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카메라 풍년이네' 캐논, 2017년 상반기 신제품 3종 공개

강형석

캐논은 EOS 77D, 800D, EOS M6 등을 공개했다.

[IT동아 강형석 기자] 캐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은 2017년 2월 16일, 한국 프레스센터(서울 중구)에서 자사의 2017년 상반기 전략 카메라 라인업 4종을 공개했다. 지난해 캐논은 EOS 80D와 EOS-1D X 마크2, EOS M5 등 중급기 이상에 초점을 맞췄었다면 올해는 EOS 77D와 800D, EOS M6 등 보급형부터 준중급기 등 주력 라인업을 보강한 것이 돋보인다.

이번 제품의 공통된 특징은 새로운 이미지 처리 엔진인 디직7을 탑재했다는 점과 2,420만 화소 듀얼 픽셀 CMOS, 듀얼 픽셀 CMOS AF 등이다. 여기에 EOS 77D와 800D는 45 측거점 기반의 자동초점 시스템이 적용되어 있다.

준중급 DSLR 카메라 새 계보 잇는 EOS 77D

흥미롭다. EOS 77D는 EOS 760D의 뒤를 잇는 준중급 DSLR 카메라다. 기존과 달리 듀얼 픽셀 CMOS AF(자동초점) 기술이 적용됐으며, 초점 구조나 이미지 처리 엔진, 일부 조작 인터페이스에서 변경이 존재한다. 크기와 무게도 일부 줄었다. EOS 760D는 폭 131.9mm, 높이 100.9mm, 두께 77.8mm, 무게 565g이지만 EOS 77D는 폭 131mm, 높이 99.9mm, 두께 76.2mm다. 무게는 540g로 조금 더 작고 가벼워졌다.

캐논 EOS 77D와 EOS 800D.

화소는 2,420만으로 차이는 없다. 하지만 이미지 처리 엔진이 디직6에서 디직7으로 업그레이드 됐다. 이를 통해 지원 감도도 ISO 100에서 6,400이었던 것이 ISO 100에서 1만 2,800으로 1단계 증가했다. 확장 감도도 1단계 늘어 1만 2,800에서 2만 5,600이 되었다. 그만큼 저조도 환경에서의 촬영 대응력이 개선됐다

동영상 촬영은? 이 부분에서는 약간의 변화가 있었다. 풀HD까지 대응하는 점은 다르지 않지만 압축 기능의 개선으로 저장 용량이 줄었다. 영상은 풀HD(1,920 x 1,080)까지 제공된다.

EOS 77D는 합리적인 가격에 중급기 성능을 찾는 소비자를 겨냥했다. 캐논은 액티브 유저라고 부르는데, 그들을 위해 중급기 이상 모델에만 탑재되는 상단 액정 패널과 서브 전자 다이얼, 그리고 AF-ON 버튼을 탑재해 중급기에 버금가는 조작 편의성을 제공한다. 또, 액정 패널을 통해 촬영 환경을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으며, 서브 전자 다이얼로 촬영 시 신속한 설정 변경이 가능하다. 출시는 3월 예정이며, 가격은 정해지지 않았다.

모처럼 출시되는 보급형 DSLR 카메라 EOS 800D

EOS 800D는 EOS 750D 출시 후 약 2년 만에 모습을 드러내는 보급형 DSLR 카메라다. 2,420만 화소 CMOS 센서와 디직 7 이미지 처리 엔진을 탑재해 약 0.03초 수준의 자동초점 속도를 구현하며 선명한 고품질 이미지를 촬영한다

캐논 EOS 800D.

EOS 80D와 동일한 45 측거점 자동초점 시스템을 적용해 넓은 영역에서 피사체를 빠르고 정확하게 추적한다. 측거점은 모두 교차 검출방식으로 정확도를 높였다. 여기에 듀얼 픽셀 CMOS 자동초점을 채택해 동영상 및 라이브뷰 촬영 시에도 움직이는 피사체를 끊김 없이 부드럽게 잡아낸다. 상용 감도도 ISO 100-2만 5,600까지 쓰는 점도 특징.

이 외 주요 기능은 EOS 77D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 대신 보급형이기에 가격을 낮추기 위한 요소들이 적용되어 있다. 가격은 정해지지 않았으며 오는 3월 공식 판매될 예정이다. EOS 750D의 뒤를 이어 캐논의 성장을 견인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EOS M5와 호흡 맞출 미러리스 카메라 EOS M6

EOS M6는 지난해 출시된 미러리스 카메라 EOS M5와 같은 미러리스 카메라다. 전작이 자사 미러리스 카메라 중 고성능을 앞세웠지만 이번에는 대중이 접근하기 좋은 디자인과 기능을 구현했다. M5에 있던 전자식 뷰파인더를 덜어냈고 조작계 일부의 변경이 이뤄졌다.

기본적인 성능은 변하지 않았다. 2,420만 화소 이미지 센서(APS-C 규격)를 탑재했으며, 최근 캐논 카메라들에 탑재 중인 영상처리엔진 디직 7(DIGIC7)을 통해 이미지 처리 속도와 감도 성능을 높였다. EOS M6는 추적 자동초점 시 초당 최대 약 7매, 초점 고정 시 초당 최대 약 9매 연속 촬영이 가능하며, 상용 감도를 최대 2만 5,600까지 지원한다.

캐논 EOS M6.

듀얼 픽셀 CMOS AF와 함께 조합형 손떨림 방지(Combination IS)를 사용하면 누구나 흔들림 적은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이 외에 퀵 컨트롤 다이얼, 노출 보정 다이얼, 컨트롤러 휠 등 다양하고 직관적인 다이얼을 활용한 촬영을 지원한다. 터치 디스플레이를 활용해 한 번의 터치로 간편하게 촬영한 사진을 확대하거나 조리개 값 등 촬영 설정을 변경할 수 있다. 디스플레이는 상단 최대 약 180도, 하단 최대 약 45도 틸트식으로 셀카를 비롯한 다양한 앵글의 촬영이 가능하다. 와이파이(Wi-Fi), 근거리무선통신(NFC), 저전력 블루투스 기능을 탑재해 스마트폰을 통한 무선 촬영 및 타 기기와의 이미지 전송을 지원한다.

EOS M6는 오는 4월 출시될 예정이며, 가격은 정해지지 않았다.

캐논은 2017년 상반기에 DSLR 2종, 미러리스 1종 등을 공개했다.

캐논은 올해로 EOS 30주년을 맞는다. EOS는 전기 광학 시스템(Electro Optical System)의 줄임말이다. 1987년 전자식 마운트와 자동초점 시스템을 탑재한 일안반사식(SLR) 카메라 EOS 650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계보를 이어가고 있다. 2017년은 그간 쌓은 기술들을 바탕으로 시장 분위기를 긍정적으로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