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윈도우10 대격변, 그림판에서 3D 그래픽 작업 가능해진다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가 신제품 공개행사를 통해 윈도우10 업데이트 계획 및 새로운 서피스 제품군 발표했다.

이번 행사에서 발표한 윈도우10 크리에이터스 업데이트의 핵심은 3D 지원 강화다. MS는 우선 윈도우 기본 프로그램 중 하나인 그림판은 3D 기능을 지원할 계획이다. 그림판 내에서 3D 물체를 직접 그릴 수 있으며, 3D 모델을 돌려가며 보는 것도 가능하다. 해당 기능은 2017년부터 업데이트를 통해 순차적으로 적용한다.

윈도우10 그림판에서 향후 3D 기능을 지원한다

향후 MS는 각종 기본 프로그램에 3D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다. 3D 이미지를 웹 브라우저인 엣지에서 기본 지원하는 것은 물론,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등의 소프트웨어에도 3D 이미지를 구현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향후에는 트림블 스케치업과 파트너십을 맷고 커뮤니티 사이트인 리믹스3D(remix3d.com)를 통해 3D 작품을 공유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윈도우10에서 3D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더불어, 업데이트를 통해 사용자들의 혼합현실(Mixed Reality, 가상현실과 증강현실을 결합한 것으로 홀로렌즈가 대표적이다) 진입 장벽을 낮출 예정이다. 이를 위해 MS는 HP, 레노버, 델, 에이서, 에이수스 등을 통해 새로운 가상현실 해드셋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가격을 최소 299달러에서 시작해 접근성을 높일 예정이다.

저가형 가상현실 헤드셋

MS 사티아 나델라 CEO는 "세상의 모든 사람들과 조직들이 보다 더 많이 성취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며, "윈도우10과 혼합현실을 통해 디자이너, 영상 제작자 등 창작 활동을 하는 다양한 전문가들이 새로운 방식으로 창작, 협업 및 자기표현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피스는 MS가 직접 제작하는 PC 제품군으로, 서피스, 서피스 프로, 서피스 북, 서피스 허브 등 다양한 크기와 형태로 출시됐다. 이번에 출시한 서피스 스튜디오는 일체형 데스크톱 PC로, 디자이너나 3D 그래픽 전문가 등 창작 활동을 하는 사람에게 어울리는 제품이다.

마이크로스프트 서피스 스튜디오

서피스 스튜디오는 28인치 크기의 터치스크린을 갖춘 일체형 PC다. 본체와 화면(터치스크린)은 힌지로 연결돼 있으며, 힌지를 펴면 일반 모니터 한 대를 두고 사용하는 느낌이다. 힌지를 접으면 화면은 20도 각도로 기울어진 상태로 바닥에 닿는다. MS는 이를 스튜디오 모드라고 부른다. 이 상태에서 전자펜 등을 이용해 스케치하는 등 제도판이나 대형 태블릿을 이용한 작업과 비슷한 환경에서 작업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스튜디오

4,500 x 3,000의 해상도를 갖췄으며, 화면비는 기존 서피스 제품군과 같은 3:2로 일반 모니터보다 세로로 더 길다. 인텔 코어 i7 프로세서, 엔비디아 지포스 GTX 그래픽카드 등을 탑재해 전문가용 소프트웨어도 무리 없이 구동할 수 있다.

함께 소개한 서피스 다이얼은 터치스크린에 직접 대고 다이얼처럼 돌려가며 사용할 수 있는 주변기기다. 이를 돌려서 화면을 스크롤하거나 이미지 편집 소프트웨어에서 작업물을 확대, 축소, 회전할 수 있다. 또한, 호환하는 소프트웨어라면 현재 상태에 적합한 도구를 보여주기도 한다. 서피스 다이얼을 소개하는 컨셉 영상에서는 페인팅용 소프트웨어를 실행 후 다이얼을 올렸을 때 색상 팔레트가 나타나며, 다이얼을 돌려 팔레트 색상을 변경하는 모습도 보였다.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다이얼을 이용하는 모습

서피스 다이얼은 서피스 스튜디오, 서피스 북, 서피스 프로4 등의 제품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현재 호환하는 소프트웨어는 MS 오피스(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원노트), 윈도우 지도, 그루브(윈도우10의 기본 음악 재생 앱), 노트 앱인 플럼바고(Plumbago) 등이다. 아쉽지만 어도비, 오토데스크, 다쏘시스템 등에서 개발한 전문가용 소프트웨어는 아직 지원하지 않는다. 향후 업데이트를 통해 각 제조사가 서피스 다이얼을 지원한다면 활용성은 더 커질 전망이다.

서피스 스튜디오는 매력적인 제품이지만, 가격이 가장 큰 걸림돌이다. 가격은 기본 사양의 제품이 2,999달러에서 시작하며 사양이 높아지면 가격도 그만큼 더 높아질 전망이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밖에 새로운 제품도 함께 소개했다. 서피스 북 2세대(퍼포먼스 베이스 서피스 북) 제품은 6세대 인텔 코어 i7 프로세서를 탑재했으며, 기존 디자인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배터리 지속시간을 최대 16시간으로 늘렸다. 가격은 2,399달러다.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북 2세대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