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차이나조이 2016] 결국 승자는 플랫폼, 중국 게임사들 신규 분야에 적극 투자하는 이유

권명관

[게임동아 김남규 기자] 28일 개막한 차이나조이2016 행사에 참여한 중국 게임사들이 모바일, 온라인 게임 분야를 넘어서 콘솔, vr 등 신규 분야에 적극적으로 뛰어드는 모습을 보여 시선을 끌고 있다.

차이나조이 2016 전경

올해 차이나조이에서는 최근 전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vr 관련 게임들이 쏟아져나왔으며, 오큘러스, htc 바이브, 플레이스테이션vr 등 기존에 잘 알려진 기기 뿐만 아니라 자체 개발한 vr 하드웨어들도 다수 공개됐다.

국내에도 잘 알려진 폭풍마경 뿐만 아니라, ANTVR, 3Glasses 등 많은 회사들이 중국산 VR은 저가형 뿐이라는 인식을 깨는 수준높은 신형 기기들을 내놓았으며, 국내에서는 아직 시작 단계인 체감형 머신과 결합한 VR 콘텐츠도 많이 등장해 무서운 속도로 성장중인 중국 VR 시장의 규모를 여실히 드러냈다.

차이나조이 2016 전경

특히, 지난해보다 3개 관이 확장되면서 새롭게 추가된 E스마트관에서는 엄청난 수의 VR관련 회사들이 한 곳에 모였으며, 이를 체험해보려는 관람객들이 이곳으로 몰리면서 인산인해를 이뤘다. 올해 차이나조이는 모바일 게임이 주인공이었던 작년과 달리 VR이 주인공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작년만 하더라도 B2B에서만 몇몇 업체가 실험적으로 선보였던 VR이 1년만에 행사의 주류로 떠오른 것은 아직 검증되지 않은 시장에 뛰어드는 것을 주저하는 한국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또한, 작년 차이나조이에서 시장 개방을 앞두고 관심을 받았던 비디오 게임은 올해 역시 활발한 모습을 보였으며, 텐센트와 FUZE는 자체 개발한 신형 콘솔 기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아직 PS4나 XBOX ONE의 완성도와 비교할 수 있을 정도의 수준이라고 보기에는 힘들지만, 자체적인 플랫폼을 가지고 있으며 기존 제품에 크게 뒤지지 않은 성능을 자랑한다.

차이나조이 2016 전경

이처럼 중국 게임사들이 신규 분야에 적극적으로 투자하는 이유에 대한 전문가들의 분석은 플랫폼 장악이다.

이미 만들어진 하드웨어와 플랫폼을 이용하면서 그들에게 막대한 수수료를 지불하기보다는, 보다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자체 하드웨어와 플랫폼을 구축해서 자신들이 시장의 흐름을 주도하겠다는 것. 특히, 성장 가능성은 있지만 아직 절대적인 강자가 존재하지 않는 VR 시장을 선점한다면 더 큰 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계산이다.

차이나조이 2016 전경

이번 차이나조이에 참여한 한 관계자는 "전세계 모바일 시장을 양분하면서 막대한 수수료를 벌어들이고 있는 애플과 구글을 보면 알 수 있듯이 결국 승자는 플랫폼"이라며 "중국은 막강한 플랫폼을 구축한 이들이 최종 승리자가 된다는 것을 텐센트 등 여러 사례를 통해 충분히 경험했다. 때문에 VR처럼 아직 검증되지 않은 시장이라고 할지라도 가능성이 있다면 플랫폼을 먼저 장악하기 위해 투자를 아끼지 않는다"고 말했다.

글 / 게임동아 김남규(rain@gamedonga.co.kr)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