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콘텐츠 제작에 최적, 아이패드 프로

강일용

[IT동아 강일용 기자] 애플의 태블릿PC '아이패드'가 보다 세분화되었다. 10인치대 크기의 아이패드 에어, 8인치대 크기의 아이패드 미니에 이어 12인치대 크기를 갖춘 플래그십 태블릿PC '아이패드 프로(iPad Pro)'가 추가된 것이다. 아이패드 프로는 기존 아이패드 제품군과 무엇이 다른걸까. 아이패드 프로의 특징과 등장 배경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애플은 9일(현지시각)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오디토리엄에서 대규모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차세대 태블릿PC 아이패드 프로를 공개했다. 아이패드 프로의 가장 큰 특징은 두 가지, 12.9인치에 달하는 대화면과 전자펜(디지타이저)을 공식 지원한다는 것이다.

아이패드 프로<애플 아이패드 프로>

아이패드 프로<아이패드 프로로 두 개의 앱을 동시에 실행(멀티태스킹)한 모습>

아이패드 프로의 사양
12.9인치 광시야각 IPS 디스플레이, 해상도 2732x2048(4:3 화면비), 선명도 264ppi, 지문방지 코팅 적용
애플 A9X 프로세서, M9 모션 감지 프로세서 탑재
4GB 메모리 탑재로 알려짐(미정)
후면 800만 화소(F2.4), 전면 120만 화소 카메라 탑재, 풀HD 해상도 동영상 촬영 대응 및 타입랩스 촬영 지원
와이파이 모델 32, 128GB, LTE 모델 128GB 저장공간 제공
터치ID 지문 감지 센서 탑재
4개의 멀티 서라운드 스피커 채택
세로 길이 35.57cm, 가로 길이 22cm, 두께 6.9mm, 무게 713g(와이파이 모델 기준)
실버, 골드, 스페이스 그레이 등 세 가지 색상 제공
799달러(와이파이 32GB) 949달러(와이파이 128GB)
애플 펜슬 99달러(별매), 스마트 키보드 169달러(별매)
11월 발매 예정

생산성을 위한 아이패드

대화면과 전자펜은 사실 한국 사용자들에게 낯선 것이 아니다. 삼성전자와 마이크로소프트(MS)의 플래그십 태블릿PC 갤럭시노트와 서피스를 통해 많이들 접했을 터. 삼성전자와 MS는 대화면과 전자펜이 가져다 주는 이점으로 '생산성'을 꼽았다. 태블릿PC가 콘텐츠 소비 뿐만 아니라 업무를 처리하거나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생산적인 작업에도 어울린다고 꾸준히 강조해왔다.

아이패드 프로도 마찬가지다. 애플은 아이패드 프로를 공개하며 생산적인 작업에 유용한 전문가용 태블릿PC라고 강조했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문서작업을 위한 전용 키보드 '스마트 키보드(Smart keyboard)'와 전자펜 '애플 펜슬(Apple Pencil)'을 공개했다.

스마트 키보드는 아이패드의 전면을 보호하는 공식 액세서리 스마트 커버와 키보드를 하나로 합친 제품이다. 평소에는 아이패드 프로의 전면을 오염으로 부터 보호하다가 아이패드 프로를 거치하고 문서작업을 할 수 있는 키보드로 변신한다. 문서작업은 애플이 무료로 제공하는 모바일 오피스 앱 '아이웍스(페이지즈, 키노트, 넘버즈)' 또는 오피스365에 가입하면 이용할 수 있는 MS 모바일 오피스(워드, 파워포인트, 엑셀)로 하면 된다. 노트북보다 가벼우면서, 노트북과 대등한 효율로 문서를 작성할 수 있는 것이다.

