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799명에게만 허락된 특별한 페라리, F12tdf

강형석

페라리 F12tdf

[IT동아 강형석 기자] 페라리가 가장 강력한 양산형 모델로 손꼽히는 F12 베를리네타의 고성능 특별판 ‘F12tdf’를 최초로 공개했다. 이 모델은 오직 799대 한정 생산된다.

F12tdf는 과거 내구레이스 중 하나였던 ‘투르 드 프랑스(Tour de France)’에 대한 오마쥬다. 이름의 tdf도 투르 드 프랑스의 앞글자를 따 만든 것. 페라리는 1950년대와 60년대 이 대회에서 화려한 성적을 거둔 바 있다. 특히 1956년 250 GT 베를리네타는 4회 연속 우승을 거머쥔 전력이 있다.

이 특별한 페라리는 엔진, 공기역학, 차량 동력학(Vehicle Dynamics)을 아우르는 기술 혁신에 중점을 두고 개발되었다. 그 결과, 가속성능부터 노면 유지성능, 민첩성 등에서 최고의 성능을 자랑한다.

F12tdf의 12기통 자연흡기 엔진은 올해의 엔진상(International Engine of the Year Awards)에서 두 번 대상을 수상한 F12베를리네타의 엔진에서 파생되었다. 8,500rpm에서 최고 출력 780마력을 뿜어내며, 리터당 출력은 125마력에 이른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2.9초, 시속 200km까지 7.9초만에 도달하는 성능을 바탕으로 페라리 피오라노 서킷에서의 랩 타임은 1분 21초를 기록했다.

F12tdf의 12기통 자연흡기 엔진

차체의 동적 특성(dynamic behavior)은 뒤쪽 타이어에 비해 앞쪽 타이어의 비율을 8% 증가시킴으로써 코너링에서의 높은 횡가속도를 구현했다. 타이어의 크기 변화로 발생하는 오버스티어 현상은 뒷바퀴가 수직축을 중심으로 회전하는 리어-휠 스티어링 시스템(rear-wheel steering system)을 통해 해결했다. 버츄얼 숏 휠베이스(Virtual Shot Wheelbase) 라고도 불리는 이 시스템은 다른 동적 제어 시스템과도 연결되어 경주용 차량 수준의 스티어링 휠 반응속도를 보인다.

굽은 도로나 트랙 등 도로상황에 관계없이 고속 주행에서의 안정적인 제어력을 보여주는 것도 특징. F12tdf는 12기통 프론트 엔진(엔진이 앞에 위치함) 쿠페 차량 중 가장 강한 다운포스(주행 중 공기가 차체를 누르는 힘)를 생성하여 더 빠른 코너링을 가능하게 해준다.

F12tdf는 F12베를리네타에 비해 두 배에 달하는 공기역학효율지수인 1.6을 기록했으며, 시속 200km에서 107kg 더 많은 230kg의 다운포스를 자랑한다. 범퍼, 에어로브릿지, 리어 스포일러, 리어 스크린 등의 디자인 변화로 이뤄진 결과물. 차체 안팎으로 탄소섬유(carbon-fibre)의 적용을 확장시켜 차체 무게를 110kg 경량화시킨 점도 특징이다.

페라리 F12tdf의 실내

브레이크 시스템에는 라페라리에서 선보인 바 있는 새로운 익스트림 디자인 원-피스 브레이크 캘리퍼(Extreme Design one-piece brake calliper)가 장착되었다. 100km/h에서 완벽하게 정지할 때까지의 제동거리는 30.5미터, 200km/h에서의 제동거리는 121미터에 불과한 강력한 제동성능을 보인다.

페라리 엔지니어의 노하우가 집약된 F12tdf의 공식 데뷔는 오는 11월 8일, 페라리 챌린지 레이스의 결승이자 페라리 최고의 축제인 피날리 몬디알리(Finali Mondiali)에서 있을 예정이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