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맥북 100% 활용하기 - 키보드 및 단축키

강일용

카페, 도서관, 강의실 등 우리 주변에서도 애플의 랩탑 ‘맥북 프로’나 ‘맥북 에어’를 이제 흔히 접할 수 있다. (이하 2제품을 합쳐 맥북이라 칭함) 그러나 맥북 사용자 상당수가 맥 운영체제 ‘OS X’ 대신 윈도를 설치해 사용한다. OS X가 생소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맥북에 윈도를 설치하면 애로사항이 많다. 키보드도 제대로 호환되지 않고, 제품의 소음도 늘어난다. 발열이 증가하는 것은 덤이다. 결정적으로 윈도도 구입해야 한다.

OS X를 실행할 때에는 이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 맥북이 OS X를 실행하는 것을 기준으로 설계됐기 때문이다. 게다가 어차피 설치돼있는 OS X를 이대로 놀리자니 조금 아까운 기분이 든다.

OS X의 활용법을 습득하면 맥북을 좀 더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이에 IT동아에서는 기존 맥북 구입자와 새로 맥북을 구입하려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OS X와 맥북의 기초적인 사용법 및 숨겨진 기능을 알려드리고자 한다.

작성 기준은 2012년 8월 현재 가장 최신 OS X인 ‘마운틴 라이언’이다.

맥북, 100% 활용하기 - 키보드 및 단축키 (1)

키보드, 미묘하게 달라

맥북에 탑재된 키보드와 윈도용 키보드는 매우 유사하다. 다만 몇 가지 차이점이 있다.

맥북, 100% 활용하기 - 키보드 및 단축키 (2)

첫째, 맥북용 키보드는 ‘윈도’ 키대신 ‘커맨드(command)’ 키가 탑재돼있다. 커맨드 키 자체는 아무런 기능을 하지 않는다. 대신 다른 키와 조합하면 다양한 기능을 실행할 수 있다. OS X 단축 키 대다수에 커맨드 키가 섞여 있다.

맥북, 100% 활용하기 - 키보드 및 단축키 (3)

둘째, 한/영 전환 키가 없다. OS X상에서 한/영 전환은 ‘커맨드 키+스페이스’다.

셋째, 한자 전환 키도 없다. OS X상에서 한자 전환 기능을 사용하려면 (문자 하단에 커서가 깜박거릴 때) ‘알트+엔터’를 누르면 된다.

넷째, 몇 가지 키의 이름이 윈도PC용 키보드와 다르다. 알트(Alt)는 옵션(option)으로, 엔터(Enter)는 리턴(return)으로 부른다. 따라서 알트+엔터의 정확한 이름은 ‘옵션+리턴’이다. 그러나 이 기사에서는 독자의 편의를 위해 알트와 엔터로 적는다(맥북 키보드에도 옵션 키에 알트, 리턴 키에 엔터가 같이 적혀있다). 그리고 엔터 위에 삭제(delete) 키가 있으나, 실제 수행하는 역할은 삭제가 아니라 백스페이스다. 글을 삭제하려면 ‘펑션(fn)+삭제 키’를 눌러야 한다.

맥북, 100% 활용하기 - 키보드 및 단축키 (4)

만약 맥북에 윈도를 설치했다면 왼쪽 커맨드 키는 윈도 키로, 오른쪽 커맨드 키와 알트 키는 한/영 전환, 한자 전환으로 변경된다.

OS X용 각종 단축키

커맨드 키+A: 화면 내 모든 항목 선택 기능. 윈도의 컨트롤(Ctrl) 키+A와 같다.

커맨드 키+알트 키+A: 화면 내 모든 항목 선택 해제 기능 (윈도의 경우 컨트롤 키+A를 한번 더 누르면 해제되지만 OS X는 커맨드 키+A를 한번 더 눌러도 선택이 해제되지 않는다).

커맨드 키+시프트 키+A: 응용프로그램 폴더 열기. 런치패드 기능이 탑재되면서 유명무실해졌다.

커맨드 키+C: 복사 기능. 윈도의 컨트롤 키+C 기능과 같다.

커맨드 키+시프트 키+C: 내컴퓨터 열기(OS X는 컴퓨터 윈도라고 부른다).