아이패드 프로

애플 펜슬은 정전식 터치 스크린 대신 화면 밑에 감춰져있는 X/Y축 위치 감지 센서를 통해 보다 정밀하게 글이나 그림을 입력할 수 있는 기기다. 기존의 아이패드용 전자펜은 정전식 터치를 이용하는 방식이라 입력이 정밀하지 못했고, 펜을 누르는 압력을 감지하지 못했으며, 무엇보다 손바닥을 화면 위에 올려놓을 수 없었다. 반면 아이패드 프로와 애플 펜슬은 정밀 입력, 압력 감지, 팜 리젝션(전자펜을 화면 근처에 접촉하면 손가락을 통한 입력을 받지 않는 기술, 손바닥을 화면 위에 올려 놓을 수 있어 한층 편하게 글이나 그림을 입력할 수 있다)을 지원해 보다 효율적으로 글과 그림을 입력할 수 있다. 애플 펜슬은 갤럭시 노트의 와콤 전자펜과 달리 충전이 필요하다. 때문에 애플은 필요한 경우 아이패드 프로를 활용해 애플 펜슬을 충전할 수 있도록 했다.

아이패드 프로

단순히 하드웨어가 지원한다고 해서 생산적인 작업을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소프트웨어(앱)도 준비되어 있어야 아이패드 프로로 생산적인 작업을 처리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애플은 MS, 어도비, 오토데스크 등 여러 SW 기업과 협력해 원노트, 포토샵, 오토캐드 등을 아이패드 프로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의 필기, 그림 앱도 곧 아이패드 프로 대응 업데이트를 실시할 전망이다.

강력한 성능과 멀티태스킹이 인상적

아이패드 프로는 아이패드 에어2에 탑재된 A8X 프로세서보다 CPU 성능은 1.8배, GPU 성능은 2배 강력한 'A9X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이를 바탕으로 지금까지 iOS 기기들에게 취약한 부분이었던 멀티태스킹 기능을 강화했다. 아이패드 프로는 안드로이드, 윈도우 태블릿PC처럼 여러 앱을 한 화면에서 동시에 처리할 수 있다. 또한 막강한 동영상 렌더링 기능을 제공해 아이무비 앱을 통해 4K 동영상을 편집, 공유할 수 있고, 메탈 API 기술을 통해 한층 실감나는 3D 그래픽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애플이 공식적으로 밝힌 것은 아니지만, 어도비의 포토샵 터치 앱 보도자료를 통해 밝혀진 바에 따르면 아이패드 프로의 메모리(RAM)는 4GB에 달한다. 메모리 탑재에 인색했던 애플답지 않을 정도로 '통큰' 메모리다. 4GB는 상징적인 의미가 담긴 숫자다. 바로 32비트와 64비트 운영체제를 나누는 기준이기 때문이다. iOS9이 64비트를 지원하는 운영체제라는 것을 강조하면서 전문가용 태블릿PC답게 멀티태스킹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4GB 메모리를 채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성능이 향상된 만큼 배터리 사용시간이 줄어든 것 아닐까 걱정이다. 그런 걱정은 접어둬도 된다. 아이패드 프로는 10시간에 이르는 배터리 사용시간을 보장한다. 아이패드 에어2와 비교해 성능이 2배 가까이 향상됐음에도 배터리 사용시간은 대등하다.

iOS 기기에서도 생산적인 작업을 할 수 있다는 콘셉트를 내세운 만큼 비슷한 콘셉트를 갖춘 애플 아이패드 프로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 시리즈, MS 서피스 시리즈의 일전은 이제 불가피하다. 강력한 전자펜 기능을 앞세운 갤럭시노트, 높은 생산성을 자랑하는 킬러앱을 갖춘 서피스에 맞서 아이패드 프로가 사용자에게 어떤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적어도 태블릿PC 만큼은 애플이 우리를 실망시킨 적은 없으니 말이다.

아이패드 프로

*아이패드 프로, 애플 펜슬, 스마트 키보드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오는 11월 제품이 정식 출시되면 출시 당일 리뷰를 통해 자세히 알려드릴 예정입니다.

글 / IT동아 강일용(zer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