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소프트뱅크벤처스, 모바일 보안 업체 '에스이웍스'에 투자

안수영

에스이웍스 로고

소프트뱅크벤처스(대표 문규학)가 모바일 보안 소프트웨어 기업 에스이웍스(대표 홍민표)에 15억 원을 투자했다고 26일 밝혔다. 퀄컴벤처스도 에스이웍스에 5억 원을 투자해, 에스이웍스는 총 20억 원의 투자 금액을 지원받게 됐다.

에스이웍스는 세계적인 화이트 해커로 유명한 홍민표 대표가 2012년 설립한 모바일 보안 소프트웨어 기업이다. 해커들의 월드컵인 DEFCON 4회 본선진출을 이루어낸 'WOWHACKER GROUP'의 핵심 멤버들로 구성됐다. 특히,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모바일 보안 분야에서 글로벌 기술 경쟁력을 갖춘 국내 최고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에스이웍스는 최근 안드로이드 앱 보안 웹 서비스(SaaS) '메두사헤어'를 출시했으며, 사내 해커톤으로 완성된 '스미싱가드'와 '에스브러시' 등을 무료로 배포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보안을 위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투자를 담당한 소프트뱅크벤처스 위현종 책임심사역은 "에스이웍스는 국내 모바일 보안의 선도 업체이자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팀이다. 이미 검증된 실력과 세계적으로 가장 앞선 국내 모바일 환경을 고려해, 충분히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투자 배경을 밝혔다.

에스이웍스 홍민표 대표는 "에스이웍스는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두고 시작한 스타트업이다.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소프트뱅크 그룹과 퀄컴의 글로벌 네트워크가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에스이웍스는 지난 4월 패스트트랙아시아의 7번째 투자 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글 / IT동아 안수영(syahn@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