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한국레노버, 코어 i3 탑재한 씽크패드 노트북 2종 선보여

김영우

한국레노버(Lenovo, 박치만 사장)는 씽크패드 T와 X 시리즈에 인텔 코어 i3 프로세서를 탑재한 씽크패드 T410i와 X201i 노트북을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레노버 씽크패드 T410i 노트북은 씽크패드 노트북 라인업 중 고급 제품인 씽크패드 T410 노트북의 내구성과 안정성을 유지하면서 가격은 낮춘 제품이다. 씽크패드 T410i는 인텔 코어 i3 프로세서(최대 2.13GHz)를 탑재하고 2GB(최대 8GB) DDR3 메모리와 320GB(최대 500GB)의 저장 공간을 제공하며, 씽크밴티지 솔루션과 내구성을 강화했다.

x201.jpg

레노버는 또한 이동이 잦은 비즈니스 사용자를 위한 제품인 씽크패드 X201 제품군에 X201i 노트북을 추가함으로써 라인업을 확대했다. 씽크패드 X201i 노트북 역시 인텔 코어 i3 프로세서(최대 2.13GHz)와 2GB(최대 8GB) DDR3 메모리, 320GB(최대 500GB)의 저장 공간 등을 갖췄다.

두 제품 모두 코어 i3 프로세서를 탑재해 가격을 낮췄지만 기존 T 시리즈와 X 시리즈에 적용된 통합지문인식솔루션 및 누수방지 키보드, 멀티터치 터치패드, 하드디스크를 보호하는 APS 기능, 씽크밴티지 응급복구 솔루션 등의 사양은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레노버 씽크패드 T410i 노트북과 X201i 노트북의 기본 가격은 각각 129만 원, 124만 원(부가세 포함)이며, 현재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쇼핑몰에서 구매 가능하다.

글 / IT동아 김영우(pengo@itdonga.com)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