기 대금은 매달 꼬박 꼬박 내야 합니다. 49만 5000원은 24개월동안 할부 이자가 더해져 청구가 됩니다.

그럼 기기할부금을 유예한다는 건 무슨 뜻일까요? 앞에서 T갤럭시클럽S8 가입 시 남은 단말 대금인 49만 5000원을 24개월 할부로 이통사에 가입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므로 매달 단말 대금이 요금 명세서에 찍히게 됩니다.

바로 이 단말 대금을 1년간 유예한다는 뜻입니다. 갤럭시클럽은 1년 후 단말을 반납하고 기변하면, 출고가의 50%는 면제입니다. 즉 49만 5000원은 면제될 금액입니다. 이를 2년으로 할부하게끔 하고선 엄청나게 선심 쓰는 척 1년간 유예해준다고 합니다.

갤럭시 s8

SKT 자료에는 고객이 S8을 사용하는 1년 동안 기기 할부금을 내지 않는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SKT 청구서에는 분명 단말기 할부금이 찍히지 않습니다. 하지만 단말기 대금은 신용카드에서 매달 내고 있습니다. 기기 할부금을 내지 않는 게 아니란 말이죠.

게다가 1년 유예기간 동안 발생하는 할부 이자도 13개월 이후부터 12개월 분할 청구합니다. 24개월의 할부이자인 5.9%가 적용되어 2만 9205원이 됩니다. 월 2434원가량입니다. 이런 건 참으로 세심하게 챙깁니다.

한마디로 1년 사용 후 반납하면 출고가 50%를 면제해주는 것과 하등 다를 바가 없습니다. 이를 조금 꼬아 놓고선 엄청 큰 혜택이라도 주는 것처럼 생색내고 있습니다. 

기존 갤럭시클럽과 골격은 다르지 않다

T갤럭시클럽 제로를 SK텔레콤이 뿌린 자료와 티월드에서 자세히 읽었습니다. 몇 번이나 읽었는데도 잘 이해가 가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온라인에 검색을 해봤습니다. 사람마다 해석도 달랐습니다.

그럴만도 합니다. 내용을 명확하게 밝히지 않고 1년 유예만 강조하고 있으며, 그로 인해 단말 분할상환금액이 모두 면제라고만 강조합니다. 명확히 어떤 프로그램인지 알기 위해 한참을 살폈습니다. 그리고 이해한 것이 맞는지 SK텔레콤에 확인도 했습니다.

이통 3사 모두 갤럭시 S8 단말 할부금을 면제해주는 갤럭시클럽을 만들었습니다. 이통사마다 이름은 다르지만 기본 골격은 같습니다. 12개월 사용 후 단말기를 반납하고 새 갤럭시 시리즈로 기변하면, 출고가의 50%를 면제해 줍니다. SK텔레콤은 T갤럭시클럽S8이라는 이름으로 해당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T갤럭시클럽제로

하지만 T갤럭시클럽 제로는 이를 비틀어 놨습니다. 신용카드 라이트할부결제로 단말기 대금 50%를 결제합니다. 이 금액은 소비자가 당연히 부담해야 하는 부분입니다. 이건 단말 구매 후 다음 달부터 바로 청구됩니다.

남은 단말기 대금 50%는 24개월 이통사 할부를 합니다. 그리고 1년간 유예를 해주고, 단말기 반납 후 갤럭시 시리즈로 기변하면 모두 면제해 준다고 합니다. 갤럭시클럽에서 출고가의 최대 50%는 조건만 만족하면 원래 면제해주는 것입니다. 없던 걸 해주는 건 아닙니다. 순서만 묘하게 바꾸었을 뿐 기존 클럽과 골격은 다르지 않습니다. 

글 / IT동아 김태우(T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