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LG전자 주도 스마트TV얼라이언스, 앱 개발환경 개선 나서

강일용

LG전자(www.lge.co.kr)가 주도하는 '스마트TV 얼라이언스(Smart TV Alliance)'가 스마트TV 앱 개발 환경을 대폭 개선한다. 

스마트TV 얼라이언스는 오는 6일(현지시간) 독일에서 개막하는 'IFA 2013'에서 '개발자 지원 프로그램(Developer Support Program)'을 발표한다.  

이는 앱 상용화 과정을 효율적으로 처리하기 위한 통합 품질검증(QA) 과정이다.  

기존에는 개발자들이 앱을 출시하기 위해 각 제조별로 다른 품질검증 과정을 일일이 거쳐야 했다. 하지만 ‘개발자 지원 프로그램’을 활용하면 이런 번거로움 없이 스마트 TV 얼라이언스 내 모든 제조사(LG전자, 도시바, 파나소닉, TP비전)의 품질검증 과정을 한번에 마칠 수 있다. 

스마트TV 얼라이언스는 멀티스크린 앱 개발이 가능한 'SDK(Software Development Kit, 소프트웨어 개발 도구) 2.5'도 공개한다. 멀티스크린 앱이란 스마트TV,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기기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스마트기기에서 실행되는 앱을 뜻한다. 예를 들어 TV에는 게임을, 휴대폰에는 가상 콘트롤러를 표시하는 등 제품 화면에 서로 다른 정보를 표시하는 게임이 이에 해당한다. 

SDK 2.5은 웹 제작 표준언어 HTML5와 CSS3 기반이며, 이를 통해 개발된 앱은 운영체제(OS)와 관계없이 스마트 TV 얼라이언스 회원사의 모든 스마트TV에서 실행된다. 

스마트TV 얼라이언스는 최근 리얼텍(Realtek Semiconductor), 돌비(Dolby Laboratories), 워너 브라더스(Warner Bros) 등 9개사를 신규 회원사로 영입해 회원 가입사의 영역을 음향, 콘텐츠, 반도체 등으로 넓혀가고 있다. 

스마트TV 얼라이언스

글 / IT동아 강일용(zer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