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모바일 결제, 두툼한 지갑과 작별하는 날을 기다리며

이상우

스마트폰 하나로 많은것을 할 수 있는 세상이다. 각종 전자기기를 대신하는 것은 물론, 이제는 '지갑'의 자리까지 노리고 있다. 지갑 없이 휴대폰 하나만 있으면 포인트 적립은 기본이고, 카드처럼 결제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른바 '모바일 결제'시대가 온 것이다.

지갑을 가득 채웠던 각종 포인트카드는 스마트폰에 저장해 통합 관리 할 수 있고, 스마트폰으로 인터넷에 접속해 시간과 장소에 관계없이 쇼핑을 할 수 있다. 특히 스마트폰의 위치정보 등을 이용할 수 있어, 사용자 근처에 있는 맛집 쿠폰을 소셜커머스에서 구매해 점심을 먹는 새로운 생활방식을 즐길 수 있다.

이전까지 모바일 결제는 오픈마켓, 소셜 커머스 등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이나 모바일 웹에서 이뤄지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온라인이라는 영역을 벗어나 오프라인 세상으로 나오고 있다. NFC(Near Field Communication, 근거리 무선 통신)나 바코드, QR코드 등으로 스마트폰에 저장한 신용카드 정보를 오프라인 세상으로 꺼낸 것이다. 편의점이나 대형마트 같은 실제 매장에서 카드나 현금 대신 스마트폰으로 생필품을 살 수 있다.

현재 오프라인 모바일 결제가 가장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곳은 '모바일 티머니'같은 교통카드 부분이다. 모바일 티머니는 스마트폰 유심(USIM)에 교통카드 기능을 갖춰 단말기에 갖다 대는 것 만으로 일반 교통카드처럼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일반 교통카드와 달리 스마트폰 앱으로 '버카충(버스카드충전의 줄임 신조어)'을 할 수 있다. 앱 내에서 신용카드, 휴대폰 결제 같은 방법으로 충전하기 때문에 현금을 들고 교통카드 충전기 앞에 줄을 서서 기다릴 필요가 없다. 이렇게 충전한 금액은 교통은 물론, 편의점이나 극장 매표소에서도 쓸 수 있다.

아직 지갑을 대신하기엔...

모바일 결제가 지갑을 완전히 대신하기에는 아직 부족한 점이 있다. 지금까지의 온라인 모바일 결제는 사실상 PC에서 인터넷 결제를 하던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접속하는 방법이 PC에서 모바일로 바뀐 것일 뿐, 결제방법은 무통장 입금, 휴대폰 결제 등으로 동일하다. 그래서 사용자는 결제과정을 수월하게 진행할 수 있다. 하지만 오프라인 모바일 결제는 신용카드나 현금과 사용 방법이 다르다. 신용카드는 긁고 서명하면 결제가 끝난다. 반면 스마트폰으로 결제할 때는 NFC, 바코드, QR코드 등 결제방법을 선택한 뒤 지불할 카드를 고르고 비밀번호를 입력해야 한다. 그리고 가맹점 NFC 단말기나 바코드 스캐너로 찍은 뒤 할인쿠폰, 포인트카드 등을 선택해야 결제가 완료된다. 한마디로 귀찮다. 이런 귀찮음을 감수하더라도 사용해야만 하는 모바일 결제만의 매력이 있어야 한다.

아직까지는오프라인 모바일 결제는 지갑을 대체할 수단이 아니라 보완할 수단이다. 지갑을 집에두고 나왔거나 잃어버렸을 때 급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정도라는 뜻이다. 결국 약간의 현금이나 신용카드 한 두 장, 신분증, 명함 등을 넣어다닐 지갑은 필요할 수 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한동안 모바일 결제는 각종 포인트카드를 모아서 관리하는 수준에 머무를 것이다. 하지만 지금보다 서비스가 확대 된다면 모바일 결제는 스마트폰으로 카드 사용 내역을 정리해주고, 잊고 있었던 쿠폰을 찾아주는 등 든든한 비서역할을 할 수도 있을 것이다.

'모바일 결제'와 '휴대폰 결제'를 오용하는 경우가 많다. 일반적으로 모바일을 휴대폰이라고 이해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분명히 구분해서 써야 한다. 모바일 결제는 모바일 기기를 통해 이뤄지는 모든 결제를 말한다. 이와 달리 휴대폰 결제는 무통장 입금, 계좌이체처럼 자신이 사용한 금액을 지불하는 방식 중 하나다. 스마트폰 앱으로 책 한 권을 휴대폰 결제로 샀다고 가정하자. 여기서 책을 사는 행위 자체가 모바일 결제고, 그 비용을 내는 수단이 휴대폰 결제가 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기프티콘은 모바일 결제로 볼 수 있을까? 기프티콘은 온라인에서 구매한 상품을 스마트폰 메시지로 전송해 사용하는 상품권(쿠폰)이다. 그 상품권을 스마트폰에 넣어 다니다 실제 매장에서 물건과 교환할 수 있다. 모바일 결제와 사용법은 비슷하지만 본질은 다르다. 스마트폰으로 기프티콘을 구매했다면 그것으로 모바일 결제는 끝난 것이다. 나중에 그 기프티콘을 사용하든, 사용하지 못해 지워버리든 그것은 모바일 결제의 영역이 아니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