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KIMES 2017] 셀바스 그룹, HW/SW 역량으로 스마트 헬스케어 선보인다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2017년 3월 16일, 코엑스에서 '국제 의료기기 병원설비 전시회(이하 KIMES 2017)'가 열렸다. 올해로 33회를 맞는 이번 행사에는 국내 579개 업체를 비롯해, 미국, 중국, 독일, 일본, 대만, 영국, 이탈리아, 스위스 등 41개국 1,292개의 업체가 참가해 첨단의료기기, 병원설비, 의료정보시스템, 헬스케어 및 재활기기, 의료관련용품 등을 전시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일반적인 의료기기나 병원설비뿐만 아니라 IT와 융합한 서비스나 제품도 소개돼 눈길을 끈다.

KIMES 2017

셀바스 그룹은 이번 전시회에 의료 및 헬스케어와 관련한 다양한 계열사가 참가해 IT 융합 기술을 선보였다. 인공지능 전문 자회사인 셀바스AI는 '의료 IT 인공지능 테마존'을 설치해 최근 출시한 '셀비 체크업'과 의료 녹취 서비스 '셀비 메디보이스' 등을 선보였다.

셀비 체크업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질병 예측 서비스다. 사용자가 자신의 건강검진 정보를 입력하면 3년 이내 어떤 질병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지 알려준다. 기존의 데이터 베이스 방식과 달리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비교적 더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 실제로 이 서비스는 세브란스 병원 홈페이지를 통해 출시됐으며, 사용자는 이러한 정보로 자신의 건강 정보를 파악하고 늦기 전에 의사를 찾아갈 수 있다.

셀바스AI

인공지능 테마존에는 이 밖에도 셀바스AI와 의료사업 협약을 맺은 에프앤아이의 VR 기술을 접목해 VR 환경에서 가상의 의사를 통해 심리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체험 공간도 마련했다.

셀바스 그룹의 계열사 셀바스헬스케어는 대표 제품인 체성분 분석기를 소개했다. 이전 제품과 달리 체성분 측정 시간을 대폭 줄여, 짧은 시간 내에 측정 및 결과 도출이 가능하다. 또, 전문가의 도움 없이도 체성분 측정 결과를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보고서를 작성해준다.

셀바스 그룹 부스

계열사인 인프라웨어 테크놀러지는 지능형 헬스케어 서비스 온핏을 선보인다. 온핏은 체성분 분석기나 혈압계 등 의료기기나 웨어러블 기기 등을 통해 수집한 신체 데이터를 바탕으로 개인 맞춤형 운동 처방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개인별 체력이나 식습관 등 수집한 정보에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적용해 평소 건강을 유지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