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삼성전자의 차세대 스마트폰 '갤럭시 S8', '갤럭시 S8 플러스' 공개

강일용

[IT동아 강일용 기자] 삼성전자가 29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링컨센터(Lincoln Center)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7' 행사를 개최하고 차세대 스마트폰 '갤럭시 S8'과 '갤럭시 S8 플러스'를 공개했다. 이와 함께 360도 촬영을 할 수 있는 VR 카메라 2세대 '기어 360'도 공개했다.

갤럭시 S8과 갤럭시 S8 플러스는 화면 외곽 베젤을 최소화한 '인피니티 디스플레이(Infinity Display)'와 인공지능 비서 서비스 '빅스비(Bixby)'를 처음으로 탑재한 제품이다.

소비 전력을 낮춘 10나노 프로세서를 업계 최초로 탑재했으며, 지문, 홍채, 얼굴 인식 등 다양한 생체 인식 기술을 탑재했다.

듀얼 픽셀 센서와 개선된 이미지 신호 처리 알고리즘을 탑재해 어떤 상황에서도 선명하게 사진을 촬영할 수 있고, 기가(Gigabit)급 속도를 지원하는 LTE, 와이파이도 탑재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고동진 사장이 갤럭시 S8와 S8 플러스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고동진 사장이 갤럭시 S8와 S8 플러스를 소개하고 있다>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로 새로워진 디자인

갤럭시 S8와 갤럭시 S8 플러스 각각 5.8인치, 6.2인치 크기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엣지 디스플레이로 화면의 좌우 베젤을 최소화했고, 상하 베젤의 크기도 대폭 줄였다.

또한 전면의 버튼도 없앴고, 전면에 블랙 색상을 적용해 스마트폰 전면부가 디스플레이 같아 보이는 디자인적 일체감을 보여준다.

갤럭시 S8와 갤럭시 S8 플러스의 화면 크기는 전작 대비 약 18% 늘어났다. 하지만  베젤을 최소화해 실제 크기는 전작과 유사하다. 한 손으로도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다.

두 제품 모두 QHD+ 해상도(2960x1440)의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18.5:9 화면 비율을 채택해 기존 16:9 비율 영상 콘텐츠뿐만 아니라 21:9 비율 영상 콘텐츠도 쾌적하게 즐길 수 있게 했다.

삼성전자 갤럭시 S8

음성비서 서비스, 빅스비 첫 지원

'빅스비(Bixby)는 삼성전자가 독자 개발한 음성비서 서비스다. 갤럭시 S8와 갤럭시 S8 플러스는 기존 터치식 인터페이스에 빅스비를 통한 음성인식 인터페이스를 더해 사용자가 보다 쉽게 스마트폰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했다.

빅스비는 음성, 터치, 카메라 등 다양한 입력 방식을 통해 정보를 받아들이고, 사용자의 상황을 이해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빅스비를 지원하는 애플리케이션은 거의 모든 기능을 음성으로 통제할 수 있다. 갤럭시 S8와 갤럭시 S8 플러스는 제품 좌측에 빅스비 전용 버튼을 탑재해, 보다 빨리 빅스비를 이용할 수 있다.

빅스비는 인공신경망(Deep Learning) 기술을 적용해, 사용하면 사용할 수록 점점 더 사용자 상황에 최적화된 사용자환경을 제공한다.

빅스비는 우선 전화, 메시지, 설정 등 삼성전자 자체 앱에서 이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향후 빅스비 API와 SDK를 공개해 빅스비를 지원하는 앱의 숫자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세계 최초 10나노 프로세서와 생체인식 기능

갤럭시 S8와 갤럭시 S8 플러스는 세계 최초로 10나노 공정의 모바일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10나노 옥타코어 프로세서는 소비 전력은 더 낮으면서, 성능은 기존 모바일 프로세서 대비 CPU 기준 10%, GPU 기준 21% 향상됐다.

두 제품은 홍채, 지문에 이어 얼굴 인식을 지원해 보다 편리하게 스마트폰 화면을 잠그고 해제할 수 있다. 삼성 패스 서비스를 통해 각종 웹 사이트 로그인이나 모바일 뱅킹 서비스 등을 홍체 인식으로 처리할 수 있다.

카메라 성능도 향상됐다. 오토포커스 기능이 적용된 800만 화소 F1.7 전면 카메라를 탑재해 고품질의 셀피 촬영을 할 수 있고, 듀얼 픽셀 이미지 센서가 적용된 1200만 화소 F1.7 후면 카메라로 어두운 곳에서도 밝고 선명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두 제품은 스마트폰 최초로 기가(Gigabit)급 속도의 LTE, 와이파이(Wi-Fi)를 지원한다. 또, UHD얼라이언스의 '모바일 HDR 프리미엄' 인증을 모바일 기기 가운데 최초로 획득했다. 이를 통해 HDR(High Dynamic Range) 영상을 보다 실감나게 감상할 수 있다.

제품과 함께 제공되는 번들 이어폰은 하만(Harman)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 AKG의 튜닝 기술이 적용된 제품이다.

삼성 덱스, 삼성 커넥트, 기어 360 등 주변기기도 함께 공개

삼성전자는 갤럭시 S8와 갤럭시 S8 플러스를 데스크탑 PC처럼 이용할 수 있게 해주는 주변기기 '삼성 덱스(DeX)'를 선보였다.

'덱스 스테이션'에 두 제품을 꽂으면 스마트폰의 모든 기능을 모니터나 TV에서 이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문서 작업 등 PC나 노트북에서 처리하던 작업도 수행할 수 있다.

삼성 덱스

또한 삼성전자는 두 제품으로 TV, 냉장고, 세탁기, 청소기 등 가전 제품을 제어할 수 있는 '삼성 커넥트' 기술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차세대 기어 360 카메라도 공개했다. 360도 전방향 촬영이 가능한 차세대 기어 360은 4K 해상도의 초고화질 영상을 촬영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이나 PC와 연결해 VR 영상을 실시간으로 유튜브나 SNS 등에 전송할 수 있다.

갤럭시 S8와 갤럭시 S8 플러스는 미드나이트 블랙, 오키드 그레이, 아크틱 실버, 코랄 블루, 메이플 골드 등 총 5가지 색상을 제공한다. 4월 21일부터 전 세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갤럭시 S8의 자세한 사양

글 / IT동아 강일용(zer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