커맨드 키+V: 붙여넣기 기능. 윈도의 컨트롤 키+V와 같다.

커맨드 키+시프트 키+D: 데스크탑 폴더 열기 기능. 윈도의 내문서 폴더가 열린다고 생각하면 된다.

커맨드 키+E: 드라이브 추출 기능. 이 단축키를 누르면 CD가 나온다. 참고로 USB 메모리, SD 카드 등 외장 메모리를 꽂아서 사용할 때도 이 드라이브를 추출하고 뽑는 것이 좋다. 데이터 파일이 사라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커맨드 키+F: 검색 기능. 윈도의 컨트롤 키+F와 같다.

커맨드 키+M: 응용프로그램 창 최소화 기능. 윈도의 알트 키+탭(Tap) 키와 동일한 기능이다. 다만 커맨드 키+M을 한번 더 눌러도 창 크기가 원래대로 돌아오지 않는다.

커맨드 키+알트 키+M: 모든 응용프로그램 창 최소화 기능. 윈도의 바탕화면보기 기능과 같다.

커맨드 키+Q: 로그아웃 기능. 이름 때문에 헷갈릴 수 있으나 ‘응용프로그램 종료 기능’이다. 윈도의 알트 키+F4와 같다.

커맨드 키+시프트 키+Q: 즉시 로그아웃. 윈도의 로그아웃 기능과 같다.

커맨드 키+W: 윈도 창 닫기. 커맨드 키+Q는 응용프로그램이 종료되지만, 커맨드 키+W를 누르면 종료되지 않고 대기상태에 머무른다. 여기서 언급한 대기상태란 응용프로그램이 화면에 나타나지만 않을 뿐, 계속 실행되고 있는 상태를 의미한다.

(웹 브라우저에서) 커맨드 키+T: 새로운 웹 브라우저 탭 추가 기능.

(웹 브라우저에서) 커맨드 키+N: 새로운 웹 브라우저 창 추가 기능.

커맨드 키+쉼표(,)+바(-): 실행 중인 응용프로그램의 환경설정 열기(대응하지 않는 응용프로그램도 일부 있다).

커맨드 키+삭제 키: 해당 파일을 휴지통으로 이동. 윈도의 삭제 기능과 같다.

커맨드 키+시프트 키+삭제 키: 휴지통 비우기. 윈도에서는 시프트 키+삭제 키를 누르면 파일 완전 삭제가 실행되지만, OS X는 반드시 휴지통을 한번 거쳐야 한다.

커맨드 키+좌측 대괄호([): 이전 단계 이동 기능. 웹 브라우저에서 사용하면 이전 페이지로 이동한다.

커맨드 키+우측 대괄호(]): 다음 단계 이동 기능. 웹 브라우저에서 사용하면 다음 페이지로 이동한다.

커맨드 키+알트 키+esc: 응용프로그램 강제 종료 기능. 실행중인 응용 프로그램을 모두 보여주고, 강제로 종료할 수 있다. 윈도의 컨트롤 키+알트 키+삭제 키와 같다.

커맨드 키+알트 키+시프트 키+ESC를 3초간 누르기: 가장 최근에 실행한 응용프로그램 강제 종료.

커맨드 키+시프트 키+3: 화면 캡처 기능. 아이폰, 아이패드의 홈버튼+전원버튼과 동일하다. 윈도의 스크린샷 기능과 유사하다.

커맨드 키+탭 키: 응용프로그램 전환. 윈도의 알트 키+탭 키와 같다(커맨드 키+시프트 키+탭 키를 눌러도 응용프로그램이 전환된다. 전환되는 방향이 다를 뿐이다).

커맨드 키+스페이스: 한/영 전환 기능.

펑션 키+삭제 키: 글자 삭제. 윈도의 삭제 키와 같은 기능이다.

펑션 키+↑: 페이지 업

펑션 키+↓: 페이지 다운

OS X의 단축키에 관련된 더 자세한 정보는 애플 홈페이지(http://support.apple.com/kb/HT1343?viewlocale=ko_KR%20)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 IT동아 강일용(zero@itdonga.com)

이전 위로 목록