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구글 범프(Bump) 인수... 애플 '에어드롭' 견제용?

나진희

지난 16일(현지 시각), 구글이 '범프(Bump)'를 인수했다. 범프는 스마트폰과 스마트폰을 부딪쳐 연락처, 사진 등을 교환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이다. 범프의 David Lieb 대표는 공식 블로그(http://blog.bu.mp/post/61411611006/bump-google)를 통해 이 소식을 알렸다. 업계 전문가들은 "구글이 애플의 '에어드롭' 기능을 의식해 범프를 인수한 것"이라고 추측했다.

애플은 자사 모바일 운영체제의 새 버전, iOS7에 에어드롭(Airdrop) 기능을 넣었다. 에어드롭을 이용하면 주변에 있는 아이폰 사용자와 사진, 연락처 등을 쉽게 교환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에도 비슷한 기능이 있긴 하다. NFC(근거리 무선 통신) 기술을 이용한 '안드로이드 빔'이 그것이다. 하지만 이 기능을 사용하려면 그 조건이 비교적 까다롭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아이스크림샌드위치 이상의 NFC 유심 사용 스마트폰만 사용할 수 있는 것. 사용법도 그다지 친절하지 못해 안드로이드 빔 기능은 대중적으로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

범프

구글은 안드로이드 빔의 이러한 단점을 인식해 범프를 인수한 듯 보인다. 범프는 단순히 스마트폰과 스마트폰을 부딪히기만(Bump) 해도 파일 전송이 끝난다. 범프 앱만 설치되어 있다면 아이폰,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태블릿PC, PC 등 어떤 기기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범프는 NFC 기술을 이용하지 않기 때문이다.

범프 앱이 작동하는 방식을 대략 설명하며 다음과 같다. 범프 앱을 실행한 후 스마트폰을 부딪치면 범프 앱이 특정한 신호를 자체 클라우드 서버로 보낸다. 범프 클라우드 서버는 같은 범프 신호를 보낸 스마트폰을 찾아 파일을 교환하게 해준다.

범프 앱은 쉬운 사용법 덕에 큰 인기를 얻었다. 지난 2011년, 다운로드 누적 수가 6,000만을 돌파했다. 많은 사용자를 거느렸으며 인지도도 높았다. 하지만 아쉽게도 사업적으로 높은 이윤을 창출하진 못했다. 그저 '신기한 앱' 정도였을 뿐이다. 범프는 사진 교환 앱 '플록(Flock)'도 내놓았으나 시장에서 큰 반응을 얻진 못했다. 그렇기에 구글에 인수되는 과정은 무척 순조로웠다.

구글과 범프의 만남, 두 당사자 모두에게 좋은 일이다. 범프는 분명 편리한 앱이지만, 사용하기 위해선 앱 설치가 필요했다. "내가 파일 보낼 테니까 범프 앱 설치해봐"라고 요구하는 귀찮은 과정을 거쳐야 하는 것. 하지만 범프 기능이 안드로이드에 녹아들면 설치가 필요 없다.

범프는 범프와 플록 앱을 당분간 서비스한다고 발표했다. 만약 범프 앱 서비스가 계속 유지된다면 안드로이드폰 사용자가 아이폰, 윈도폰 등 다른 운영체제 기반 스마트폰 사용자와 쉽게 데이터를 교환할 수 있을 것이다. 단, 안드로이드 사용자는 따로 앱을 설치하지 않아도 되므로 조금 수고를 덜겠다.

글 / IT동아 나진희(najin@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