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카카오톡, 그룹 대화방에 프라이버시 모드 도입

이상우

'종단간 암호화' 도입으로 통한 대화내용 암호화
연내 1:1 비밀대화 지원, 그룹 대화방은 내년 1/4분기 지원예정 

다음카카오가 카카오톡 이용자 정보보호를 위해 올해 안에 프라이버시 모드를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카카오톡에 새롭게 적용될 프라이버시 모드를 선택하면 대화내용을 암호화하는 비밀대화, 수신확인 메시지 삭제 등 강력한 사생활 보호가 가능해진다.

카카오톡은 프라이버시 모드를 위해 단말기에 암호키를 저장하는 ‘종단간 암호화(end-to end encryption)'기술을 도입한다. 이를 통해 암호화한 대화내용을 풀 수 있는 암호키가 개인 단말기에 저장되며, 대화를 나눈 이용자의 단말기를 압수해 분석하지 않는 이상, 서버에서 대화내용을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원천 차단 된다. 비밀대화 기능은 우선 연내 1:1 비밀대화방을 통해 제공하고, 내년 1/4분기까지 다수가 참여하는 그룹 비밀 대화방에도 적용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프라이버시 모드에는 수신 확인한 메시지가 서버에서 자동으로 지워지는 기능을 올해 안으로 제공하고, 추가로 대화 송수신자가 모두 온라인 상태일 경우 서버에 대화내용 자체를 저장하지 않을 방침이다. 프라이버시 모드를 선택할 경우 수사기관 영장집행을 통한 대화내용 확인 및 제공 자체가 불가능해진다.

한편, 카카오톡은 이용자 정보에 대한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오늘(8일)부터 카카오톡 대화내용 저장기간을 2~3일로 단축했으며, 빠른 시일안에 모든 대화내용에 대한 암호화도 함께 적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사용자 신뢰도 제고를 위해 정부수사기관의 카카오톡 사용자 정보요청에 대한 요청 건수를 공개하는 투명성 보고서를 정기적으로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카카오는 "사용자에게 혼란과 불안을 초래한 점 진심으로 머리숙여 사과한다"며, "앞으로 이용자 정보보호를 최우선으로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