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한국인 '왕홍'이 중국에서 월드컵 아시아 예선 생중계 한다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중국에서 활동 중인 한국인 왕홍과 중국 IT기업 바이두가 스포츠방송을 통해 한-중 화합의 장을 마련한다. 이 둘은 오는 3월 23일, 중국 청사 헤룽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의 한국과 중국 경기를 현지 생방송과 함께 7부작 특집 다큐멘터리 방송으로 제작해 중국에서 방영한다. 기존 TV 생중계에서는 보기 어려웠던 현장을 담기 위해 현지에서 활동 중인 한국인 왕홍 '한국뚱뚱'이 두 나라의 응원단을 찾아가 솔직한 이야기를 담는다.

바이두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 예선 생중계

이 과정은 바이두 앱을 통해 실시간 생방송으로 4,800만 명의 중국인에게 송출된다. 또한 경기 하이라이트와 함께 우정을 테마로 한 7부작 특집 방송이 바이두와 중국 영상 플랫폼 백가호를 통해 방송된다. 현재 모바일을 통한 방송은 중국인에게 뜨거운 관심사며, 특히 사용자가 TV 시청자 규모보다 큰 만큼 많은 중국인이 시청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한 바이두 관계자는 "한국과 중국은 불과 몇달 전만해도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통해 한마음이 될 수 있었다"며, "두 나라 사람들이 다시 예전처럼 지냈으면 하는 바람으로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프로그램의 진행을 맡은 한국뚱뚱은 한국인이지만 중국에서 왕홍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왕홍이란 인터넷 생방송 스타를 의미하는 말로, 한국뚱뚱은 중국 소셜 미디어를 통해 ‘뚱뚱박사', '뚱뚱뷰티', '뚱뚱토이’  등 3개의 콘텐츠를 운영 중이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